독립언론이념

2005년 11월 10일 교계 최초의 독립 언론으로 새롭게 출발한 법보신문은 사부대중과 함께 하는 진정한 범불교정론지로의 명실상부한 위상을 새롭게 구현했습니다. 특정 종단이나 사찰에 예속되지 않는 독립 언론의 시대를 연 법보신문은 한국불교 언론의 새 지평을 열기 위해 다음과 같이 선언합니다.

고집과 소신을 갖되 변화와 개혁을 두려워하지 않겠습니다.

‘한국불교 변해야 산다’, ‘이래서는 안 된다’는 말들을 많이 합니다. 그러나 변화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올곧은 관행과 전통을 지키는 일입니다. 지켜야 할 것, 계승해야 할 것, 바꿔야 할 것, 사라져야 할 것, 바로잡아야 할 것을 정견의 눈으로 가려내, 불교의 발전과 개혁에 힘을 보태겠습니다.

부정과 불의, 부패와 결코 타협하지 않겠습니다.

언론으로서의 첫 번째 덕목이 부정과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불굴의 의지다. 특히 요즘과 같이 자본의 힘에 언론이 설 자리를 잃어가는 시대에는 더욱 더 양심의 저울을 균등하게 유지하는 자기 노력이 필요합니다. 스스로를 담금질 해 비판의 칼날을 더욱 벼리고 그 힘으로 불교계를 청정하고 정의로운 귀의처로 만들 것입니다.

모든 취재에 불편부당하고, 공평무사한 태도를 견지합니다.

언론은 사회의 공기(公器)다. 언론이 나아가야 할 길은 그래서 다른 어떤 분야보다도 불편부당하지 않아야합니다. 치우침 없는 법(진리)의 잣대를 통해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합니다. 그 일을 법보신문이 한 것입니다.

불우하고 힘없는 이들의 동반자가 되겠습니다.

부처님 가르침의 핵심은 자비다. 아마도 부처님께서 다시 이 땅에 오신다면 불우하고 소외된, 힘없는 이들을 먼저 어루만질 것입니다. 법보신문은 이런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라 주변의 힘없고 소외된 이웃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잃지 않을 것입니다. 사회의 그늘진 곳에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고르게 비춰질 수 있도록 빈자일등(貧者一燈)의 역할을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청렴하고 겸손한 자세를 잃지 않겠습니다.

언론이 언론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하기위해서는 구성원들의 도덕적인 자신감이 선행돼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법보신문 구성원들이 청렴해야 합니다. 오만하지 않고 겸손해야 합니다. 법보신문 구성원들은 이 점을 늘 새기며 스스로를 다잡고 하심하는 삶을 살아갈 것입니다. 청렴하되 당당한, 겸손하되 굴절되지 않는 의지를 지닌 언론인 상을 만들어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