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3.25 토 00:32
특별기획
집중취재
동행취재
신년특집
부처님오신날 특집
창간특집
추모특집
독립언론 출범 특집
힐링멘토들과 함께하는 행복여행
기사 (전체 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초청대법회]축서사 선원장 무 여 스님
화두에 빠져 들면 몸·마음 아주 편해더 없이 행복하니 그것이 웰빙이다오늘 법문은 웰빙과 웰다잉에 대해서 하려고 합니다.요즘 들어 이 세상의 화두가 경제문제가 되면서 조금은 식은 듯 하지만, 웰빙과 웰다잉에 대해 큰 관심이 있습니다. 웰빙이란 안락한 삶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초청대법회]조계종립 전 기본선원장 영 진 스님
가장 하기 어려운 것이 하심남 탓하면 절대로 공부 안돼오늘 저는 선원에서 정진하는 한 사람으로서 정진하는 마음을 주제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여러분은 세상을 살면서 가장 두렵고, 급한 일이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또 그러한 문제들은 어디에서 온다고 생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초청대법회]선원수좌회 대표 혜 국 스님
정법 믿고  불자 된 사실이 이생의 가장 큰 행복불성에 대한 믿음 점검하며 부처님께 귀의하라마음 하나 깨닫지 못해서 나고 죽고 죽고 나기를 몇 번이나 했던고. 내가 내 자신을 가만히 돌아보면, 오늘 이 날이 있을 때까지 과연 축생이 된 날은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초청대법회]조계종립 기본선원장 지 환 스님
(죽비를 들어)이게 보입니까.(죽비를 치며)이 소리가 들립니까.지금 이렇게 보고 이렇게 듣는 이 자리는 여여한 것입니다.임제대선사께서 말씀하시기를금일다반용처 흠소십마(今日多般用處 欠少什)지금 여러 가지로 작용하는 이 자리에 모자라는 것이 무엇인가?육도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초청대법회]조계종 원로의원 고 우 스님
법보신문이 창간 2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법회에 많은 분들이 참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저는 잘 하나 못하나 선방 주변에서 살아온 사람이라서 어디를 가나 선(禪)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선에 대한 이야기를 드릴텐데, 사실 부처님 가르침이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기념법회 봉행위원회
증명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지관 스님고문조계종 원로의원 월서 스님, 설악산 신흥사 회주 무산 스님, 불국사 주지 성타 스님지도 법사봉선사 조실 월운, 조계종 원로의원 고우, 조계종 원로의원 도문, 관음사 주지 종하, 축서사 선원장 무여, 선원수좌회 상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기념법회 후원하신 분들
〈조계종-가나다순〉 △광우 정각사 주지 스님 △대원 학림사 오등선원 조실 스님 △덕조 길상사 주지 스님 △도림 법화정사 회주 스님 △도신 서광사 주지 스님 △도영 전 포교원장 스님 △도완 법흥사 주지 스님 △도일 석굴암 주지 스님 △돈관 불광사·경북불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기념법회 동참하신 분들
〈조계종〉 △지관 총무원장 스님 △월서 원로의원 스님 △혜총 포교원장 스님 △원학 총무부장 스님 △장적 기획실장 스님 △세영 사회부장 스님 △계성 포교부장 스님 △현종 불학연구소장 스님 △원철 재무국장 스님 △지명 포교국장 스님 △정무 신도국장 스님중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기념법회 현장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법보신문의 창간 20주년을 기념하고, 독립언론 출범 2주년을 축하하는 기념법회가 사부대중 500여 명이 동참한 가운데 성료했다. “오늘날 한국 불자들에게 주어진 시대적 사명은 법의 등불을 환희 밝히는 일이요, 한국불교가 전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기념법회 이모저모
지관 스님 축하 법어 ‘유쾌’조계종 총무원장 지관 스님의 축하 법어가 기념식에 참석한 대중들을 유쾌하게 만들었다. 지관 스님은 미리 준비한 원고에는 눈길 한 번 주지 않았다. 그럼에도 막힘없는 법어를 설했고 특유의 입담(?)으로 대중들을 즐겁게 했다.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연예인 축하메시지
바쁜 스케줄에도 법보신문의 20돌을 축하하기 위해 불자 스타들도 앞 다투어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소리꾼 장사익, 탤런트 고두심, 김혜옥, 이세은,  이의정,  가수 김흥국, 김종국, 재즈가수 웅산, 한화이글스 송진우 선수, 배우 장동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해외지도자 축하메시지
세계 불자들 결속 강화의 밑거름되길WFB 세계본부 판 와나메티 회장정론직필을 지향하며 불법수호에 앞장서온「법보신문」창간 20주년에 WFB의 불자들을 대표해 기쁨과 경의를 표합니다.오늘날 우리는 세계화 시대를 살고 있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그로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승가 돈 멀리해야 대중 신뢰 얻는다
가장 존경하는 인물 만해대학 시절 불교경전 독파틈틈이 염불·절하는 ‘불자’벽안의 한국인 박노자 교수. 1973년 러시아에서 태어나 한국고대 정치외교사를 전공하고, 2001년 한국인으로 귀화했으며, 지금은 노르웨이 오슬로 국립대에서 한국학을 지도하고 있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법보신문 창간 독자 인터뷰
지난 세월 법보신문의 행보를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보며 때론 뼈아픈 충고를, 때론 가감 없는 칭찬을 해준 독자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법보신문이 존재할 수 있었다. 1988년 5월 16일 법보신문이 탄생한 순간부터 20년의 세월을 함께 한 창간독자 5명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축하 메시지①
“세상에 힘이 되는 든든한 참 언론”조계종 중앙신도회 김 의 정 회장한국의 불교언론을 선도하는 법보신문의 창간 20돌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지난 1988년 창간한 이래로 수많은 고승과 수행자 그리고 학자와 예술가를 비롯하여 불자들을 연구하고 소개하여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법보신문과 세상을 바꾼 도반_①정토회
창간 20년. 법보신문은 한발 앞서가는 대사회 실천 운동을 제안, 교계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해 왔다. 본지와 함께 환경, 교육, 수행, 복지 분야에서 맑고 향기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도반들을 소개한다. 비움과 나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법보신문과 세상을 바꾼 도반_②동산반야회
 염불만일회는 매년 여름 전국의 염불성지에서 성지대회를 열고 신심을 다지고 있다. 영원불변의 진리인 불법을 배우고 익혀 자아를 완성하고, 이를 실천해 불국정토를 건설하겠다는 보살정신을 배우고 실천하는 곳. 바로 재가불자 교육의 요람 동산반야회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법보신문과 세상을 바꾼 도반_③승가원
 승가원 중증장애아동 18명은 지난 봄 (주)그랜드코리아레저 직원들과 서울 여의도 거리로 봄나들이에 나섰다. “안녕하세요. 해피 승가원입니다. 100원을 나누시면 삶은 200% 행복해집니다.”전화를 걸면 어김없이 수화기 너머로 행복바이러스가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법보신문과 세상을 바꾼 도반_④생명나눔실천본부
 지난 2005년 7월 골수 기증을 희망하는 청도 운문사 학인 스님들. 방생(放生)은 죽어가는 생명을 살려주는 대자비, 적선(積善) 공덕행(功德行)을 말한다. 꺼져가는 생명에게 생명을 나눔으로써 다른 생명을 살리는 일은 불교적 의미에선 아주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원로 스님들께 듣는다_혼돈과 위기 극복할 지혜 청하니
미국발 금융 위기로 세계가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크게 위축되면서 혼돈으로 빠져들고 있다. 그 혼돈이 언제 끝날지, 그 심각성이 어느 정도인가를 가늠할 수 없는 불확실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가뜩이나 어려운 시기에 장로 대통령인 이명박 정부의 출범
법보신문   2008-10-28
 1 | 2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