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4.27 목 10:19
오피니언
사설
논설위원칼럼
법보시론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기고
기사 (전체 5,8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논설위원칼럼] 목적으로 수단 정당화하려는 것은 부당
몇 군데 모임에서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과의 전쟁’에 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그런데 우연인지 몰라도 그 이야기들의 대부분이 두테르테 대통령을 칭찬하는 발언들이었다. “우리나라도 속 시원하게 그런 강력한 정책을 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성태용 교수   2016-09-26
[법보시론] 대중 매체의 보도를 꿰뚫어 보는 지혜
청담동 주식부자로 유명세를 떨치던 이희진이란 젊은이가 9월5일 사기혐의로 구속돼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허위 주식정보를 이용해 헐값에 매수한 장외 주식을 비싸게 팔아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인데 지금까지 파악된 피해자 숫자만 3000여명이고 피해액도 무
화령 정사   2016-09-26
[사설] 문화재수리, 기술력 위주 입찰제 환영한다
문화재청이 문화재수리 사업자 선정방식을 가격 위주 입찰에서 기술력 위주 입찰방식으로 전환한다. 기존의 최저가 입찰방식에서 실력위주의 입찰방식으로 수리업체를 선정하겠다는 뜻이다. 멀리 돌아온 감이 있지만 문화재청이 문화재를 문화유산이 아닌 사업적 관점에
법보신문   2016-09-26
[사설] 국토의 젖줄 4대강을 다시 숨 쉬게 하라
한강, 금강, 낙동강, 영산강 등 국토의 젖줄이자 국민의 식수원인 전국 주요 4대강이 시름시름 앓고 있다. 국민들이 매일 마시는 물의 근원지인 식수원 역할까지 하는 이들 4대강은 본래의 빛을 잃은 채 마치 녹색 괴물이 점령한 듯 온통 녹색으로 뒤덮여
법보신문   2016-09-26
[기자칼럼] 악화일로 동북아 정세, 우리에게 필요한 건
일본인 최초로 대한민국 독립유공자 건국훈장 애족장에 추서된 후세 다츠지 변호사의 63주기 추모식이 9월13일 군산 동국사에서 열렸다. 후세 다츠지 변호사는 일제강점 당시 조선의 독립을 위해 노력했던 몇 안 되는 일본인 가운데 하나다. 특히 변호사로서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2016-09-26
[데스크칼럼] 거울의 상징성과 막말
오늘날 거울은 생활필수품이다. 집안 곳곳에 크고 작은 거울이 있으며, 상점이나 길거리에서도 자신의 모습을 비춰볼 수 있다. 손바닥 크기의 거울에서부터 외벽 전체가 거울로 된 건축물도 있다. 성별과 연령, 그리고 취향에 따라 몇 분에서 몇 시간씩 현대인
이재형 국장   2016-09-26
[기고] [기고] “우희종 교수, 온통 독설뿐인 쇼! 그만두라”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팟캐스트와 출판물을 통해 불교를 폄훼한 것과 관련해 마하사 주지 가섭 스님이 9월23일 본지에 기고문을 보내왔다. 가섭 스님은 “‘쇼! 개불릭’에서의 우희종 교수 주장들이 더 큰 상처로 확산되기 전에 불교생명윤리 연구자로
법보신문   2016-09-23
[기고] 자현 스님의 중국 오대산 순례기
오대산하면 흔히 월정사와 상원사가 위치하고 있는 강원도의 오대산이 떠오른다. 그러나 이 오대산이 사실은 중국 북경의 서쪽인 산서성의 오대산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을 아는 분은 그리 많지 않다. 또 이런 오대산이 일본의 고치현 고치시에도 있으며, 장안에서
법보신문   2016-09-12
[논설위원칼럼] 대통령에게 절실한 미덕, ‘온화함과 관용’
전 세계적으로 선풍을 일으키고 있는 유발 하라리의 저서 ‘사피엔스: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인간 역사의 대담하고 위대한 질문’ (이하 ‘사피엔스’)를 재미있게 읽고 있다. 다른 책들에서 쉽게 얻기 어려운 ‘역사를 넓게 보는 시각’을 갖게 해주는 데에
이병두   2016-09-12
[법보시론] 행자, 허드레 일꾼인가
“도대체 우린 중(僧) 정신이 없다.”지난해 조계종 총무원장스님은 요즘의 스님들이 출가 승려로서 가치관을 갖추고 있지 못한 현실을 질타했다. 비록 표현은 거칠게 들릴 수도 있지만 오늘날 한국승가에 대한 총무원장스님의 진솔하고 절박한 현실 인식을 확인할
조기룡 교수   2016-09-12
[사설] 우희종 교수 비난·허위사실 유포 책임물어야
‘쇼 개불릭’이라는 책이 출간됐다. 책에 담긴 내용 중 개신교와 가톨릭 부분에 대해서는 왈가왈부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자칭 ‘기독교인이자 불교인’이라 소개하는 우희종 교수의 발언에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 교계를 향한 비판을 넘어 비난하고 있기 때문이
법보신문   2016-09-12
[사설] 비구니 전문 진료 활로 열어야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질병분류별 연령별 급여현황’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0년~2013년 4년간 연령별 월경장애에 대한 진료인원수를 조사한 결과 2010년에는 약 53만명이었는데 2013년에는 약 56만명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연평균 1.56%
법보신문   2016-09-12
[기자칼럼] 간 기증하려던 스님의 절망
A스님과 B스님은 절친한 도반이다. 세속 나이로 11살 차이에 출신지역, 학벌, 문중도 모두 다르지만 출가 후 중앙승가대에서 4년간 동기로 남다른 인연을 맺었다. 중앙승가대 졸업 후 A스님이 간세포암종으로 수술을 했을 때도 B스님은 곁에 머물러 간병을
송지희 기자   2016-09-12
[데스크칼럼] ‘불교’ 빠진 불교시위
9월5일 구례 화엄사 앞에서 시위를 벌인 최모씨 등 4명이 불구속 입건됐다. 확성기를 이용해 스님과 신도,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힌 혐의였다.사건의 발단은 지난 3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사건 주동자인 최씨는 화엄사 말사인 순천의 한 사찰
이재형 국장   2016-09-12
[논설위원칼럼] 폭염과 미니멀라이프
이제 가을이 왔다. 참으로 무덥고 긴 여름이었다. 그 힘든 시절을 샤를 보들레르의 ‘가을의 노래’ 첫 구절 “이윽고 우리는 차가운 어둠속에 잠기리니 그럼 잘 있거라, 짧은 여름날의 따가운 햇살이여!”를 생각하며 보냈다. 올해 여름은 1994년 이래 가
이기화 교수   2016-09-05
[법보시론] 김영란법과 호박범벅경
더워도 너무 더웠던 올 여름, 스님들이 모여서 법률 특강을 들었다. 이른바 ‘김영란법’ 특강이었다. 그게 신기하여 일간지들이 갖가지 제목으로 기사화 했다. ‘스님들도 김영란법 열공 중’ ‘스님도 김영란법 적용 대상?’ ‘조계종, 종교계 처음으로 김영란
심원 스님   2016-09-05
[사설] 불교문화유산보존센터 건립은 숙원불사
위례신도시 종교용지에 불교문화유산보존센터가 건립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전시장이 아니다. 성보문화재를 직접 보수, 복원할 수 있는 센터다. 조계종은 물론 불교 문화재와 연관 있던 전문가들도 기다려왔던 숙원불사였으니 매우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주
법보신문   2016-09-05
[사설] 한국불교 세계화, 이제 첫 걸음 뗐다
한국불교 역사상 최초로 개설돼 사부대중의 이목이 집중된 불교전문영어통번역 수료생 21명이 배출됐다. 한국불교 세계화에 일익을 담당할 전문 인재들인 만큼 수료생들의 역량 발휘와 함께 불교전문영어통번역 과정을 개설한 전국비구니회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글
법보신문   2016-09-05
[기자칼럼] 송광사 ‘오불도’와 문화재 환지본처
미국의 한 박물관에서 보관되던 순천 송광사 ‘오불도’가 제자리를 찾는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40여년 전, 서울의 골동품점에서 ‘오불도’를 구입했던 미국인이 도난문화재였다는 것을 알게 되자 반환을 쾌히 수락하면서 이뤄진 일이었다. ‘불교 문화재 도난예방
김규보 기자   2016-09-05
[데스크칼럼] 소년병과 불교의 전쟁론
전쟁은 이해관계나 감정 때문에 벌어진다. 그리고 일단 일어난 전쟁은 인간을 극도로 잔혹하게 만든다. 15살도 안된 나이에 전쟁터에 내던져진 소년병들이 대표적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따르면 13개 국가에 30만명의 소년병이 있으며, 이 중 연간 80
이재형 국장   2016-09-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