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3.24 금 20:33
특별기획
집중취재
동행취재
신년특집
부처님오신날 특집
창간특집
추모특집
독립언론 출범 특집
힐링멘토들과 함께하는 행복여행
기사 (전체 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창간특집] [창간 20주년]법보신문이 만난 생명사상가 김지하 시인
생명·생태·녹색운동 모두가 ‘불살생 운동’서구 금융위기 개신교 자본주의 멸망…영적고갈 해답 불교서 찾아지금이 바로 화엄시대…불교, 자기 개혁으로 문명변동기 준비해야 지난 8월 27일 열린 범불교도대회는 한국불교역사상, 아니 세계불교역사상 초유의 정치집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법보신문을 빛낸 논객들
법보신문을 교계 대표 언론으로 성장시킨 또 하나의 힘은 언제나 최고를 자부하는 논객들로부터 나왔다. 당대 최고의 논객을 영입하고 새로운 필자를 개발하는데 두려움이 없었던 법보신문은 법보정론, 시평, 법보시론 등 시대에 따라 이름을 달리했던 시사 논설과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법보신문으로 본 신행변화
본지는 1988년 창간 이후 20년 간 불교계 신행 활동의 트렌드를 이끌어 왔다. 기초교리 강좌, 가족 신행문화 확산에서부터 불교적 가치를 기반으로 한 소외계층에 대한 복지, NGO 등 대사회적 활동 참여, 수행 열풍까지 그 흐름 속에는 언제나 법보신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법보신문 20년 ‘주목 받은 연재’
흔히들 신문은 한 번 읽고 나면 쓰레기통에 버려진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법보신문은 갈기갈기 찢겨져 버린다. 왜일까. 그 이유는 바로 독자들 가슴에 깊이 남은, 버리기 아까운 글들이 지면을 가득 메웠기 때문이다. 그렇게 이리 찢기고 저리 찢겨진 신문 조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발원문_정법 횃불 들고 상생 길로 가는 호법 신장 되리
한량없는 지혜와 자비로 모든 중생을 굽어 살피는 부처님! 억겁 생사윤회의 고해에서 부유하는 중생들을 건지려 천백억 화신(化身)을 나투시는 부처님과 보살님들께 머리 숙여 간절히 발원하옵나이다.자비하신 불보살님! 제 아무리 밝은 태양일지라도 비추지 못하는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법보신문이 걸어온 길
1988년 첫 출발을 알린 법보신문은 20년간 한국 현대 불교사와 걸음을 함께했다. 개혁의 선봉, 불교의 위상 강화, 자비의 사회화를 선두에서 이끌어온 법보신문은 굴하지 않는 시대 사명감과 멈추지 않는 노력으로 새로운 시대의 장을 열며 때론 어둡고 외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 법보신문 창간 후 ‘지면으로 본 10대 뉴스’
1988년 5월 16일 법보신문 창간 이후 지면으로 살펴본 지난 20년간의 한국불교 현대사는 교단 개혁과 이교도들의 계속되는 훼불에 맞서 불법을 수호하기 위해 끊임없이 싸워야 했던 순탄치 않은 역사였다. 그 역사의 현장마다 중심에 서 있었던 법보신문의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창간 20주년]축화-축시
[축 화]   남 궁 산 인천대학교 미술학과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을 졸업했다.1987년 등단 이래 〈예술의전당〉〈학고재〉〈동산방〉등의 화랑에서 열일곱 차례의 개인전을 열었다.‘藏書票’(EX-LIBRIS)라는 소형판화를 국내에 소개했
법보신문   2008-10-28
[창간특집] ‘한강 생명’ 살리기 공동체 만든다
경인운하가 시민사회단체의 반대에도 추진 중인 가운데 한강 유역 뭇생명들을 보전하고 보호하는 살림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준비 모임이 발족했다.  한강네트워크 준비위원회(이하 준비위)는 10월 21일 조계사에서 9차 회의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
법보신문   2008-10-21
[창간특집] [새로 쓰는 근현대 불교사]53.민중불교운동의 전개
 정토구현전국승가회의 수련회 기념사진. 민중불교운동연합회를 계승한 단체로 221면의 승려가 참여했다. ‘76년 대불련 개최한 화랑대회가 효시…86년 해인사 승려대회로 승화‘민중의 고통 해방 노력’은 긍정적…불교 교리의 맑시즘 접목은 한계198
법보신문   2008-09-16
 1 | 2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