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6.29 목 14:40
출판
불서
기사 (전체 5,59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불서] 제30과 大師∼違背
大師言: 善知識, 汝等盡誦取此偈[1], 依此偈修行, 去慧能千里, 常在能邊. 依此不修, 對面千里[2]遠. 各各自修, 法不相持. 衆人且散, 慧能歸曹溪山.衆人若有大疑, 來彼山間, 爲汝破疑, 同見佛性.合座官僚道俗, 禮拜和尙, 無不嗟嘆: 善哉大悟, 昔所未聞.
지묵 스님(송광사 스님)   2004-08-10
[불서] 『그림 옷을 입은 집』 조은수 글·유문조 그림
단청은 불교이미지를 대표한다. 대웅전의 안과 밖을 빼곡히 장식한 그 아름다운 색채의 물결을 불자들은 공기처럼 호흡하고 살지만 일반인들, 특히 어린이들에게 단청은 그리 가까운 존재가 못된다.사계절출판사의 ‘우리문화 그림책’ 시리즈 두 번째 책 《그림 옷
김민경   2004-08-10
[불서] 유성용과 무명사
우연히 동승한 차가 안내절입구 길 양쪽에 토란잎들푸른 빛과 낯선 꿈 그리고 작은 절 기억속의 절에는 토란이 피어 있었다. 달리는 차창 밖으로 저녁 어스름도 이제 막 사라져 갈 때. 조수석에 태운 낯선 여자가 갑자기 말을 꺼냈다."정말이지 제 삶이란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마음 소리’에 귀 기울이기
“한밤중에 깨어나 ‘지금 내 삶이 정말 내가 원하던 것일까?’ 물으며 잠을 설쳐 본 적이 있는 사람들에게” 로 시작하는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는 미국의 존경받는 교육지도자이자 사회운동가인 파커 J. 파머가 들려주는 삶의 지침서이다. 파커 J.
한신애 기자   2004-08-10
[불서] 중진스님들의 수행이야기
김영옥씨가 월간 「해인」에 1995년부터 5년 남짓 연재한 글을 묶어 내놓은 『봐라, 꽃이다!』는 조계종 법랍 삼사십여년 된 중진 스님 30명을 인터뷰한 글 모음집이다. 참선 수행의 길을 오롯이 지키고 있는 선승, 경학 연구와 역겨에 매진하는 학승,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군대서 부모 은혜를 생각하며
도서출판 마주한이 펴낸『낳으실 때 괴로움 다 잊으시고』는 군인을 대상으로 기획한 솔다&리브르 시리즈 두 번 째 편이다. 부모은중경의 내용을 군복무중인 병사들이 틈틈이 읽을 수 있도록 한 구절씩 다룬 ‘쉬운’ 책이다. 부모은중경을 전체 ‘부처님이 절을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수험생의 올바른 시력관리
눈이 피로하면 정신집중이 안되고 시력이 떨어지며 편두통까지 일어날 수 있습니다. 때문에 한시간 동안 공부를 한 후에는 10분 정도 눈을 감고 휴식이 필요하며 학생 상당수가 착용하고 있는 안경과 렌즈 관리도 중요합니다.콘택트렌즈를 구입할 때는 눈에 피
이영기 세란안과 원장   2004-08-10
[불서] “청소년 전문 지도자 양성 시급”교불련 청소년 문제 세미나
사회 변화에 따라 청소년들을 지도할 수 있는 불교 청소년 전문지도자 없어 문제가 심각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교수불자연합회(회장 연기영)가 지난 12월 1일 조계종 총무원 1층 불교회관에서 ‘한국의 미래와 청소년 정책의 과제’란 주제로 실시한 추계
한신애 기자   2004-08-10
[불서] 찰나의 영감으로 천년을 잡다
불교미술사학자 강우방 이화여대 교수가 1월 16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인사동 학고재 화랑에서 사진전을 열고, 동시에 이 사진들을 모아 한 권의 책『영겁(永劫), 그리고 찰나(刹那)』을 세상에 내 놓았다.지난 30년 간 불교미술사학자의 길을 걸으며, 찍
김형규   2004-08-10
[불서] 사무엘 버콜주 미국 샴발라 출판사 사장
티베트불교를 비롯해 불교의 세계적 붐을 일으킨 진원지로 주목받는 미국 샴발라 출판사의 사무엘 버콜주 사장이 전통사찰 순례차 8월 16일 방한했다. 버콜주 사장은 전북불교대학 초청강연에 이어 월정사, 불국사, 해인사 등 국내 유수의 사찰을 순례하며 한국
심정섭 기자   2004-08-10
[불서] 『도전하는 여성의 지혜로운 화술 성공하는 화법』
느낌이 있는 책 출간 『도전하는 여성의 지혜로운 화술 성공하는 화법』은 BBS 이현정 아나운서가 쓴 성공하는 여성만의 특별한 화술, 대화법 소개서이다. ‘언어의 예술가’라 할 만한 현직 아나운서가 쓴 책답게 사회 각층에서 활동하는 여성들에게 유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불교문예』 여름호
봉축을 소재로 한 28명의 ‘봉축시’가 이색적이다. 황금찬, 이청화 등 29명의 신작시와 함께 강준용의 중편소설 ‘나를 찾는 술래’와 정진영의 단편소설 ‘그대가 내 품에서 잠들 때’가 실렸다. 한상렬, 강태국, 정영숙, 김대영, 김원희의 수필이 인상적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현명한 사람은 마음을 다스린다』K. 스리 담마난다 지음
말레이시아 최고승 대표저술 번역 출간괴로움과 인생의 본질 정확하게 제시 두려움과 근심 없는 삶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해 쓰여진, 혹은 마음 잘 다스리는 노하우가 절실한 이들을 위해서 쓰여진 책이다.스리랑카 출신이지만 1952년 이래 회교국가인 말
김민경   2004-08-10
[불서] 탄허스님 육성법문 CD 출시
탄허 대종사(1913-1983)가 1977년과 1982년 동안거 결제를 통해 두 차례에 걸쳐 실시했던 동양사상특강을 정리한 육성 법어집 ‘동양사상-불·유·선(佛·儒·仙) 화엄’이 18장의 CD로 제작됐다.탄허 스님은 화엄학을 집대성하여 근대 한국불교의
김민경   2004-08-10
[불서] 동악미술사학 창간호 발간
동악미술사학회(회장 장충식)는 최근 동악미술사학 창간호를 발간했다.’한국미술사의 재해석’를 특집으로 다루고 있는 이번 논문집에는 △연가칠년명 금동불상재고(장충식) △일재 신한평의 畵境(이원복) △조선시대 백자 胎항아리의 성립과 변천(윤삼룡) △백제 와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조계종 발굴조사단, 인각사지 보고서 발간
조계종 문화유산발굴조사단에서는 군위군의 의뢰를 받아 지난해 9월 1일부터 올해 6월 27일까지 300일간 ‘인각사지 정비계획 지표조사’를 실시하고 최근 그 조사결과 보고서를 발간했다.이번 조사에서는 고려시대 불전의 위치와 방향에 대해 여러 가능성을 제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불교 - 기독교의 공통점과 차이점
미국 LA에 대각사를 건립한 후 해외 포교에 매진하고 있는 진각 스님이 불교사상과 서양사상을 성찰한 "선과 서구문명"(불교정신문화원), "현대세계사에서의 기독교와 불교"(불교정신문화원) 두 권을 출간했다.진각 스님은 두 책에서 동서양을 대표하는 불교와
채한기   2004-08-10
[불서] 만화로 배우는 불교 “참 쉽네요”
구도소설 "단"작가 김정빈씨가 글을 쓰고 최병용씨가 그림을 그려 나온 ‘만화로 보는 불교 이야기’시리즈 제1권 "불교란 무엇인가"는 불교의 교리를 정말 재미있게 풀어놓은 만화책이다.석가모니의 일생, 불교를 이끌어 온 고승들의 일화, 생활 속의 불교 등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의상의 사상과 신앙 연구』 의상기념관 편저
대표 논문 12편 수록 위대한 지성인이자 실천적 구도자였던 의상 스님에 대한 깊이 있는 안내서로 스님에 관한 논저 400여 편 가운데 신앙과 행적, 사상을 추적한 대표적인 논문 12편을 수록한 책이다.낙산사가 의상기념관을 설립한 것을 기념해 출판한
이재형 기자   2004-08-10
[불서] 『나는 산사로 출근한다』루이스 리치몬드 지음
미국인 CEO의 생활 수행기 “자기 내면의 변화 추구해야” 캘리포니아 밀 벨리에서 명상단체를 이끌고 있는 루이스 리치몬드는 대기업 임원, 음악가, 하이테크 기업 최고 경영자 등의 화려한 경력을 가진 명상가답게 일상생활 속에서의 명상을 강조하고 있다.
법보신문   2004-08-10
 271 | 272 | 273 | 274 | 275 | 276 | 277 | 278 | 279 | 28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