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18 목 19:40
출판
불서
기사 (전체 5,59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불서] 쓰레받이 정전기 없애려면
집에서 흔히 사용하는 쓰레받이는 플라스틱이기 때문에 정전기가 잘 생긴다. 정전기가 발생하면 머리카락이나 먼지가 달라붙어 털어도 잘 떨어지지 않는다. 이럴 때는 양초 토막을 이용하면 효과적이다. 쓰레받이 앞 뒷면에 빈틈 없이 양초 토막 잘 문질러 사용해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란?
‘아뇩다라삼먁삼보리’는 인도의 옛말인 범어의 ‘아눗타라삼먁삼보디’를 한문으로 표기했을 때 소리나는 대로 음사한 표기어입니다. 범어를 뜻으로 풀어 번역한 경우에는 무상정등정각(無上正等正覺), 무상정진도(無上正眞道), 무상정변지(無上正知)라고 씁니다. 또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인물로 본 한국불교 1600년사 출간
불교텔레비전 인명자료실에서 인물로 본 한국불교 1600년사를 출간했다. 이 책은 한국불교사, 불교문화재 현황, 팔만대장경 경전명, 종단 연혁, 한국불교 1600년 연표와 승가와 재가 불자 2200여 명의 인명록 등으로 구성됐다. 한국불교사는 김영태 동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조사 - 중앙신도회 백창기 회장
혜암당 성관대종사이시여, 본래 오고 감도 없고 머문 바도 없는 것이 일생을 위법망구 활구참선하시며 청정계풍의 사자후로 광도중생하신 큰스님의 본분가풍이라지만 아직 미망의 안개 속을 헤매는 저희에게는 스님이 떠나신 빈자리가 너무도 크옵니다.일생을 일일 일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원효의 정토사상연구 등 3권 좋은 책 선정
원효의 정토사상 연구, 일본의 한국불교 연구 동향, 지눌의 선사상 등 3권이 문화관광부가 선정한 2001 우수학술도서에 선정됐다.문화관광부는 차재호 서울대 명예교수 등 40여 명의 전문 심사위원에게 우수학술도서 선정을 의뢰해 총류, 철학, 종교, 사회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우리 새의 ‘천태만상’ 낱낱이 공개
경희대 명예교수이며 한국조수보호협회 회장인 원병오씨의 날아라 새들아는 한국에서 서식하는 새의 모든 것을 담았다.우리 나라에서 터를 잡고 살아가는 텃새 41종, 우리나라의 여름을 즐기는 여름새 42종, 겨울을 나는 겨울새 36종, 봄 가을에 한반도의 창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불교-물리 만나니 원자론도 쉽네”
고려대 물리학과 양형진 교수가 쓴 산하대지가 참빛이다는 과학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불교의 핵심 사상을 짚어보고자 하는 노력이 배인 책이다.찰나에 사라지는 원자의 세계를 불생불멸과 연관시키며 미시적 세계를 열어보이는가 하면, 불교에서 말하는 삼천대천세계를
채한기   2004-08-10
[불서] 불교와 함께하는 새로운 삶을 찾아서 - 성봉 사요 스님 지음
지음대구 불광사 주지인 성봉 사요 스님이 쓴 불교신행 지침서이다. 부처님의 제자들부터 가람, 법당, 불상과 불화, 탑 등에 대한 설명이 상세하게 실려있다. 또한 신행의 단계 기도와 발원, 독경, 염불, 참선, 등 불자의 수행도 체계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불교 속에서 배우는 삶의 지혜 - 송위지 지음
신화, 전설, 민담은 그 나라의 민족 정신을 담고 있어 인문학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따라서 각국의 설화를 탐독한다는 것은 그 나라의 문화정신을 엿볼 수 있는 것이기에 흥미를 더하기도 한다.한국외국어대 인문학연구소 연구원인 송위지씨가 내놓은 불교
채한기   2004-08-10
[불서] <9〉 世 俗
‘世’는 수식어 기능‘불국토’에 대비해 사용세(世) 자는 앞에서 살핀 적이 있다. 인간이라 함은 사람들이 사는 이 공간을 말하는 것으로 세상이라는 말과 동의어인 셈이다. 요즘 우리말에 사람을 인간이라 함은 잘못 전용된 용어이다. 속(俗)도 일반적으로
이종찬   2004-08-10
[불서] '베테랑 불자 길라잡이' 필독 불서
세계 석학의 쉬운 책 다수전생 이야기 『본생경』은 '0 순위'교리-경전 해설서도 부담 없어 불교를 제대로 접하는 지름길은 불교서적을 읽는 것이다.불교를 접하고 이해하는 가장 빠른, 그리고 정확한 길은 바로 책을 통해서다. 특히 초보 불자들이 바
남수연 기자   2004-08-10
[불서] 원성 스님 인도여행기 『시선』
동자승의 화가 원성 스님이 자신의 출가 후 뒤이어 출가한 어머니 금강스님과 함께 떠난 인도성지 순례길을 스님 특유의 감성어린 글과 사진으로 기록한 책이다. 총 190컷의 사진 안에 많은 불교성지의 풍경과 거친 인도의 현실이 담겨 보는 이의 마음을 자못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독일의 불교 ⑧
겔룩파-카르마 카규파 최초 사단법인화1977년 달라이라마 후원 불교센터 설립 독일의 불교 현황을 티베트 불교, 대승불교, 선(禪) 중심의 대승불교 순으로 간단히 살펴본다면, 1950년대 후반, 티베트의 불교는 중국 공산당 인민해방군의 티베트 진주로 커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눈물의 편지 모음 『하늘나라 우체국』
사랑하는 가족과 죽음을 가운데 두고서 갈라선, 그렇게 남은 이들의 마음을 담은 글들을 모아 놓아 화제가 되고 있는 책이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벽제납골당 등 5군데 납골당에는 유족들이 고인을 기리며 글을 써놓을 수 있도록 '고인에게 쓰는 편지'라는 이름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고려사』 불교관련 내용 첫 주석서
쉬운 우리말로 번역 일반인도 쉽게 이해각종 연구성과 활용한 꼼꼼한 주석도 특징 『고려사』 가운데 불교관련 내용을 발췌하고 이를 역주한 사료집이 처음 출간돼 고려불교사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효탄 스님은 최근 총 139권에 이르는 방대한
이재형 기자   2004-08-10
[불서] 여성불교 9월호 '청담 큰스님 특집
'참된 믿음으로 본래 나를 찾아가는 월간지'를 표방하고 있는 월간 여성불교 9월호에서는 청 담 큰스님의 탄신100주년을 기념하는 기획특집을 만날 수 있다. 큰 스님의 대표적 법문과 함께 스님의 젊은 날 이야기, 출가인연, 제자인 현성 스님이 추억하는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이렇게 본다 - 불교학-신앙 분리 가능한가
찬성 “신행을 학문에 들이 붓는 건 무의미”정병삼 교수 반대 “신심없는 연구 ‘교학 화석화’ 초래”이진오 교수“신행을 학문에 들이 붓는 건 무의미”정병삼 교수 (숙명여대 한국사학과) 인류는 자신들의 삶의 모습을 부단히 후세에 전해왔다. 오랜 기간 축적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迷悟之間』성운 스님 지음 / 불광출판부
대만 최대 사찰인 불광산사를 개창하고 지난 30년 동안 대만 인구의 80%를 불자로 만들었으며 전 세계 200여 곳에 불광지회를 설립한 우리시대 원력보살 성운 대사의 법문을 모은 책이다.포교에 관한 한 늘 일반인들의 상식을 뛰어넘는 능력을 선보였던 스
김민경   2004-08-10
[불서] 남배현기자가 쓰는 북한불교의 오늘 - 사찰의 기능
역사박물관 - 청소년 야영지로 이용당 차원 지원… 보존 위한 최첨단 시설 갖춰 “우리 조상들이 남긴 문화 유산을 잘 보존하라”는 김일성 주석의 유지를 받들어 전통 사찰 복구에 진력해 온 북한에서 사찰의 기능은 크게 네 가지로 분류된다. 그 첫
법보신문   2004-08-10
[불서] 박상준의 불교시 감상
將爲至人隱 靑山深復深장위지인은 청산심부심桃杏還無事 吐紅古佛心도행환무사 토홍고불심 -경허 스님 장차 至人을 숨겨주기 위하여청산은 깊고도, 또 깊었는데복사꽃 살구꽃은 도리어 일없이古佛의 마음을 붉게 붉게 토해내누나 듬성듬성했던
(동국역경원 역경위원)   2004-08-10
 271 | 272 | 273 | 274 | 275 | 276 | 277 | 278 | 279 | 28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