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8.21 월 13:21
오피니언
사설
논설위원칼럼
법보시론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기고
기사 (전체 5,8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법보시론] 봉축시론 - 싯타르타 왕자가 깨달은 것은?
올해도 긴 겨울의 침잠에서 기지개를 펴고 일어나 생명이 약동하는 화사한 계절에 부처님 오신 날이 다가왔다. 걸핏하면 황사가 하늘을 덮어 탁해지듯이 우리 살림살이도 그다지 밝고 신나기만 한 것은 아닌 시절이다. 그러나 온 세상에 터져 나오는 생명의
윤원철 (서울대교수 종교학)   2004-08-10
[사설] 달라이라마 방한 포기할 것인가
지난해 3월부터 불교계는 물론 개신교, 가톨릭, 원불교 지도자들도 함께 참여했던 달라이라마 방한 운동이 ‘지속 여부’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는 소식은 불자들의 마음을 무겁게 하기에 충분하다. 불기 2545년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하고 기쁨에 젖어 있어야 할
법보신문   2004-08-10
[사설] 올 봉축 보살행 서원 계기로
불기 2545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했다. 올 부처님오신날은 21세기에 들어 처음 맞이하는 것으로 그 의의가 다른 해의 부처님오신날과 다르다. 21세기는 흔히 정보와 문화가 중심이 되고 다양한 가치가 인정받는 특징을 갖는 시대로 일컬어진다. 이는 다양한
법보신문   2004-08-10
[기고] 동안거 특집 5 - 서울대 국제지역원 박세일 교수
“불교학생회 시절 한달 동안 성철 스님이 계시는 금룡사(金龍寺)에서 수행을 한 적이 있지요. 한 달간의 수행이 끝나고 나니 큰 깨달음을 얻었다기보다 마음이 몸을 다스리게 된 자신을 느낄 수 있었어요. 그 전에는 몸이 말을 듣지 않아 마음먹은 대로 실천
한신애 기자   2004-08-10
[기고] 강순형의 불교미술 얘기39. - 부처웃음(4)
부처(붇다)=깨친 이 아니, 눈 뜬 이(눈 있는 이, 널리 보는 이들로 처음엔 불렀다, 부처를.)의 (끊임없는) 봄(살핌, 대상)은 무엇일까? 어디,(한번 너가,) 나(부처)에게 물어 보아라(하봐라)라면, (그리하여,) "눈 뜬(깨친) 이여! 그대의
국립해양박물관 관장   2004-08-10
[기고] 나의 의견 - "몰상식·비굴한 아시아나 항공"
참으로 기가 막힌 일이다. 아무리 돈벌이가 중요하지만, 그것도 정도 나름이다. 거주이전의 자유가 있는 한 자연인이, 특별한 이유 없이 그 자유를 봉쇄당했다면 이는 명백한 인권침해다. 그런데 그것도 세계평화의 지도자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사람의 탑승 자
정웅기(달라이라마 방한위 사무국장)   2004-08-10
[기고] 18>연재를 마감하면서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한국 애니메이션은 긴 불황의 늪을 뚫고 나오려는 기미를 보이기 시작했다. 물론 필자의 이런 시각에 대해, 기대를 모았던 이성강 감독의 ‘마리이야기’를 비롯한 작품들이 흥행에서 실패했기 때문에 전혀 그렇지 않다고 진단할 수도
법보신문   2004-08-10
[기고] 동안거 특집 4 - 인천 용화사, 보살-시민선방 400명 입방
지난 11월 29일 동안거 결제일. 가는 비가 오는 추운 초겨울 날씨에도 인천 주안 용화사 법보선원은 전국 각지에서 온 스님과 불자들로 가득했다. 용화선원, 수원 용주사 중앙선원, 전주 위봉사 선원에서 온 비구??비구니스님들과 용화사 보살선방, 시민선
윤우채 기자   2004-08-10
[기고] “비운의 조선왕자서 일본의 聖人으로”
조선 선조의 맏손자 4세 때 왜군 포로돼13세에 일본서 출가 성인으로 추앙 받아조선 14대 왕인 선조의 맏손자로 태어나 임진왜란 때 일본으로 끌려가 그곳에서 파란만장한 생애를 마감했던 일련종의 고승 일연(日延, 1589∼1665) 스님. 지난 5월초
이재형 기자   2004-08-10
[기고] 불교인권위, 조혜은 간사 돕기 운동
불교인권위원회가 암 투병 중임에도 불구하고 인권운동과 언론·불교여성운동을 펼치고 있는 조혜은 간사 돕기 성금 모금을 실시한다. 인권위 조혜은 간사는 작년 10월 유방암 판정을 받았으나 치료비와 수술비가 부족한 상태다. 우체국010579-02-0585
법보신문   2004-08-10
[기고] 나의 의견 - "수락·불암산 수호도 불자 몫"
지난 8월 14일 불교계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일산-퇴계원) 시행사인 서울고속도로(주)는 △연말까지 공사를 중단하고 △공사 중단 기간 중 노선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새 노선을 찾기로 합의했다. 공사 중단과 노선검토(조사)위원회 구성은 지난 3월 이후 불교
정성운(불교환경연대 사무처장)   2004-08-10
[법보시론] 남배현기자가 쓰는 북한불교의 오늘 - 가정법회
사하촌 불자 요청하면 설법나서정구업진언-대다라니 등 10분 간 불공 사찰에 머물며 대중 수행 생활을 하기보다는 사하촌(寺下村)에서 사찰로 출퇴근을 하는 북한 스님들도 불자 가정을 방문해 법회를 봉행한다. 북한에서도 가정에서 설법을 들려주는 일이
법보신문   2004-08-10
[법보시론] 동안거 특집 3 - 대중공양, 무엇이 좋을까?
스님들이 동안거결제에 들어가면 많은 불자들이 선방스님들께 대중공양을 올린다. 공양을 받은 스님들이 하루속히 도업을 이루어 무명에 빠진 중생들을 제도해 주기를 발원하기 위한 보시의 한 방법이다. 또 우리의 삶이 뜻대로 되지 않아 어려움과 괴로움에 처했을
윤우채 기자   2004-08-10
[법보시론] 특집 -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 이모저모
불기 2545년 부처님오신 날 연등축제가 4월 29일 조계사 앞 우정국로 일대와 종로 거리에서 사부대중 10만 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화려하게 펼쳐졌다. 낮 12시, 조계사 앞 우정국로에서는 각 불교단체들이 마련한 전통문양 탁본 체험 한마당, 염주·연
법보신문   2004-08-10
[법보시론] 천성산 노선 선택 신중해야
현재 미국 뉴욕의 허파역할을 하는 central park는 숲과 초원, 그리고 호수로 구성되어 있다. 공원내 인공 시설물은 박물관과 몇 가지 필수 시설물뿐이고 이용자가 전원을 거닐 듯이 공원의 자연을 감상할 수 있도록 보행로와 자동차 도로가 격리되어
이영경 교수(동국대 조경학과)   2004-08-10
[논설위원칼럼] 동안거 특집 2 - 안거는 이렇게
새벽 2시 기상…하루 11시간 이상 입선 “-. 잠을 적게 잔다. -. 간식을 탐하지 않는다. -. 경전을 보지 않는다. -. 말을 많이 하지 않는다. -. 자리를 이탈하지 않는다.”조계종 전 종정 성철 스님이 해인사 수좌 스님들에게 입버릇처럼 강
법보신문   2004-08-10
[논설위원칼럼] 조계종, 軍僧 기득권 버려라
조계종이 7년째 '군승요원' 정원 미달 사태에 직면하고 있다는 신문 보도가 있었다. 그런데 이 보도를 접할 때마다 답답함을 금할 수 없다. 그 답답함에는 우선 먼저 어떻게 했기에 7년씩이나 군승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지가 이해가 안 간다. 군승이라함
신규탁(연세대 철학과 교수)   2004-08-10
[사설] '부산불교 北 선수 서포터스'에 거는 기대
부산 지역 불자들이 하나로 뭉쳐 제14회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305명의 북측 선수들을 따뜻하게 맞이하기 위한 서포터스를 결성해 응원에 나선다고 한다. 개신교나 가톨릭에 비해 대북 지원 사업에 늘 뒤지고 있는 불교계가 북측 선수단에 동포애를 체감케 하
법보신문   2004-08-10
[사설] 흔들리는 동국학원 왜 이러나
동국학원이 흔들리고 있다. 불자들의 지대한 관심 속에 진행돼 오던 동국대 불교종합병원 개원이 처음 계획했던 것과는 달리 올해를 넘기게 되었다. 지난 3월 불교종합병원에 취직하기 위해 응시한 500여 명의 응시자들은 합격자 발표를 기다리다 못해 연일 동
법보신문   2004-08-10
[사설] 특별칼럼 / 21세기와 종교미디어
지난 수세기 동안 인류가 창안한 미디어 가운데 가장 중심을 이룬 것은 인쇄미디어였다. 그러나 20세기에 들어와 인류는 전파미디어를 개발함으로써 새로운 미디어의 가능성을 보였다. 청각미디어인 라디오와 시청각미디어인 텔레비전은 지난 세기 동안에 비약적 발
공종원(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2004-08-10
 291 | 292 | 293 | 294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