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0.23 월 11:18
오피니언
사설
논설위원칼럼
법보시론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기고
기사 (전체 93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법보시론] 한국불교 어디로 향하고 있는가
시대에 따라 종교는 달라지지만 변하지 않는 원칙이 있다. 그 종교의 가르침을 따르고 추종하는 사람들이 교조의 가르침에 따라 정도(正道)를 지키는 시대에는 그 사회도 활기차고 융성해진다는 점이다. 이는 멀지 않은 우리의 역사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불교
장재진 교수   2015-09-07
[법보시론] 대승보살의 만행을 고민하며
우리나라에서는 1년에 2,000여 스님들이 안거(安居, Vars . a-) 수행을 한다. 안거는 수행자들이 한 곳에 모여 바깥출입을 삼가고 수행과 연구, 정진에 힘쓰는 기간이다. 한국불교의 절기로 이제 하안거가 끝나고 해제가 시작되었다. 해제 기간 동
재마 스님   2015-08-31
[법보시론] 밥상위의 진보주의자들
인도사원이나 불교사찰에 가면 쌍어문양을 발견한다. 쌍어는 변하는 가운데서 변하지 않는 것을 찾는 과정을 상징한다. 컵의 물이나 대양의 물은 다르지 않다. 단지 컵, 즉 몸과 마음이란 조건이 무한의식을 제한할 뿐이다. 고대 탄트라체계에 따르면 쌍어는 무
고용석   2015-08-25
[법보시론] 힐링시대에 대한 조언
며칠 전 절에서 대학입시 100일기도를 입재하며 강남 유명 강사를 초빙해 참가한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입시설명회를 했다. 그날 함께 강의를 들으며 느낀 점은 내가 얻고자 하는 것이 있으면 그것을 얻기 위한 노력들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지금은 힐링시대이다
묘장 스님   2015-08-18
[법보시론] 사물인터넷시대의 불교
얼마 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서 열린 세계 최대 한류컨벤션 행사 ‘케이콘(KCON) 2015’에 참석한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정보통신기술(ICT)과 문화콘텐츠를 융합해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발언에는 향후 한국이
장재진 교수   2015-08-10
[법보시론] 한국불교의 사회참여, 템플스테이
틱낫한 스님은 “모든 불교는 참여불교이다”라고 말씀하셨다. 붓다의 삶이 그랬고, 지금까지 내려온 승가의 모든 스승들이 인류의 행복과 그 길을 가르치면서 사람들과 사회에 많은 영향을 끼쳐왔다. 한국불교는 대승불교를 표방하고 있다. 대승(大乘, mahay
재마 스님   2015-07-27
[법보시론] 신화와 상징이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
동물이건 식물이건 다른 생명을 죽여 먹이로 삼는 것은 잔혹한 일이다. 그러나 이는 피할 수 없는 삶의 전제조건이다. 힌두사원이나 불교사찰에 가보면 영광의 얼굴이란 뜻의 키르티무카를 발견한다. 배가 고파 자신을 차례로 먹어 올라가 얼굴 하나만 덩그렇게
고용석   2015-07-20
[법보시론] 무엇이든 돈으로 환산하는 사회
며칠 전 가뭄에 단비가 내려, 땅을 적시니 고개 숙이고 허리까지 숙였던 풀들도 허리를 꼿꼿이 펴고 섰다. 숲이 기뻐하는 소리가 바람결에 들려온다. 웃음의 전염성 때문인지 숲이 기뻐하고 벼와 과수가 기뻐하니 농부의 입가에도 웃음이 머문다. 단비에는 그저
묘장 스님   2015-07-13
[법보시론] 종교계가 양성평등에 앞장서야 하는 이유
지난 6월23~30일 인도네시아 욕자카르타에서는 제14회 샤카디타(Sakyadhita)국제컨퍼런스가 열렸다. ‘자비와 사회적 정의’를 주제로 열린 이 대회에는 전 세계 40개국 1000여 명의 여성불자들이 참석했다. 우리나라에서도 50여 명의 비구니
장재진 교수   2015-07-06
[법보시론] 모든 존재의 평등한 생명권
‘법구경’에는 살아있는 모든 생명은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폭력과 죽음을 두려워한다. 내가 두려워하듯 남도 그러하니, 그 누구도 괴롭히거나 해치지 말라는 게송(129~130)이 나온다. 또한 붓다께서는 '상윳따니까야'에서 “마음으로 사방을 찾아보건만
재마 스님   2015-06-29
[법보시론] 벼랑 끝 여성들, 모성이 위험하다
무섭다. 연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보다 더 두렵다. 바이러스를 잘 극복하면 면역 항체가 형성되어 다음에 이길 수 있게 된다. 그런데 궁지에 몰린 사람들이 선택하는 극단적인 사건은 지속적으로 확산되지만, 개선의 방법은 그
조승미 교수   2015-06-22
[법보시론] 부처님오신날 공휴일 40년
햇살 따가운 6월이면 녹음은 싱그러움을 더해가고, 산사는 고즈넉한 정적 속으로 빠져든다. 이맘때쯤이면 1년 중 가장 바쁘고 할 일도 많은 봉축행사가 마무리 되는 시점이기 때문이다. 올해도 예외 없이 전국의 모든 사찰은 분주했고, 종무원은 물론 불자들도
서재영   2015-06-15
[법보시론] 24년만의 무죄 판결, 강기훈과 검찰
“원한를 은덕으로 갚으면 어떻습니까?(以德報怨)” 어떤 이가 공자에게 물었다. 공자가 답했다. “그렇다면 은덕은 무엇으로 갚겠느냐. 정의로써 원한를 갚으며, 은덕으로서 은덕을 갚아야 하느니라.(以直報怨, 以德報德)” 논어 ‘헌문’에 나오는 이야기다.1
강용주   2015-06-08
[법보시론] ‘광화문’ 대법회 의미
광화문 광장에서 세계평화와 남북통일을 기원하는 간화선 대법회가 열리기 일주일 전, 나는 서울 도성의 사신사(四神砂)인 북악산, 인왕산, 낙산, 남산을 차례로 돌며 간절한 기도를 올렸다. 1700년 한국불교 역사에 유례가 없는 광화문 광장의 대법석이 아
문광 스님   2015-05-26
[법보시론] 돌아온 ‘아빠’를 부탁하는 한국사회
‘아빠’의 시대가 된 것일까? 방송, 영화, 출판계에서 모두 아빠가 대세다. 먼저 아빠 열풍을 일으킨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아빠, 어디가?’가 있었다. 아빠들은 집이 아닌 여행지에서 아이들을 보살피는 ‘미션’을 수행한다. 서툴고 엉성한 아빠들이 때론
조승미   2015-05-19
[법보시론] 자비의 땅에 오시는 부처님
태양은 눈부시고 신록은 싱그러운 5월이다. 불자들에게 5월이 이렇게 아름다운 것은 부처님께서 오신 달이기 때문이다. 부처님오신날이면 사찰에서 아기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의식을 진행하고 모든 봉축행사는 아기부처님의 탄생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룸비니 동
서재영   2015-05-11
[법보시론] ‘국민행복, 대한민국’ 그리고 우리의 민낯
요즘 아침마다 광화문 광장에 나간다. 겨우 커피 한잔 들고 진실규명을 가로 막는 특별법 시행령 철폐를 주장하며 농성중인 이석태 세월호 특별 조사위원장을 보러간다. 광화문에 가면 4.16참사 이후 가장 많은 인원인 250여명의 유가족들이 상복을 입고 삭
강용주   2015-05-06
[법보시론] ‘국민행복, 대한민국’ 그리고 우리의 민낯
요즘 아침마다 광화문 광장에 나간다. 겨우 커피 한잔 들고 진실규명을 가로 막는 특별법 시행령 철폐를 주장하며 농성중인 이석태 세월호 특별 조사위원장을 보러간다. 광화문에 가면 4.16참사 이후 가장 많은 인원인 250여명의 유가족들이 상복을 입고 삭
강용주   2015-05-04
[법보시론] 무차선대회와 세계일화
‘세계일화(世界一花)’라는 말은 성당(盛唐)시인 왕유(王維)가 쓴 ‘육조혜능선사비명’의 ‘세계일화 조종육엽(世界一花 祖宗六葉)’이라는 구절에서 유래했다. 세계는 하나의 꽃이며 조사의 종풍은 여섯 잎이라는 의미로 초조달마에서 육조혜능까지 내려온 중국 선
문광 스님   2015-04-27
[법보시론] 가장 슬픈 행진 그리고 기억의 승화
온갖 꽃들이 지천으로 피기 시작하는 아름다운 시간, 세월호 엄마들은 소복을 입고 삭발을 했다. 그리고 아직 시신도 건지지 못한 자식의 영정사진을 품에 안고는 1박2일간 안산에서 광화문까지 눈물의 행진을 했다. 아이들이 죽은 이유를 밝힐 수 없게 하는
조승미   2015-04-2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