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2.22 수 17:20
오피니언
사설
논설위원칼럼
법보시론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기고
기사 (전체 5,8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법보시론] 김영란법과 호박범벅경
더워도 너무 더웠던 올 여름, 스님들이 모여서 법률 특강을 들었다. 이른바 ‘김영란법’ 특강이었다. 그게 신기하여 일간지들이 갖가지 제목으로 기사화 했다. ‘스님들도 김영란법 열공 중’ ‘스님도 김영란법 적용 대상?’ ‘조계종, 종교계 처음으로 김영란
심원 스님   2016-09-05
[사설] 불교문화유산보존센터 건립은 숙원불사
위례신도시 종교용지에 불교문화유산보존센터가 건립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전시장이 아니다. 성보문화재를 직접 보수, 복원할 수 있는 센터다. 조계종은 물론 불교 문화재와 연관 있던 전문가들도 기다려왔던 숙원불사였으니 매우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주
법보신문   2016-09-05
[사설] 한국불교 세계화, 이제 첫 걸음 뗐다
한국불교 역사상 최초로 개설돼 사부대중의 이목이 집중된 불교전문영어통번역 수료생 21명이 배출됐다. 한국불교 세계화에 일익을 담당할 전문 인재들인 만큼 수료생들의 역량 발휘와 함께 불교전문영어통번역 과정을 개설한 전국비구니회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글
법보신문   2016-09-05
[기자칼럼] 송광사 ‘오불도’와 문화재 환지본처
미국의 한 박물관에서 보관되던 순천 송광사 ‘오불도’가 제자리를 찾는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40여년 전, 서울의 골동품점에서 ‘오불도’를 구입했던 미국인이 도난문화재였다는 것을 알게 되자 반환을 쾌히 수락하면서 이뤄진 일이었다. ‘불교 문화재 도난예방
김규보 기자   2016-09-05
[데스크칼럼] 소년병과 불교의 전쟁론
전쟁은 이해관계나 감정 때문에 벌어진다. 그리고 일단 일어난 전쟁은 인간을 극도로 잔혹하게 만든다. 15살도 안된 나이에 전쟁터에 내던져진 소년병들이 대표적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따르면 13개 국가에 30만명의 소년병이 있으며, 이 중 연간 80
이재형 국장   2016-09-05
[기고] 일일시호일-공익법인의 출범을 축하하며
일일시호일-공익법인의 출범을 축하하며김호성 동국대 불교학부 교수묻지 마라 십오일 전 일일시호일물어라 십오일 후 일일시호일운문선사 한 말씀 일일시호일대작불사 씨앗이네 일일시호일이 스님도 저 스님도 일일시호일이 법사도 저 법사도 일일시호일이 교수도 저 교
법보신문   2016-09-02
[논설위원칼럼] 이주노동자에 대한 예의
올림픽처럼 큰 국가대항 스포츠가 열리는 시즌이면 전국민은 열렬한 애국자가 된다. 지난주까지 아침에 눈을 뜨면 간밤에 무슨 재미난 경기 없었나 하는 궁금함에 텔레비전부터 켜기 바빴다. 하루는 펜싱 에페 금메달 소식에 다들 환호했는데, 여러 번을 봐도 누
이중남   2016-08-29
[법보시론] 문화포교 시대
며칠 전이었다. 어느 일간지의 한 면 상단에 실린 기사 제목을 보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 듯 했었다. “10년 내에 한국불교 존립할 수 없는 상황 올 수도 있다”라는 기사였다. 그것도 기자가 쓴 기사가 아니고, 조계종 포교원장 지홍 스님의 말씀이기 때
김대원   2016-08-29
[사설] 정부·서울시, 10.27법난 기념관 토지매입 나서야
10.27법난 기념관 건립이 난관에 봉착했다. 기념관을 지으려면 토지를 매입해야 하는데 기념관이 들어설 예정지 21필지 중 매입 완료된 것은 2필지에 불과하다고 한다. 당초 올해 안으로 토지매입을 완료한 후 2017년 착공에 들어가 2018년 준공한다
법보신문   2016-08-29
[사설] ‘행복바라미 불자답게’는 중앙신도회 새 동력
조계종 중앙신도회의 ‘행복바라미 불자답게 삽시다’ 캠페인 전국 순례가 회향했다. 5월18일 경북 포항 보경사를 시작으로 8월11일 서울 대각사까지 300개 사찰을 80일만에 순례한 대장정의 불사였다.보시를 통한 우리 사회의 ‘나눔 문화’ 정착을 위해
법보신문   2016-08-29
[기자칼럼] ‘멸빈 문제’ 사부대중위원회 결론 아쉽다
8월25일 공주 한국문화연수원에서 진행된 제3차 사부대중100인대중공사는 시작 전부터 대중들의 관심을 모았다. 지난해 9월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재심 사태로 촉발된 멸빈문제의 불교적 해법 마련을 위해 출범한 사부대중위원회가 지난 1년간 활동의 결과물을
송지희 기자   2016-08-29
[데스크칼럼] 전쟁과 과학의 야합
과학은 인류사를 발전시켜온 큰 축이다. 과학은 인류가 겪었던 오랜 굶주림과 질병의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시켰다. 생명연장을 비롯해 의식주 전반에 걸친 생활의 편리를 이끌어낸 것도 과학의 공덕이다. 인터넷 개발로 전 세계 인류를 연결하는 통신망이 구축되
이재형 국장   2016-08-29
[논설위원칼럼] 국민 삶의 질 향상 할 스포츠 정책이 아쉽다
정말 견디기 힘들 정도의 무더위 속에 올림픽 열기가 겹쳤다. 두 열기가 겹치면 더욱 견디기 힘들 것도 같은데, 오히려 온 국민이 올림픽의 열기로 무더위를 넘기지 않았나 생각된다. 올림픽의 열기로 폭서를 누르고 아침녘에 부스스한 얼굴로 나오는 수많은 국
성태용 교수   2016-08-23
[법보시론] 종헌종법에 율장 정신 담아야
올봄 조계종은 총무원장 선출제도로 어느 때보다 쟁론이 뜨거웠었다. 그리고 현재 그 쟁론은 학자들간에 율장의 유·무용론 논쟁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필자는 ‘사부대중 100인 대중공사’의 총무원장 선출제도 브리핑자로서 전국의 사찰을 다녔으며, 총무원장
조기룡 교수   2016-08-23
[사설] 이주민은 더불어 살아가야 할 이웃이다
완주 송광사가 8월14일 ‘송광백련 나비채’ 행사의 하나로 전국 각지에서 터 잡고 있는 베트남 이주민들을 초청해 그들의 애환을 풀어줬다고 한다. 이주민과 그 가족 300여명이 참석한 행사에서는 베트남식 법회, 베트남 음식 나누기, 베트남 효도법회 등이
법보신문   2016-08-23
[사설] 올림픽 대표 204명에 고마움의 합장을
8월6일 개막한 리우 올림픽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역대 최다국인 206개국이 참여한 가운데 한국 대표 선수 204명을 포함한 1만500여명의 선수들이 지난 4년간 다져온 기량을 전 세계인에게 마음껏 선보인 자리였다. 한국의 불자 국가대표 선수들이
법보신문   2016-08-23
[기자칼럼] 반갑다, 명상아카데미
최근 고무적인 소식이 들렸다. 한국명상지도자협회 명상아카데미 1기 강좌에 430명이 몰려 법당이 콩나물 시루가 될 만큼 수강생이 가득했다고 한다. 380명이 수료를 했단다. 상임이사 인경 스님은 “너무 빼곡해 제대로 된 실참이 어려웠다”는 행복한 불평
최호승 기자   2016-08-23
[데스크칼럼] 낯 뜨거운 불교계 민원 요청
2013년 7월25일 오전 청와대로 향하는 버스 안에는 30여명의 불교지도자들이 탑승하고 있었다. 각 종단 대표자와 조계종 24개 교구본사 중 20여개 본사 주지스님들이 참여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청와대 초청 오찬은 향후 불교계와의 관계에도 큰 영향을
이재형 국장   2016-08-23
[논설위원칼럼] 박근혜 정부의 ‘재조지은’
내가 고등학교와 대학 생활을 보낸 1970년대에서 40년이 훌쩍 흘렀지만, 그 시절과 다를 바 없는 대통령의 어록을 대하게 되면서 ‘세월이 거꾸로 흐른다’고 하던 어른들의 말이 새삼스럽게 다가온다.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국민과 야당의 목소리에 “국가와
이병두   2016-08-16
[법보시론] 한국불교 중흥과 재가불자 역할
하버드대 출신으로 유명세를 타던 현각 스님의 조계종단에 대한 비판과 거기에 대한 반박으로 잠시 떠들썩하더니 그것조차도 대중들의 관심에서 멀어졌는지 더 이상 소식이 들리지 않는다. 한국불교가 그만큼 세인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는 자기들끼리의 일이 되어버렸
화령 정사   2016-08-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대표전화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