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9.25 월 08:14
섹션
법공양
나를 위한 행복 여행 템플스테이
광고보기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동국대학교 개교110주년
기사 (전체 35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광고보기] [직지사 비로전] 현겁천불 가사 불사에 동참하세요
법보신문   2017-08-25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산사와 여름이 만나면 특별한 추억·휴식·힐링
남들과 다른 여름이다. 오랜만에 만나는 휴식이고 힐링의 시간이다. 재충전의 휴가가 될 수 있고, 학교 밖 색다른 체험이 될 수도 있다. 가족과 함께여도 좋고 혼자여도 충분하다. 템플스테이기 때문이다. 7월 말~8월 중순 휴가·방학 맞아전국 산사서 여름
남수연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쉼표가 필요할 때 마음을 쉬어가세요”
“떠나고 싶을 때, 쉬고 싶을 때 우리가 꿈꾸는 바로 그 여행. 혼자여도 좋고, 함께라면 더욱 좋습니다. 대한민국 구석구석 아름다운 산사에서 만나는 특별한 휴식 템플스테이는 삶의 쉼표가 필요할 때 마음이 쉬어가는 공간입니다.”한국불교문화사업단장 수암
김현태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가족 함께 즐기는 물·바람·새 소리 하모니
모처럼의 여름휴가를 가족과 함께 보내기에 산사만큼 좋은 곳도 없다. 영천 은해사(주지 돈관 스님)는 ‘물소리, 바람소리, 새소리와 함께하는 힐링 가족캠프’를 준비했다. 은해사는 조계종 제10교구본사인 경북지역 대표 사찰이다. 신라 41대 헌덕왕 1년(
남수연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마음 주인공 찾는 특별한 여정
금정산 정상인 고당봉에는 하늘의 금빛 물고기가 내려와 유영했다는 금샘이 있다. 범어사에서 호젓한 산길로 1시간, 묵묵히 오르고 올라 만나는 고당봉의 금샘 앞에 범어사 스님들은 이런 질문을 던지곤 한다. “황금물고기, 금어를 찾아보라.” 하늘과 나무와
주영미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자연이 빚은 풍경 속에서 나를 성찰하다
산사에서 자연이 빚어낸 세상풍경을 만끽하다 보면 번잡하고 분주했던 일상의 피로는 어느덧 사라지고 새로운 기운이 샘솟는다. 특히 청량한 새벽 공기와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맑은 풍경소리는 산사를 찾는 이유 가운데 하나다. 의성 고운사(주지 호성 스님)도
권오영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아이에게 호연지기 심어줄 함월산 꿈의 시간
초등학생부터 중고등학생까지 아이들이 함월산 푸른 계곡에서 뛰어놀며 큰 꿈을 그려나갈 수 있는 특별한 자리가 마련된다. 경주 기림사(주지 덕민 스님)가 7월28일, 8월4일 두 차례 실시하는 여름방학 템플스테이 ‘호연지기’가 그것이다.여름방학 특별템플스
김규보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불모산 대자연이 선사해 줄 가족의 소중함
김수로왕과 허황후의 설화가 깃든 창원 불모산 성주사(주지 원종 스님)의 이번 여름이 더욱 특별하게 다가오는 것은 오직 가족만을 위한 템플스테이가 처음 실시되기 때문이다. 기존에도 당일형, 체험형, 휴식형 템플스테이를 지속적으로 열어오며 지친 현대인들에
김규보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제주 올레길 따라 걷는 명상여행
올 여름 고즈넉한 산사에서 가족들과 이야기꽃을 피워보면 어떨까. 산사 주변을 걷고, 법당에서 좌선을 하고, 108배를 하다보면 어느새 가족 공동체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제주 한라산 중턱에 위치해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관음사(주지 허운 스님)
권오영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산사에서 만나는 쉽고 재미있는 ‘불교명상’
여름방학을 맞아 또래 친구들과 한바탕 신나게 놀며 ‘불교 명상’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눈길을 끈다. 물 좋고 경치 좋은 산사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쉬어가는 것은 물론, 어렵고 딱딱하게만 느껴졌던 불교와 명상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절호의
송지희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방학이 괴로운 어린이들은 산사로 오라
초등학생들에게는 방학이 괴롭다. 조기교육 열풍으로 각종 학원 스케줄을 맞추다보면 하루가 언제 지나갔는지도 모른다. 정작 방학은 했지만 시간은 더 부족하다. 한국 어린이들의 스트레스 지수가 세계 어느 나라보다 높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기도 하다. 방학
권오영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한 달래던 부처님 있는 도량서 만난 ‘치유’
부처님으로 한을 달래던 도량이다. 충북 제천 월악산 덕주사(주지 보림 스님) 마애불에 애절한 이야기 한 토막이 서렸다. 이 절이 간직한 치유의 힘을 단박에 보여준다. 이 산사서 하룻밤이 특별한 이유도 여기 있다. 신라 덕주 공주가 마애불 조성국립공원
최호승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별빛·달빛·계곡과 노는 행복한 여행
“바람에 흩날리는 나뭇잎 소리, 숲속 화음을 지저귀는 새소리, 맑고 깊게 흐르는 계곡 물소리에 귀 기울이며 자신을 위한 휴식을 얻었고, 감사함을 느꼈다.” “바람, 계곡, 소나무, 돌탑 그리고 종소리 목탁소리, 찻잔에 물 떨어지는 소리와 별 등 모은
최호승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전통무예 선무도로 청소년 호연지기 기른다
신라 화랑의 기상과 호국불교정신이 깃든 선무도 총본산 골굴사가 청소년 인성교육과 심신수련을 위한 여름캠프를 마련했다.승마·국궁수련·명상 체험 구성선생님 위한 인성 템플스테이도경주 골굴사(주지 적운 스님)는 초등생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선무도 화랑학교-
조장희 기자   2017-07-10
[처음 만나는 여름, 템플스테이] 개구장이 우리 아이에겐 푸른 제주가 정답이지
국제적인 휴양지로 이름 높은 제주도는 어느 계절이나 템플스테이를 경험하기에 손색이 없지만 그래도 으뜸은 여름이다. 푸른 바다와 이국적인 정취가 어우러진 제주의 여름은 그 자체로 최고의 경험이 되기 때문이다. 특히 어린이들에게 때 묻지 않은 제주의 자연
남수연 기자   2017-07-10
[광고보기] 대한불교대각종 공고
공 고귀의삼보하옵고1284호 2015년 3월 4일자 법보신문 공고문을 통해 종정협의회 종단연합회 법왕청, 한국불교지도자연합회 등 불교유사단체에 공고 하였고, 위 단체 중 일부단체에서 초청인사로 초청받아 축사를 한 적이 있으나 단체 임원으로 등기를 승낙
법보신문   2017-05-29
[법공양] 조선 4대문 안에 유일한 사찰
숭유억불 속에도 선종맥 이어
삼각산 흥천사는 조선시대 4대문 안의 유일한 사찰로 건립돼 조선 왕실의 처음과 끝을 지켰다. 지난 4월15일 ‘조선의 왕실 사찰 흥천사의 역사와 문화재’란 주제로 열린 학술심포지엄에서 발제한 이종수 순천대 교수에 따르면 흥천사는 조선의 시조 태조 이성
법보신문   2017-05-22
[광고보기] 태고종이 한국불교의 새로운 역사를 열어가겠습니다
법보신문   2017-04-05
[광고보기] 제4회 대한불교조계종 신행수기 공모
대상 대한불교조계종 신도(신도증 소유자)원고분량 200자 원고지 30매 내외(A4용지 4매)접수 2017년 3월 10일~4월 14일심사 2017년 4월 24일(당선작은 추후 공지)접수처 03157 서울 종로구 종로 19, A동 1501호 법보신문사 0
법보신문   2017-03-09
[법공양] 51. 선 수행의 유익한 점 ②
우리가 선(禪) 수행을 할 때 특히 깊이 있는 선 수행을 할 때 우리 전생과 미래의 시공간은 압축됩니다. 그래서 처음 한 시간 정도 앉아 있으면 온갖 고통이 몰려옵니다. 몸이 저리고 아프고 마비됩니다. 더군다나 원망스럽기까지 합니다. 수행할 때 나타나
법보신문   2016-12-2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