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4 화 21:54
섹션
법공양
나를 위한 행복 여행 템플스테이
광고보기
동국대학교 개교110주년
기사 (전체 3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법공양] 51. 선 수행의 유익한 점 ②
우리가 선(禪) 수행을 할 때 특히 깊이 있는 선 수행을 할 때 우리 전생과 미래의 시공간은 압축됩니다. 그래서 처음 한 시간 정도 앉아 있으면 온갖 고통이 몰려옵니다. 몸이 저리고 아프고 마비됩니다. 더군다나 원망스럽기까지 합니다. 수행할 때 나타나
법보신문   2016-12-20
[법공양] [재가불자를 위한 우바새계경 강설] 23. 제27·28 선정·반야바라밀품<끝>
1년간 법보신문을 통해 이어진 ‘우바새계경’강설의 마지막회입니다. 마지막 법문 제목은 ‘불가사의·불가사의’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불교를 정의하자면 첫 번째가 성공학(學)입니다. 부처님 법은 모든 사람들이 인생을 가장 성공적으로 살 수 있는 방법이죠.
법보신문   2016-12-13
[법공양] [진푸티상사의 지상법문] 50. 선 수행의 유익한 점 ①
“선(禪) 수행으로 우리는 무엇을 배울까요?”많은 분이 이렇게 저에게 질문 하는데요. 답은 여러 가지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여러 가지 답들이 다 답안이긴 하지만 정답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첫 번째, 외적으로 자연 규칙을 따르는 이 세상을 봤을 때,
법보신문   2016-12-06
[법공양] [재가불자를 위한 우바새계경 강설] 22. 제24품 업품(業品)-하
지난 시간에 이어 업품을 공부하겠습니다.“선남자여, 중생이 죄를 지음에 두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는 악계(惡戒, 나쁜 습관을 익히는 것)이고, 둘째는 무계(無戒, 계가 없는 것)입니다. 악계인 사람은 비록 염소 한 마리를 죽이거나 죽이지 않을 때라도
법보신문   2016-11-29
[법공양] [국제 보리선수 진푸티상사의 지상법문] 49. 자비의 근기 ④
무엇이 복일까요? 견해를 가지고 있고 살아있으면 복입니다. 일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복입니다. 매일 일을 하고 있다면 그 자체가 복입니다. 일을 할 수 없어도 복입니다. 좀 불편한 복이지요. 침대에서 대소변을 보는 건 참으로 복은 있지만 좋지만은
법보신문   2016-11-22
[법공양] [재가불자를 위한 우바새계경 강설] 21. 제24품 업품-상
이번 강설에서는 ‘업(業)’관한 내용을 공부해 보겠습니다. 선생이 세존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모든 부처님께서 세상에 나오시기 전에는 보살 마하살은 무엇으로 계를 삼았습니까?” “선남자여,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지 않으셨을 때에는 삼귀의계(三歸依戒
법보신문   2016-11-14
[법공양] [국제 보리선수 진푸티상사의 지상법문] 48. 자비의 근기 ③
여러분 그렇다면 증오하는 마음, 예를 들어 누군가를 미워한다면 무엇을 얻게 될까요? 먼저 그를 미워하면 어떤 행동을 하게 될까요? 모두 생각해 보기 바랍니다. 먼저 증오하게 되면 욕을 하게 됩니다. 그다음 두 번째는 때리게 됩니다. 셋째는 험담을 하게
법보신문   2016-11-08
[법공양] 한반도 생명의 젖줄 한강서 이 시대 생명살림의 법석 펼치다
수천년 세월 한반도를 가로지르며 인간사 희로애락을 함께해 온 생명의 젖줄 한강에 초대형 괘불이 장엄했다. 스님들의 백색 장삼깃은 거센 강바람에 펄럭였고, 양손의 바라가 부딪쳐 생멸하는 날카로운 울음은 범패소리와 한데 뒤엉켜 한강 어귀에 넘실댔다. 강변
법보신문   2016-10-31
[법공양] [국제 보리선수 진푸티상사의 지상법문] 47. 자비의 근기 ②
수행에 정진하여 최고경지에 도달하려면 자비심이 아주 중요합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제 이야기가 불문에 귀의한 제자가 갖춰야 할 최고 경지에 달하는 중요한 과정이지만, 늘 두통이나 요통에 시달렸던 사람은 통증 해결을 위해 왔기 때문에 해당 사항이 아니라
법보신문   2016-10-25
[광고보기] 직지사 주지 후보
본사주지는 교구를 대표하고, 대중을 외호하는 자리입니다. 부처님 가르침에 따라 선출되어야 하고, 그 절차도 부처님 가르침에서 찾아야 합니다. 세속적인 선거방식을 따르다 보니, 선거는 혼탁해지고, 대중은 불열되고 있습니다. 저는 세속적인 선거방식인 선거
김지순 기자   2016-10-25
[법공양] [재가불자를 위한 우바새계경 강설]
20. 제21팔계재품·제22오계품(五戒品)
팔계재법은 재가신도 위한 계율위없는 보리 장엄하는 귀한 영락셀 수 없는 공덕 지을 수 있지만공덕 짓는 노력 없다면 ‘방일’삼보 향한 귀의 없어도 세속 계현실 삶 속에 대조해 실천해야이번 강설에서는 ‘우바새계경’의 ‘팔계재품(八戒齊品)’을 공부하도록 하
법보신문   2016-10-18
[법공양] [국제 보리선수 진푸티상사의 지상법문]46. 자비의 근기 ①
여러분, 부처님이 아름답지요? 아름답다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장엄하고 화려하며 진귀하다고도 합니다. 부처님 세상은 이렇습니다. 완벽함의 화신이고 원만하고 부족함이 없는 생명입니다. 부족함이 없는 원만함이란 모든 아름다움을 말합니다. 우리가 알거나
법보신문   2016-10-13
[법공양] [재가불자를 위한 우바새계경 강설] 19. 제18품 육바라밀품
일상 속 언행도 계율에 맞아야가장 중요한 실천행은 ‘정진’늘 최선 다해도 기도는 아쉬워멈추지 말고 오로지 정진해야지금 이 순간 충실할 수 있어 재가불자들이 당면하는 현실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우바새계경’보다 더 좋은 경전은 없습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법보신문   2016-10-04
[법공양] [국제 보리선수 진푸티상사의 지상법문] 45. 행복을 찾자
행복은 스스로가 장악할 수 있습니다. 욕망을 줄이고 만족할 줄 알며, 즐겁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인생을 마주한다면 행복은 반드시 나에게 찾아옵니다.사람의 욕망은 무한한 것으로 욕망의 지배를 받게 되면 우리는 우리 자신의 주인이 될 수 없습니다. 욕망의
법보신문   2016-09-27
[법공양] [재가불자를 위한 우바새계경 강설] 18. 정삼귀품(淨三歸品)
불·법·승에 귀의하는 마음이최고 좋은 진언임을 알아야법회때마다 하지만 의미 몰라항상 삼귀의 읊조리는 행위로진실하고 바른 해탈 구할수있어 이번주에는 ‘우바새계경 제 20품 정삼귀품(淨三歸品)’을 함께 공부하도록 하겠습니다.선생이 세존께 여쭈었다. “세존
법보신문   2016-09-12
[법공양] [국제 보리선수 진푸티상사의 지상법문] 44. 행복으로 가는 길
사람들은 모두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그럼, 행복이란 무엇일까요?매일 즐겁게 하루하루를 보내는 것이 행복이고, 자신의 능력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봉사하는 것이 행복입니다. 평범하고 담담하게 자신의 본분을 다하는 것이 행복이고,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것
법보신문   2016-09-07
[법공양] [재가불자를 위한 우바새계경 강설] 17. 제17품 공양삼보품(供養三寶品)
‘우바새계경’ 강설을 보신 불자님들은 반드시 계, 정, 혜 세 가지를 실천해야 한다는 점을 잘 알고 계실겁니다. 이를 위한 첫 번째 단계가 ‘수계’지요. 계를 받아 철저하게 지키기 시작하면 여러분들의 생활 환경을 포함한 모든 것이 바뀌게 됩니다. 우리
법보신문   2016-08-29
[법공양] [국제 보리선수 진푸티상사의 지상법문] 43. 연애의 철학
많은 사람들이 연애를 할 때에 사랑이란 감정 속에 깊이 빠져서 스스로 헤어 나오질 못합니다. 그러다가 어느 날 갑자기 연인과 헤어지게 되면 그 충격을 받아들이지 못해 정신적으로 문제가 생기기도 합니다. 이러한 상황은 어떻게 발생하는 것일까요? 바로 우
법보신문   2016-08-24
[광고보기] 2016 대한민국 불교미술대전 기획전
김지순 기자   2016-08-19
[법공양] [재가불자를 위한 우바새계경 강설] 16. 제16품 식악품(息惡品)
염불로써 악함을 멈추는 방법부처님을 마음 속 깊이 새기면악과 부정한 인연 닦을 수 있어여래의 일곱가지 뛰어난 공덕염불을 통해 새기고 의지해야 “불자 변화가 한국불교의 변화”‘우바새계경’실천 노력 강조지난 시간 ‘정계품’에서 세 가지 지혜를 통해 계를
법보신문   2016-08-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대표전화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