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24 금 13:48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알랭 베르디에의 스리랑카 페라헤라 참관기
불교 학술세미나 지상중계
기사 (전체 8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86. 병고를 친구로 삼다 ④
"비록 빈승이 나이가 들어 신체적인 기능은 줄곧 떨어지고 있지만 결코 괴로움으로 여기지 않고 언제나 생활 속에서 자신의 가치를 창조하고 있습니다. 빈승 스스로 귀인이 되고자 정진하고 배워나갈 뿐입니다."첫 번째 밤의 휴양을 거치고 나서 저의 회복정황은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11-21
[연재] 85. 병고를 친구로 삼다 ③
"빈승은 늙거나 병듦을 괴로움으로 여기지 않고 있습니다. 언제나 현재의 몸으로 늙음과 고통, 병고를 받아들이면서 생활 속에서 자신의 가치를 창조하고 스스로 귀인이 되고자 쉼 없이 배워나가고 있을 뿐입니다."세월이 흐르면서 인생의 온갖 문제들도 끊임없이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11-14
[연재] 84. 병고를 친구로 삼다 ②
"질병이 찾아왔을 때 우리는 너무 무서워 할 필요가 없습니다. 질병을 친구로 삼아 서로 존중하고 자상하게 대해주면서 돌보면 질병과 신체는 공존하면서 잘 살아갈 수 있게 됩니다."1955년께 나이 28~29세가 되면서 빈승은 중화불교문화관 영인판대장경의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10-31
[연재] 83. 병고를 친구로 삼다 ①
"수행하는 사람에게는 어느 정도 질병이 있어야 수행의 마음을 내게 됩니다. 그래서 우리들 수행자에게는 질병도 증상연이니 배척하려하지 말고 병을 친구로 삼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빈승은 어려서 건강한 아기였지만 눈·귀·코·입·몸과 마음의 육근(六根)에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10-24
[연재] 82. 배우고 닦아 설한 찬탄법문-하
"찬탄의 말은 쉬우면서도 가슴에 와 닿습니다. “좌선하는 모습이 부처님 같습니다” “걸음걸이가 마치 바람이 지나는 것 같습니다” “그 위의가 마치 소나무와 같군요” 등과 같이 문학적인 비유의 말은 진부하지 않으면서도 공감을 불러 일으킵니다." 수십 년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10-02
[연재] 81. 배우고 닦아 설한 찬탄법문-상
"찬탄함에 있어서 그 오묘함을 추구하여야 진부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돌이켜 음미할 수 있는 찬탄법문에는 지혜가 함축되어 있고 깊은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그 법문을 듣는 사람들은 일상에서 지혜를 실천하면서 살아갈 에너지를 갖게 됩니다. "인생은 어느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9-26
[연재] 80. 빈승의 의식주행(衣食住行)-하
"빈승에게는 자신만의 교통 공구가 생겼으니 더욱 편리해졌습니다. 불광산에서는 저를 위해 7~8명이 탈 수 있는 국산자동차 한 대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실제적으로 매번 탑승하는 사람이 4명이 넘다보니 어디를 가더라도 항상 차 안에는 사람으로 가득합니다.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9-19
[연재] 79. 빈승의 의식주행(衣食住行)-상
"제게 다른 장점은 없지만 저는 재물에 대해 마음을 두고 살지 않았기에 이 점은 빈승 자신이 그나마 ‘잘해냈다’고 생각하는 부분입니다. 사실 세상의 가난과 부유함을 금전으로 헤아린다면 돈이 있으면 부자이고 돈이 없으면 가난한 것입니다."입고 먹고 거주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9-11
[연재] 78. 글을 쓰게 된 인연 ④
"누군가 “빈승은 생명의 의미를 어디에 두고 있느냐”고 묻는다면 저는 저의 생명은 글 쓰는 속에 있고 강연하여 홍법 포교하는 속에 있으며 신앙적 수지(修持) 속에 있으며 널리 좋은 인연을 맺는 가운데 있다고 말할 것입니다. 도량을 건립하는 등의 불사는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9-05
[연재] 77. 글을 쓰게 된 인연 ③
"불광산은 이제 세계무대에서 발전하고 활약하기 시작했습니다. ‘명예가 있는 곳에 비방도 따라 온다’고 했듯이 홍법포교의 길에는 늘 비바람이 함께 하였고 좋고 나쁨이 따로 있지 않아서 무상하였지만 저는 일심(一心)으로 불교를 위해 기반을 닦고 두루 좋은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8-29
[연재] 76. 글을 쓰게 된 인연 ②
"모든 불서는 불교문화를 사회 대중에게 널리 보급하기 위한 가교 역할을 했습니다. 온몸을 사르듯이 불교에 새로운 활력소를 불어넣고자 모두들 자신의 능력을 책을 만드는 일에 쏟아 부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불서는 지금의 불광산이 있게 한 원인입니다.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8-22
[연재] 75. 글을 쓰게 된 인연 ①
"글쓰기는 줄곧 저와 함께 했습니다. 인생의 여정에서 하늘의 별과 달, 햇살을 보면 노래 가사가 생각났고 꽃과 나무를 보면 찬탄하고 싶었습니다. 수없이 많은 중생과 생명을 언급하다보면 모두가 친족이고 벗이었습니다. 그래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빈승이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8-14
[연재] 74. 빈승의 발심원력-하
"발심원력이라 함은 입으로 말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행동으로 실천해야 하는 것입니다. 60년 전 빈승이 대만 타오웬(桃園) 중리(中壢) 원광사에서 방부를 들이고 있을 때 사중의 80여명이 사용할 수 있도록 매일 우물물 200~300통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7-31
[연재] 73. 빈승의 발심원력-상
"신도를 만나면 저는 먼저 그 사람이 필요로 하는 것을 생각했습니다. 저 사람은 배가 고프거나 목이 마르지 않을까, 저 사람을 위해서 내가 어떻게 차를 주고 식사를 준비해야 할까, 저 사람이 좀 쉬고 싶어 하지 않을까, 어떻게 그늘을 찾아서 의자를 마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7-25
[연재] 72. 수행의 삶에 대한 회고-하
"수행은 형식적인 것도 아니고 입으로 떠드는 것도 아니며 흉내를 내는 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진정한 재능과 견실한 배움이 가장 중요합니다. 진정한 재능과 견실한 배움이라 함은 간단하고 검박함을 추구하는 이외에 자신 역시 밥 한 그릇, 반찬 한가지의 간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7-17
[연재] 71. 수행의 삶에 대한 회고-상
"대단한 수행이라 할 것도 없지만 빈승은 아침저녁 예불뿐만 아니라 여러 곳에서 수시로 염불 7일 정진을 하였고 이란염불회에서는 26년간 연속해서 염불회를 직접 주관하였습니다. 이렇게 한 차례, 한 차례의 7일 정진이 적어도 100번이 넘는 것 같습니다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7-10
[연재] 70. 빈승의 독학-하
"저에게는 각계 인사들이 자주 찾아오시는데 교직에 있는 선생님은 교육경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였고 사업을 하는 사람들은 사업을 운영하는 과정을 이야기하였고 군인들은 군대의 전쟁에 대한 정황에 대해 말을 했고 정치인들은 정치적인 시시비비를 말하였습니다.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7-04
[연재] 69. 빈승의 독학-상
"저는 수계 이후 더욱 큰 고행의 일과를 보내게 되었습니다. 물을 긷고 나뭇짐을 지고 발우공양 배식을 하는 등 하루 세끼 밥을 푸고 설거지를 하면서 6~7년을 보냈습니다. 중국대륙의 추운 겨울철에 매끼마다 차가운 물로 그릇 수백개를 씻다보니 손이 얼고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6-27
[연재] 68. 빈승이 정한 새로운 계율 ③
"감정적으로 행동하면 자기의 품성과 덕목이 남들에게 만만하게 보이게 되고 자기 수양의 부족함이 드러나게 됩니다. 정서는 스스로 절제해야 하고 스스로 다스려야 합니다. 빈승도 매일매일 최선을 다해 감정을 다스리고 계행을 실천하고 점검합니다. "남을 가볍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6-20
[연재] 67. 빈승이 정한 새로운 계율 ②
"알지 못하는 것이 부끄럽고 하지 못하는 것이 부끄럽고 할 줄 모르는 것이 부끄럽고 청정하지 못한 것이 부끄러우면 수행의 길에서 성공할 수 있는 인연을 어렵지 않게 성취할 수 있습니다."넷째 ‘좋은 사람을 추천할 수 있어야 한다’입니다. 좋은 사람을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6-13
 1 | 2 | 3 | 4 | 5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