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3.29 수 21:01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5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58. 은혜와 원한, 정과 미움-상
“사람들의 사고방식 중 아주 이상한 점이 많습니다. 모든 일에 있어서 좋은 쪽으로 생각하지 않고 나쁜 쪽으로 생각하기를 좋아합니다. 예를 들면 원한은 기억을 해도 은혜는 기억하려 하지 않고 나쁜 것은 기억해도 좋은 것은 기억하지 않습니다. 남이 진 빚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3-28
[연재] 57. 쓰레기통 이야기-하
"양안 문제에서 대륙은 대만을 사랑으로 대해야 하고, 대만은 대륙에 대해서 지혜를 써야 한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불교에서 자비를 말하는데 자비는 어떻게 실천해야 할까요? 남의 입장에서 생각하거나 나와 남의 입장을 바꿔서 생각한다면 해결하기 어려운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3-20
[연재] 56. 쓰레기통 이야기-상
"쓰레기는 태워버려야 하고 내려놓을 수 있어야 들 수도 있습니다. 빈승도 나중에야 쓰레기를 처리하는 방법을 터득하게 되었습니다. 쓰레기를 가져오면 ‘불법이 있으면 방법이 있다’라는 대처방법을 그 사람들에게 일러주었습니다. 남들이 저에게 버린 쓰레기를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3-14
[연재] 55. 내가 불교 덕을 보는가-하
"태어날 때 갖고 온 것이 없고 아무리 많은 것을 가졌다고 하더라도 죽어서 갖고 가지도 못합니다. 제 자신이 무엇을 했다고 말하는 것도 좋아하지 않으며 오직 불교신앙을 위해 걸림없이 살아왔고 금생의 세월을 살고자 발원합니다. 솔직하게 말하다보니 실로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3-07
[연재] 54. 내가 불교 덕을 보는가-상
“빈승은 ‘불교가 나를 의지하도록 하겠다(불교가 내 덕을 보도록 하겠다)’는 발원을 증진시키고자 했습니다. 불교를 위해서 저에게 지옥에 떨어지라고 하더라도 기꺼이 원해서 하겠다고 발원했습니다. 그리고 단지 인간세상에 즐거움을 주고 세간 대중을 두루 이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2-28
[연재] 53. 평등한 삶의 가치-하
“‘불광대사전’ ‘불광대장경’ ‘세계불교미술도설대사전’ 등이 모두 비구니들의 손을 거쳐서 편집되고 만들어진 것들입니다. 이 외에도 많은 비구니들이 대학에서 교수로 있고 중고등학교에서 교장선생님을 하고 있으며 신문사, TV방송국, 독서회, 감옥포교 등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2-21
[연재] 52. 평등한 삶의 가치-중
“부처님께서 이모가 석가족 여성 오백 명을 이끌고 출가하여 비구니가 되는 것을 허락하였지만 부처님 열반 후 제자들이 경전을 결집하였는데 우리 남성 비구들이 무슨 원인에서인지 여성을 경시하는 ‘팔경법’을 제정하여서 여성의 지위를 굳이 낮추고자 하였습니다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2-14
[연재] 51. 평등한 삶의 가치-상
“세상 모두가 평등의 참뜻을 안다면 서로 평등한 마음으로 모든 것을 바라보게 되니 이 세상이 평화로울 수 있습니다. 만약 이 세상이 강하고 약함으로 나뉘어야 하고 크고 작음으로 나뉘어야 하며 못살고 잘사는 것으로 나뉘어야 한다면 평등하게 서로를 대할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2-07
[연재] 50. 대중과 함께 하는 삶-하
“보살도의 수행은 “중생이 괴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바랄 뿐이지 자기 자신의 안락은 추구하지 않는다”라는 진취적 육바라밀입니다. 모두의 몸과 마음을 정화하는데 부처님의 가르침으로 도움을 줄 수 있다면 빈승 역시 위안이 되고 자긍심을 느낍니다. ”“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1-23
[연재] 49. 대중과 함께 하는 삶-상
“붓글씨를 쓸 때 ‘나는 대중 속에 있다(我在衆中)’ ‘대중 속에 내가 있다(衆中有我)’라는 글을 자주 썼는데 이 역시 자신 스스로에 대한 기대라고도 하겠습니다. 승가를 본래 ‘화합의 무리(和合衆)’라고 부르는데 소위 말하는 ‘육화승단’으로 불교의 교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1-17
[연재] 48. 나의 관리학-하
“‘불광산 산문규범 12항’을 만들어 사중 사부대중의 수행준칙으로 삼도록 하였습니다. 준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삭발 날짜를 준수한다. 사적으로 도량을 세우지 않는다. 속가 집에서 밤을 보내지 않는다. 사적으로 신도와 왕래하지 않는다. 금전적인 왕래를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7-01-10
[연재] 47. 나의 관리학-상
“빈승의 관리학은 대웅전 안에, 선방과 염불당 안에, 공양간 안에, 울력 작업 가운데, 인간관계의 조화 가운데에 있습니다. 출가 수행자들은 일상에서 의기투합한 도반들과 대중을 위해 기여해야 합니다. 함께 즐거움을 느끼고 같이 고생하면서 평온하면 항상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6-12-27
[연재] 46. 부부가 함께하는 이치-하
“부드러운 한마디 말은 무너지는 가정을 구해낼 수 있습니다. 신혼 부부는 처음에는 서로에 대한 고마운 은혜에 보답하고자 합니다. 세월이 흐르면서 변하게 되는데 이 때 남편의 말에 아내가 귀를 기울인 적이 있나 의심해 보세요. 말과 몸과 마음이 함께 하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6-12-20
[연재] 45. 부부가 함께하는 이치-중
“지혜로운 말은 다리가 되어 부부간 고부간 사랑과 기쁨이 넘치게 합니다. 자식 사랑은 세상의 모든 엄마가 똑같습니다. 며느리를 자신의 딸처럼 여긴다면 고부간 갈등도 없습니다. 부부간, 고부간 넓은 마음으로 서로를 포용하고 이해한다면 행복한 불교가정을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6-12-14
[연재] 44. 부부가 함께하는 이치-상
“부부간이라도 서로 칭찬하고 간혹 남편은 아내에게 작은 선물이라도 사 주어야 하며 아내도 간혹 남편을 칭찬해주어야 합니다. 칭찬 역시 불교의 수행법입니다. 부모가 자녀를 칭찬하고 격려하는 것은 야단치는 것보다 효과가 좋습니다. ”인간불교는 부부간에 조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6-12-06
[연재] 43. 청년이 가져야 할 애정관-하
““결점이 수없이 많은데 어떻게 같이 70년을 지내실 수 있었나요?”라는 기자에게 할머니는 “저 사람은 가정을 사랑하고 사람을 사랑하고 책임감이 있어요. 저 사람은 마치 태양과 같아요. 해가 뜨면 결점이 별처럼 많아도 다 없어져 버리는 것과 같지요”라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6-11-30
[연재] 42. 청년이 가져야 할 애정관-상
“한 인간이 수 많은 인간 중에서 감정적인 특별한 만남이 있게 되면 좋고 나쁜 경우가 생기기 마련이지만 지혜를 거친 선택을 하는 경우는 아주 적습니다. 사실상 상대를 알게 되어 교제를 시작하면 한 동안은 관찰의 시기를 가져야만 합니다.”‘출가자가 된다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6-11-22
[연재] 41. 작은 동물과 인연을 맺은 까닭은 ③
“빈승은 단지 우리가 세간의 인연조건을 갖추고 생명을 존중하고 아낀다면 모든 인연 있는 중생은 불광산으로 모여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불광산을 찾는 불자와 관람객들께서는 우리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수많은 동식물들을 감상하셨는지요?”어느 한번은 제가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6-11-15
[연재] 40. 작은 동물과 인연을 맺은 까닭은 ②
“호주의 한 산 속에 갔는데 새들이 사람을 조금도 무서워하지 않아서 열 마리가 넘게 제 몸에 내려앉았습니다. 그 중 앵무새 한 마리는 제 머리 위에 발톱으로 저의 머리를 부여잡고 앉아서 아팠지만 놀랄까 싶어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었습니다.”그 이후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6-11-08
[연재] 39. 작은 동물과 인연을 맺은 까닭은 ①
“어린 시절부터 동물에 대한 애정이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다른 아이들의 경우 잠자리 한 마리, 나비 한 마리, 매미 한 마리를 다리에 실을 묶어 놀다가 죽게 하지만 저는 그러지 않았습니다. 예뻐했지만 학대하지 않았고 상자에 담아 먹이를 주면서 키우려
번역=이인옥 전문위원   2016-11-01
 1 | 2 | 3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