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7.22 토 17:00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기사 (전체 7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파경부중조(破鏡不重照)
폭염주의를 알리는 문자가 수시로 날아들어 예기치 않게 핸드폰을 들여다보는 경우가 많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 기온이 33℃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올해는 5월 중순부터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폭염주의보가 아니더라도
김형규 대표   2017-07-10
[연재] 검도상행(劍刀上行)
대통령이 6월19일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탈원전’을 선언했다. 이와 관련 여야는 물론 학계와 시민단체, 산업계 전반에서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반대론자들을 중심으로 전기수급 차질에 따른 전기세 폭등 주장도 거세게 일고 있다. 그러
김형규 대표   2017-07-03
[연재] 지도무난(至道無難)
중국선종 3대 조사 승찬(僧瓚) 스님의 저서로 ‘신심명(信心銘)’이 있다. 전체가 146구 584자에 불과하지만, 선종의 역사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다. ‘팔만대장경’의 골수가 녹아있다거나, 1700공안의 요체가 담겨있다는 찬사가 뒤따른다. ‘신심명’의
김형규 대표   2017-06-26
[연재] 살생중죄금일참회(殺生重罪今日懺悔)
작년 11월부터 시작됐던 조류독감이 진정되지 않고 있다. 6월 중순인데 날씨는 한여름이다. 미리 달려온 날씨가 무색하게 감기의 일종인 조류독감이 유행한다는 사실이 당혹스럽다. 그러나 안타까운 것은 지난 7개월간 오리와 닭 3300만 마리가 땅에 생매장
김형규 대표   2017-06-19
[연재] 문자교철우(蚊子咬鐵牛)
가뭄이 예사롭지 않다. 대통령이 하늘에 고사라도 지내야 할 형편이다. 타는 농심을 달래줄 유일한 방법이 절로 내리는 비밖에 없다는 사실은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라는 국가적 위상을 생각하면 한심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가뭄이 심해질수록 4대강을 바라
김형규 대표   2017-06-12
[연재] 운출동중명(雲出洞中明)
대통령이 가야사 복원을 지시했다. 뜬금없는 이야기일 수 있다고 밝혔지만 대통령의 혜안에 박수를 치는 사람들이 많다. 가야는 이 땅에 존재했던 국가지만 제대로 조명되지 못했다. 정사라 할 수 있는 ‘삼국사기’가 가야사를 외면해 버렸기 때문이다. 다행히
김형규 대표   2017-06-05
[연재] 뇌후발전(腦後拔箭)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사업 정책감사를 지시했다. 사업이 적법하게 진행됐는지 살펴보겠다는 것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측근들은 ‘정치보복’이라며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국민들의 생각은 다르다. 5월25일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4대강 사
김형규 대표   2017-05-29
[연재] 와해빙소(瓦解氷消)
5·18은 항상 아픔이었다. 초등학교 5학년이었던 1980년 5월,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된다는 방송에 너무 좋았다. 어머니는 집 밖을 나가지 못하게 했다. 수일이 지나고 가족은 광주 외곽으로 피난을 떠났다. 외지에서 일하시던 아버지를 대신한 어머니의
김형규 대표   2017-05-22
[연재] 청광하처무(淸光何處無)
문재인 대통령 시대가 시작됐다. 5자 대결이었지만 압도적인 표차였다. 겨울과 봄을 관통하며 서울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웠던 작은 촛불들의 염원이 만들어 낸 결과였다. 이번 선거는 ‘나라의 주인은 곧 국민’이라는 주권재민(主權在民)의 의미를 각인시켰다.
김형규 대표   2017-05-15
[연재] 천진불(天眞佛)
부처님오신날이 가까워오면 사찰마다 동자승(童子僧)이 출현한다. 과거에는 동진출가(童眞出家)라 해서 어린나이에 출가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지금은 어린나이에 출가하는 경우가 매우 드물다. 따라서 사찰에서는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2주 정도 단기출가를
김형규 대표   2017-04-24
[연재] 부재구중(斧在口中)
아이들 대화를 듣다보면 깜짝 놀랄 때가 많다. 입이 어찌나 거친지 욕이 섞이지 않으면 대화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도 욕을 제어하기가 쉽지 않다. 혼자만 욕을 하지 않으면 ‘범생이’로 무시를 당하거나, 심하면 또래 아이들로부터 왕따를 당할 수도 있다고
김형규 대표   2017-04-17
[연재] 아당안지(我當安之)
5월3일은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이다. 불기는 부처님이 입멸하신 날을 기점으로 시작된다. 따라서 부처님께서 이 땅에 사셨던 80년을 불기에 더하면 지금으로부터 2641년 전 부처님은 이땅에 오셨다.경전에 따르면 부처님은 태어나자 마자 사방을 일곱
김형규 대표   2017-04-11
[연재] 춘풍춘수일시래(春風春水一時來)
3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세월호에 하늘도 울었다. 세월호 인양이 시작된 3월22일 하늘에 리본구름이 뜨더니 인양이 끝난 3월25일 팽목항에는 추적추적 비가 내렸다. 바람도 없이 바다에 떨어지는 비는 소리 없는 흐느낌이었다. 세월호가 목포신항에 도착하던
김형규 대표   2017-04-03
[연재] 파사현정(破邪顯正)
세월호가 모습을 드러냈다. 바다 속에 잠긴지 1072일 만의 일이다.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된 지 5시간 만에 세월호 인양을 결정했다. 그리고 3월22일 인양작업을 시작한지 하루도 되지 않아 세월호는 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렇게 쉬운 일이
김형규 대표   2017-03-27
[연재] 산색기비청정신(山色豈非淸淨身)
인류역사상 최초로 인간지위를 획득한 강이 나왔다. 뉴질랜드 정부는 원주민 마우리족이 신성시하는 ‘황거누이강’에 인간과 동등한 인격권을 부여했다. ‘강이 사람이고 사람이 강’이라는 마우리족의 오랜 믿음은 150년에 이르는 긴 법적투쟁으로 이어졌고 정부가
김형규 대표   2017-03-20
[연재] 백척간두진일보(百尺竿頭進一步)
박근혜 대통령이 파면됐다. 대한민국 헌정 역사상 처음이다. 헌법재판소는 3월10일 “박 대통령의 행위는 대의민주제 원리와 법치주의, 국민의 신임을 배반했으며 헌법수호의 관점에서 용납될 수 없는 중대한 법 위배 행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질서정연한 촛
김형규 대표   2017-03-13
[연재] 자가당착(自家撞着)
국회가 3월2일 ‘공동주택관리법’과 ‘항공보안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공동주택 경비원에게 입주민들이 부당한 지시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항공기 안에서의 승무원 폭행 등 안전운행 저해 행위에 대한 강력한 처벌내용을 담고 있다. 언론에서는 이를 ‘갑질
김형규 대표   2017-03-06
[연재] 둔조역풍비(鈍鳥逆風飛)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기준 1인 가구는 27%였다. 2인 가구, 3인 가구, 4인 가구를 포함해 1위였다. 한국국토정보공사는 ‘2050미래 항해 보고서’에서 2050년에는 1인 가구가 56.2%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1인 가구가 대세로
김형규 대표   2017-02-27
[연재] 한선포고목(寒蟬泡枯木)
국정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학교가 1곳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부가 마감을 연장하고 각종 혜택을 약속했지만 5429개 중고교 중 2월15일까지 신청한 곳은 경북 경산 문명고 단 1곳뿐이었다. 채택률 0.02%로 교육현장에서 사실상 탄핵된 셈이
김형규 대표   2017-02-20
[연재] 방목불입원규(方木不入圓窺)
2015년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수명 연장을 받아 재가동했던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에 대해 법원이 연장취소 판결했다. 월성 1호기는 국내 최초 원전으로, 2012년 운영허가 만료로 멈췄다가 2015년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10년 수명을 연장 받았다.
김형규 대표   2017-02-13
 1 | 2 | 3 | 4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