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4.19 목 17:12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불교 학술세미나 지상중계
김재권의 명상심리로 풀어보는 불교교리
해주 스님의 법성게 강설
심재관의 불교 속의 꿈, 꿈 속의 불교
임연숙의 그림으로 만나는 명상
주수완의 미켈란젤로 앞에 선 불교미술사학자
김규보의 여성수행자 노래
알랭 베르디에의 세계의 여성수행자
강경구의 불교건강학
임석규의 테마가 있는 절터 기행
김영욱의 선시로 읽는 선화
배길몽의 불교와 과학
채문기의 천강에서 달을 보다
남수연 성지탐사 전문기자의 꺼지지 않는 법등 스리랑카
다시읽는 명칼럼
조계종 총무원장 열전
-석진 스님에서 자승 스님까지
기사 (전체 10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일련탁생(一蓮托生)
4월에는 슬픈 일이 많다. 70년 전, 제주도를 무고한 양민들의 피로 물들였던 4.3사건. 60년 전, 이승만 정권의 3.15부정선거에 항거해 일어섰다 어린 학생들까지 희생됐던 4.19혁명. 그리고 4년 전, 꽃다운 아이들이 낙화처럼 바닷속으로 져버렸
김형규 대표   2018-04-17
[연재] 원후취월(猿猴取月)
어리석음의 대명사로 자주 등장하는 동물이 있다. 원숭이다. 대표적인 이야기가 조삼모사(朝三暮四)일 것이다. 도토리를 아침에는 3개, 저녁에는 4개를 준다고 하자 화를 내던 원숭이들이 아침에 4개, 저녁에 3개 준다고 말을 바꾸자 환호했다는 내용이다.
김형규 대표   2018-04-09
[연재] 불안견유불(佛眼見惟佛)
개를 천시하던 시대가 있었다. 안 좋은 말에는 개가 따라붙었다. 그러나 시대가 변했다. 청소년들은 좋은 일에 개라는 단어를 많이 쓴다. ‘개이득’ ‘개좋아’ 등과 같은 경우다. 개를 가족으로 생각하는 반려인들이 늘어난데 따른 시대변화가 배경일 것이다.
김형규 대표   2018-04-02
[연재] 인과응보(因果應報)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됐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구속에 이어 전직 대통령이 또다시 나란히 수감됐다. 전직 대통령의 잇따른 구속은 우리 헌정사의 비극이다. 그러나 더욱 참담한 것은 이들의 파렴치한 범죄사실이다. 기업을 협박해 돈을 챙기고, 이권에
김형규 대표   2018-03-26
[연재] 일체중생실유불성(一切衆生悉有佛性)
불교는 생명존중의 종교다. 다른 종교들이 인류의 사랑을 이야기할 때 불교는 뭇 생명에 대한 자비를 이야기한다. ‘열반경’의 일체중생실유불성(一切衆生悉有佛性)은 사람에 대한 존중을 넘어 생명 있는 모든 존재로 그 의미를 확장시키고 있다. 비둘기 한 마리
김형규 대표   2018-03-19
[연재] 다반향초(茶半香初)
미투운동을 통해 드러난 진보의 모습이 추악하기만 하다. 문학과 연극과 영화, 정치를 통해 보여줬던 약자에 대한 눈물, 정의로운 말과 행동이 위선과 거짓말이 돼 버렸다. 차기 대통령 후보로 거론됐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사건은 놀랍기만 하다.
김형규 대표   2018-03-12
[연재] 화쟁(和諍)
2월25일 폐막한 평창올림픽은 기적이었다. 지난해 국정공백에 따른 준비부족과 북한의 잇단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로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는 불가능해 보였다. 그러나 새해 어렵게 조성된 남북화해 무드에 북한의 대규모 응원단 파견, 남북 단일팀 구성 등
김형규 대표   2018-03-05
[연재] 인과(因果)
평창 동계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개발 등 각종 악재로 원활한 개최를 장담하기 힘들었지만 북한과의 극적인 화해무드 속에 남북단일팀이 결성되는 등 성공적인 올림픽이었다는 평가가 많다. 그러나 국민들은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 한국 체육
김형규 대표   2018-02-26
[연재] 투관파절(透關破節)
최영미 시인이 시 ‘괴물’을 통해 문단 내 성폭력을 폭로한 이후 문학계 원로 고은 시인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시 속에 등장하는 성폭력 가해자가 고은 시인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그는 “격려 차원에서 손을 잡고 한 것 같다.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김형규 대표   2018-02-12
[연재] 참회(懺悔)
서지현 검사가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에게 당했던 성추행을 폭로하면서 베일에 가려져 있던 성폭력 피해 사례들이 하나둘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그러나 국민들을 더욱 분노하게 하는 것은 안태근 전 국장의 교회간증이다. 서 검사는 이렇게 밝혔다. “가
김형규 대표   2018-02-05
[연재] 포석투하(抱石投河)
미국에서 시작된 미투(me too) 운동이 전 세계로 번지고 있다. 미투 운동은 ‘나도 피해자’라는 의미로 여성들이 자신이 겪은 성범죄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세상에 알리는 운동이다. 지난해 10월 애슐리 주드라는 영화배우는 인터뷰 과정에서
김형규 대표   2018-01-29
[연재] 목불불도화(木佛不渡火)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과 다스 실소유자 의혹 관련 검찰수사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입장문을 발표했다 “검찰 수사는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지는 정치공작이며,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참담함을 느낀다”고도 했다.
김형규 대표   2018-01-23
[연재] 악인악과(惡因惡果)
살다보면 반드시 선한 행동이 선한 결과로 이어지고, 악한 행동이 악한 결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 않을까 의구심이 인다. 나쁜 짓을 하고도 떵떵거리는 사람이 주변에 있을 때면 더욱 그렇다. 그러나 행동과 결과 사이에는 여러 변수가 있다. 결과가 바로
김형규 대표   2018-01-15
[연재] 일야만회천하춘(一夜挽回天下春)
북한이 올림픽 대표단 파견과 정부 간 대화를 제안함으로써 남북 사이에 훈풍이 불고 있다. 김정은 등장 이후 계속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의 긴장은 어느 때보다 고조됐다. 지난해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말 폭탄을 이어가면서 전쟁에 대한 우려는 크게
김형규 대표   2018-01-08
[연재] 파사현정(破邪顯正)
교수신문이 2017년 올해의 사자성어로 파사현정(破邪顯正)을 선정했다. 설문에 응한 교수 1000명 가운데 340명(34%)이 파사현정을 꼽았다. 파사현정은 삿됨(邪)을 부수고(破) 바름(正)을 드러낸다(顯)는 뜻이다. 파사현정은 중국 수나라 때 삼론
김형규 대표   2017-12-26
[연재] 여로역여전(如露亦如電)
한해가 가는 길목은 스산하다. 연필심처럼 뾰족하게 남은 한해 끝자락에 서면 지난 일 년을 돌아보는 자기고백의 시간을 갖게 된다. 돌이켜보면 부처님이 아니고서야 어찌 지난 삶에 허물이 없겠는가. 그럼에도 매년 되새김질해 반성하는 것은 허물을 조금씩 덜어
김형규 대표   2017-12-18
[연재] 약병상치(藥病相治)
종교가 위기를 맞고 있다. 출가자나 성직자의 길을 가겠다는 사람이 크게 줄고 있다. 조계종은 최근 출가자 모집 공고를 냈다. 출가자 감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계종이 직접 각종 방송과 신문, 홈페이지 등에 공고를 내 출가자를 모집하는 것은 처음이다.
김형규 대표   2017-12-12
[연재] 일불제자(一佛弟子)
문재인 대통령이 조계사를 참배하고 총무원장 설정 스님을 예방했다. 대통령이 직접 총무원장을 예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처님오신날 같은 특별한 날에 조계사를 방문한 사례가 있기는 하다. 그러나 이는 행사 차 참석한 것이라는 점에서 결이 다르다.문
김형규 대표   2017-12-04
[연재] 뇌후일추(腦後一鎚)
한 해의 끝이 다가오고 있다. 계절은 겨울의 한복판으로 들어간다. 겨울은 추위와 배고픔으로 특히 가난한 사람들에게 힘든 계절이다. 그래서인지 이맘때가 되면 춥고 배고픈 이웃들에 대한 기사들이 쏟아진다. 그래서 역설적으로 온정이 몰리는 시기이기도 하다.
김형규 대표   2017-11-27
[연재] 관목리당안(棺木裏曭眼)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한지 1년여 만에 인근 포항에서 또다시 지진이 발생했다. 5.8규모였던 경주 지진에 비해 다소 약한 5.4 규모의 지진이었지만 피해는 극심했다. 주택이 1000여 동 이상 부서지고 학교도 200곳 이상이 피해를 봤다. 이재민도 20
김형규 대표   2017-11-20
 1 | 2 | 3 | 4 | 5 | 6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기사문의 : 070-4707-4969, 4966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제호 : 법보신문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