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23 목 23:16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알랭 베르디에의 스리랑카 페라헤라 참관기
불교 학술세미나 지상중계
기사 (전체 8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관목리당안(棺木裏曭眼)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한지 1년여 만에 인근 포항에서 또다시 지진이 발생했다. 5.8규모였던 경주 지진에 비해 다소 약한 5.4 규모의 지진이었지만 피해는 극심했다. 주택이 1000여 동 이상 부서지고 학교도 200곳 이상이 피해를 봤다. 이재민도 20
김형규 대표   2017-11-20
[연재] 지족(知足)
2018년 1월1일부터 시행될 종교인 과세를 놓고 개신교계의 어깃장이 계속되고 있다. 정부가 10월8일 종교계를 대상으로 진행하려던 토론회도 개신교계의 강력한 반발에 무산됐다. 정부는 종교인 과세 관련 소득세법 시행령에 대해 설명하고 소득 기준, 종교
김형규 대표   2017-11-14
[연재] 비공리인아(鼻孔裏認牙)
한국은행이 최근 9월 경상수지 결과를 내놓았다. 한 달 경상수지 흑자가 122억1000만 달러로 월별 경상수지 통계가 작성된 이래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그러나 국민들의 삶은 특별히 달라진 게 없다. 생각해보면 오히려 남루해진다. 나라는 흑자를 냈는데
김형규 대표   2017-11-06
[연재] 언어도단(言語道斷)
조계종 33·34대 총무원장을 지냈던 자승 스님이 10월30일을 퇴임했다. 조계종 역사상 8년 임기를 마친 유일한 총무원장으로 남게 됐다. 평가는 호불호가 갈린다. 자승 스님은 역대 어떤 총무원장 보다 많은 비판을 받았다. 새겨들을 것들도 있지만 과한
김형규 대표   2017-10-30
[연재] 방약무인(傍若無人)
신고리5·6호기 건설이 재개됐다. 10월20일 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회 회의에 참여한 시민참여단을 대상으로 최종 조사한 결과 59.5%가 공사재개를 선택했다. 공사중단을 선택한 사람은 40.5%였다. 청와대는 즉각 “공론화위원회의 결정을 수용하겠다
김형규 대표   2017-10-23
[연재] 담판한(擔板漢)
선가에 담판한(擔板漢)이라는 말이 있다. 커다란 널빤지를 등에 짊어진 사람이라는 뜻인데, 한쪽 면만을 보고 전체를 보지 못하는 외골수들을 이르는 말이다. 등에 널따란 널빤지를 짊어지면 고개를 아무리 돌려도 뒤를 볼 수 없다. 주변을 살피지 못하고 오로
김형규 대표   2017-10-16
[연재] 적골역지(赤骨歷地)
1996년 1월6일 젊은 가객(歌客)이 떠났다. 가수 김광석, 불과 33살의 나이였다. 사인은 자살. 슬프고도 아린 그의 목소리는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다. 이등병의 편지, 그날들, 부치지 못한 편지 등 노래는 맑고 청명하면서도 마음 한 구석을 적시는
김형규 대표   2017-10-02
[연재] 구자무불성(狗子無佛性)
불교에는 개에 관한 이야기들이 많다. 보신탕 문화의 잔재가 아직 남아있지만 불자들은 예외였다. 불자들에게 개는 가까운 인연의 환생이라는 의미가 강하다. ‘우란분경’에 개로 환생한 어머니를 제도한 목련존자의 이야기가 나온다. 지옥에 가 있는 어머니를 개
김형규 대표   2017-09-25
[연재] 수성축색(隨聲逐色)
부산과 강릉 여중생 폭행사건을 계기로 청소년 범죄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어린이를 유괴살해 하는가하면, 잔혹한 폭행사건에 국민들은 참담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청소년 범죄 증가 이유가 가벼운 처벌에 있다며 ‘소년법’ 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김형규 대표   2017-09-18
[연재] 불기자심(不欺自心)
올해 초 법보신문 출판 자회사 모과나무는 ‘성철평전’을 펴냈다. 누더기 옷을 기워 입으며 평생 출세간을 떠나지 않았던 성철 큰스님의 맑은 삶을 담은 ‘성철평전’은 촛불정국의 혼란 속에 큰 화제가 됐다. 2월에 열린 성철평전 출간 북 콘서트에는 정세균
김형규 대표   2017-09-11
[연재] 살불살조(殺佛殺祖)
선사들의 어록 중 가장 극적인 가르침으로 ‘살불살조(殺佛殺祖)’를 꼽는 사람들이 많다. 이 말은 임제 의현(臨濟義玄,?~867)의 경책으로 스님의 어록을 모은 ‘임제록’에 수록돼 있다. “부처를 죽이고 조사를 죽인다”는 의미로 불경스런 말이 아닐 수
김형규 대표   2017-09-04
[연재] 자색기이(自塞其耳) 고성대규(高聲大呌)
문 대통령이 8월24일 박성진 포항공대 교수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임명한 뒤 ‘창조과학’이라는 용어가 주목받고 있다. 창조과학은 신의 창조설을 과학적으로 입증하겠다는 극단적 보수기독교의 이론이다. 진화론이나 지구와 우주에 관한 과학적 성과들
김형규 대표   2017-08-28
[연재] 용사이변 납자난만(龍蛇易辨 衲子難謾)
난데없이 억울한 일을 당할 때가 많다. 종교인 과세 논란이 그렇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김진표 더불어 민주당 의원이 “종교인 과세를 2년 늦추자”는 소득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종교인 과세는 1968년 이후 끊임없이 제기됐다. 그때
김형규 대표   2017-08-21
[연재] 피모대각(披毛戴角)
‘갑질’이라는 용어가 일상어가 됐다. 갑은 계약 관계에서의 용어로, 유리한 입장에 있는 계약자를 갑, 불리한 입장에 있는 계약자를 을이라고 한다. 예로 들면 고용주가 갑, 피고용주(노동자)가 을이 된다. 갑과 을은 계약을 맺을 때 양자를 대리하는 용어
김형규 대표   2017-08-14
[연재] 명안악랄(明眼惡辣)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됐던 설악산 오색약수터 케이블카 사업이 부활조짐을 보이고 있다. 중앙행정심판위원회가 지난6월 문화재위원회의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거부 결정이 잘못됐다고 판결하면서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문화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5개월에 걸친
김형규 대표   2017-07-31
[연재] 환귀본처(還歸本處)
문정왕후 어보가 돌아왔다. 6·25한국전쟁 전후 미국에 반출된 뒤 65여 년만의 귀환이었다. 대통령과 함께 돌아온 어보는, 공항 밖으로 향하는 어보에 허리 숙여 절을 했던 대통령의 모습으로 더욱 관심을 끌었다.어보는 왕실권위를 상징하는 의례용 도장이다
김형규 대표   2017-07-24
[연재] 파경부중조(破鏡不重照)
폭염주의를 알리는 문자가 수시로 날아들어 예기치 않게 핸드폰을 들여다보는 경우가 많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 기온이 33℃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올해는 5월 중순부터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폭염주의보가 아니더라도
김형규 대표   2017-07-10
[연재] 검도상행(劍刀上行)
대통령이 6월19일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탈원전’을 선언했다. 이와 관련 여야는 물론 학계와 시민단체, 산업계 전반에서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반대론자들을 중심으로 전기수급 차질에 따른 전기세 폭등 주장도 거세게 일고 있다. 그러
김형규 대표   2017-07-03
[연재] 지도무난(至道無難)
중국선종 3대 조사 승찬(僧瓚) 스님의 저서로 ‘신심명(信心銘)’이 있다. 전체가 146구 584자에 불과하지만, 선종의 역사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다. ‘팔만대장경’의 골수가 녹아있다거나, 1700공안의 요체가 담겨있다는 찬사가 뒤따른다. ‘신심명’의
김형규 대표   2017-06-26
[연재] 살생중죄금일참회(殺生重罪今日懺悔)
작년 11월부터 시작됐던 조류독감이 진정되지 않고 있다. 6월 중순인데 날씨는 한여름이다. 미리 달려온 날씨가 무색하게 감기의 일종인 조류독감이 유행한다는 사실이 당혹스럽다. 그러나 안타까운 것은 지난 7개월간 오리와 닭 3300만 마리가 땅에 생매장
김형규 대표   2017-06-19
 1 | 2 | 3 | 4 | 5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