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7.27 목 13:37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기사 (전체 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11. 천양희 시인
죽겠노라 뛰어내린 곳이, 결국 하얀 종이였다. 이화여대 3학년 시절인 1965년박두진 추천 ‘현대문학’서 등단아이와 이별·폐결핵 등 상처 커10년 방황하며 죽음·출가 시도직소폭포·수수밭·반야심경 등오랜 치유 과정 거쳐 시로 극복8번째 시집으로 ‘새벽에
최호승 기자   2017-07-03
[연재] 10. 남지심 작가
“물 먹는 소 목덜미에/ 할머니 손이 얹혀졌다./ 이 하루도/ 함께 지났다고,/ 서로 발잔등이 부었다고,/ 서로 적막하다고.”(‘묵화’)1980년 ‘솔바람~’으로 등단현대불교문학 1세대로 활동밀리언셀러 소설 ‘우담바라’세간에 불교 알린 수작 평가인생
최호승 기자   2017-06-05
[연재] 9. 조정래 소설가
“스님들도 몇 년씩 참선 하시는데, 이 속인도 문학으로 20년 면벽했지요. 허허허.”1970년 ‘누명’으로 문단 등단‘태백산맥’ ‘아리랑’ ‘한강’ 등민초들 삶서 근현대 질곡 담아주권 의식 깨우는 창작에 몰두조종현 스님 아들로 태어나첫 장편 ‘대장경’
최호승 기자   2017-05-25
[연재] 8. 고은 시인
한국전쟁서 숱한 죽음과 마주자살 등 방황…허무주의 빠져효봉 스님 상좌로 출가 인연마니산서 실컷 울고 창작 몰두1958년 시 ‘폐결핵’으로 등단30년 간 써온 시 4001편으로인물백과 ‘만인보’ 30권 완간시로 ‘화엄의 세상’ 열어 젖혀만남
최호승 기자   2017-03-20
[연재] 7. 김택근 작가
1983년 ‘현대문학’에 시로 등단문학 스승 신대철 시인 영향 커종립 동국대 국문과 졸업한 뒤‘경향신문’서 30년 언론계 종사‘매거진X’로 언론 새지평 열어따듯한 문체로 생명 관련 글 써 도법·지율 스님 등 불연 남달라김대중·권정생·성철 삶 집필“꽃
최호승 기자   2017-02-13
[연재] 6. 신지견 소설가
진짜 이야기다. 완산최씨(完山崔氏)로 어릴 때 이름이 운학(雲鶴)이다. 50대에 접어든 부모가 낳은 늦둥이었다. 노부모는 ‘늙은 조개에서 진주가 나오니 하늘의 뜻’이라는 농을 주고받았다. 3살 되던 해 부처님오신날, 등불 아래 졸고 있는 아비에게 한
최호승 기자   2016-12-05
[연재] 5. 윤구병 농부철학자
마치 거지 행색이다. 옷차림이 단출하다. 하양 머리카락이 아주 짧다. 인사도 합장으로 한다. 법명도 있다. 웃을 땐 잇몸 다 드러낸다. 세월호 참사 때 아픔도 함께했다. 닮았다. 아홉 형제 중에 막내라서 ‘구병’한국전쟁으로 형 6명 잃어 아픔국립대 교
최호승 기자   2016-10-31
[연재] 4. 정찬주 소설가
“왜 북향집을 지었소?”“천년고찰 아래 절 내려다보고 사는 게 무례하다는 생각이 들어 그랬습니다.”문학청년 시절 쌍봉사에서 습작1983년 단편 ‘유다학사’로 입문샘터사에 근무하면서 스승 만나‘세상 물들지 말라’는 법명 무염절 곁에 산방 이불재 짓고 낙
최호승 기자   2016-10-04
[연재] 3. 한승원 소설가
“황혼의/비낀 빛살 아래/집 한 채 짓습니다.(…중략…)그 시원의 숲 속/옹달샘에 빠져 있는 달/바가지로 길어가지고 히들거리며 암자로 달려왔다가/사라져버린 그 달 때문에 슬피 울다가 죽어간/스님,/대취하여 강물 속의 달 건지려
최호승 기자   2016-09-05
[연재] 2. 작가 박원자
시인 정현종은 노래했다. ‘사람이 온다는 것은 어마어마한 일’이라고. 과거, 현재, 미래 그러니까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그리고 부서지기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도 따라오기 마련이기에….월간 ‘해인’에 호계삼소 연재‘행
최호승 기자   2016-08-08
[연재] 1. 작가 조민기
가장 늙은 오빠다. 2600여년 전 태어났다. 심지어 잘 생겼다. 게다가 심성까지 비단결이다. 원조 아이돌에 원조 꽃미남 오빠다. 연예인은 아니다. 역사상 훌륭한 리더이자 종교지도자다. 부처님이다. 잘 생기고 멋진 ‘꽃미남 아이돌’의 지갑 두둑한 20
최호승 기자   2016-07-18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