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9.22 금 21:03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알랭 베르디에의 스리랑카 페라헤라 참관기
기사 (전체 3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34. 분별없는 윤리학, 차별 없는 존재론-상
조주 스님이 대중에게 법문을 했다.조주가 승찬의 ‘간택’ 부정했던 것은논리적인 역설 뒤엎어버리려는 의도말에 매이지 않고 실행하는 법 지도“지극한 도는 어렵지 않으니, 오직 간택을 하지 않으면 될 뿐이니라. 근근이 말하는 것이지만, 이 또한 간택이고 명
이진경 교수   2017-09-19
[연재] 33. 소나무에 앉은 학의 발밑이 한바탕 망신이지-하
굳이 유위적 세계를 파괴한다고 하지 않아도, 유위와 무위를 동렬에서 놓고 대비하게 되면 무위는 유위와 구별되는 반대개념이 되고, 유위를 배제한 별개의 영역이 되며, 그 결과 무위는 유위의 인위적 배제를 뜻하는 또 하나의 유위가 되고 만다. 손 대신 약
이진경 교수   2017-09-11
[연재] 32. 소나무에 앉은 학의 발밑이 한바탕 망신이지-중
고상하고 순수한 것을 추구하는 이들이 가장 쉽게 빠지는 함정은 그 순수한 어떤 것을 그렇지 못한 것과 대립시키고 따로 얻고자 한다는 점이다. 가령 쇤베르크에게 음악을 배웠고 음악에 매우 높은 식견과 섬세한 감각을 갖고 있던 아도르노는 대중음악은 물론
이진경 교수   2017-09-05
[연재] 31. 소나무에 앉은 학의 발밑이 한바탕 망신이지-상
사시사철 변함없이 푸른데다 품격 있게 뻗은 가지로 격조 있는 풍모 소나무, 그리고 그 가지 위에 고고하다는 말을 표상하려는 듯 긴 다리로 높이 올라 목을 더할 수 없이 길게 뻗은 학을 그린 송학도는 중국과 조선, 일본에서 오랫동안 그려져 온 그림일 뿐
이진경 교수   2017-08-29
[연재] 30. 아무것도 모르는 백치와 오직 하나만 아는 바보-하
이탈로 칼비노의 작품 ‘존재하지 않는 기사’는 백치와 바보에 대한 탁월한 소설이다. 이 소설은 도스토예프스키처럼 ‘백치’를 다루겠다는 생각은 없지만, 여기서 우리는 진정한 백치를 발견할 수 있다. 구르둘루라고도 불리고 오모보, 마르틴줄, 구디-우수프
이진경 교수   2017-08-22
[연재] 29. 아무것도 모르는 백치와 오직 하나만 아는 바보-중
‘장자’에는 최고의 경지에 이른 백치의 모습이 자주 등장한다. 가령 설결(齧缺)과 문답하는 왕예(王倪)가 그렇다. 설결이 묻는다. “선생께서는 모두가 다 옳다고 동의할 무언가를 아십니까?(子知物之所同是乎)”“내가 어찌 그것을 알겠소.”“그럼 선생은 선
이진경 교수   2017-08-14
[연재] 28. 아무것도 모르는 백치와 오직 하나만 아는 바보-상
어리석음, 지혜에 반대되는 말이다. 누구나 어리석음을 멀리 하고 지혜를 얻고자 한다. 똑똑하고 현명한 사람이 되고자 한다. 불교 또한 지혜를 지칭하는 ‘반야’라는 별도의 핵심적인 개념이 있으니, 지혜를 추구한다 하겠다. 지혜를 위해 사람들은 대개 이런
이진경 교수   2017-07-31
[연재] 27. ‘있음’을 아는 자, 이르는 곳마다 주인이 되는 자-하
있음이 없음과 다른 방식으로 사는 것, 특이점이 되어 세계의 특이성을 형성하는 방식으로 사는 것, 그것이 존재자가 자신의 존재의미를 추구하는 삶이고, 유(有)를 아는 이가 사는 방식이다. 그것을 “이르는 곳마다 주인이 되라(隨處作主)는 임제의 말(‘임
이진경 교수   2017-07-25
[연재] 26. ‘있음’을 아는 자, 이르는 곳마다 주인이 되는 자-중
존재의미는 어느 한 사람이 부여하는 게 아니라, 관련된 존재자들의 관계들이 서로 엮이고 중첩되며 만들어진다. 예컨대 ‘폭풍의 언덕’ 인근의 마을에서, 이전에 사라졌던 히스클리프가 나타났을 때(그 세계 안에 존재하게 되었을 때), 그 세계는 이전과 아주
이진경 교수   2017-07-17
[연재] 25. ‘있음’을 아는 자, 이르는 곳마다 주인이 되는 자-상
불법이 공(空)을 설함은 잘 알려진 일이다. 불교 문헌에서 빈번히 만나게 되는 ‘무(無)’라는 말조차 실은 언제나 공을 뜻한다. 그저 ‘없음’이 아니라 “있음과 없음의 양변을 떠난 중도”의 무를. ‘없음’을 뜻하는 말뿐 아니라, 무언가를 부정하는 말들
이진경 교수   2017-07-11
[연재] 24. 구지 선사의 손가락-하
풍혈이 대중설법을 했다.중생과 부처의 세계가 다르지 않지만분노로 만든 세계가 부처세계는 아냐그때마다 손가락 세워 그곳서 나와야“한 티끌을 세우면 나라가 흥성하고, 한 티끌을 세우지 않으면 나라가 멸망한다.”이를 두고 원오는 묻는다. “말해보라, 한 티
이진경 교수   2017-07-04
[연재] 23. 구지 선사의 손가락-중
‘폭풍의 언덕’이 보여주는 세계, 손가락을 들 때마다 일어나는 다른 세계들은 어쩌면 고작 두 집을 둘러싸고 있는 아주 작은 세계일뿐이라고, ‘세계’라는 말에 값하긴 너무 작고 국지적인 세계라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럴 것이다. 손가락을 따라 일어나
이진경 교수   2017-06-27
[연재] 22. 구지 선사의 손가락-상
구지(俱胝)는 손가락 하나로 남은 선사다. 어느 암자에 머물고 있을 때 실제(實際)라는 비구니가 들어와 삿갓도 벗지 않고 선상(禪床)을 돌며 “말할 수 있으면 벗겠소”를 반복했지만 말 한 마디 하지 못한다. 이에 분심이 일어 선지식을 참방
이진경 교수   2017-06-20
[연재] 21. 만법귀일 일귀하처-하
어떤 스님이 고덕 귀종(古德 歸宗)에게 물었다. 천지와 만물의 보편성에만 머물면눈앞에 핀 꽃을 제대로 볼 수 없어 특정한 조건 속 개체의 특이성이만법이 돌아가야 할 바로 그 하나“깊은 산 가파른 벼랑처럼 전혀 사람의 자취가 없는 곳에도 불법이 있습니까
이진경 교수   2017-06-12
[연재] 20. 만법귀일 일귀하처-중
‘형이상학’이란 말은 주자학이나 양명학의 모태가 된 중국의 도학자들이 만들어낸 개념이었다. 가령 정명도와 정이천은 세상의 모든 사물이나 그것을 형성하는 질료인 기(氣)는 형이하(形而下)의 것이고, 그 모든 사물이나 기의 형상을 이루는 것, 원리나 이치
이진경 교수   2017-06-05
[연재] 19. 만법귀일 일귀하처-상
어느 스님이 조주에게 물었다.현상·사물 하나로 설명하려는 시도서양에선 형이상학이라 말하지만하나의 원리 찾아내려는 노력은신학과 철학·과학이 다르지 않아“만법이 하나로 돌아가는데, 그 하나는 어디로 돌아갑니까?”“내가 청주에 있을 때 무명적삼을 한 벌 만
이진경 교수   2017-05-30
[연재] 18. 부처를 죽여서 사리를 얻겠다고-하
유머는 대개 웃음을 동반하고 웃음을 긍정한다. 그렇지만 유머는 단지 농담이 아니며, 유머감각이란 남들을 웃기는 말재간을 뜻하지 않는다. 유머란 차라리 웃음을 위해 무언가를 망가뜨리거나 웃음 때문에 무언가가 망가짐을 견디는 능력이다. 혹은 어떤 상황에서
이진경 교수   2017-05-23
[연재] 17. 부처를 죽여서 사리를 얻겠다고-중
이른바 ‘원시사회’에 대한 관찰 속에서 인류학자들은 ‘농담관계’와 ‘회피관계’라는 특이한 두 가지 관계를 찾아낸 바 있다. 그러나 농담관계란 단지 ‘농담을 주고받는 관계’를 뜻하지 않는다. 예컨대 멜라네시아에서는 젊은 남자의 경우 길을 가다 사촌을 만
이진경 교수   2017-05-16
[연재] 16. 부처를 죽여서 사리를 얻겠다고-상
단하 천연(丹霞天然)은 지존의 수준에 이른 유머 감각을 갖고 있었던 듯하다. 듣자마자 뇌리에 박혀 깊이 새겨진 ‘단하소불(丹霞燒佛)’이라는 유명한 공안이 그렇다. 단하가 혜림사란 절에 머문 적이 있는데, 어느 날 밤 혹독하게 추웠다고 한다. 하여 땔감
이진경 교수   2017-04-24
[연재] 15. 말해보라, 목구멍과 입을 닫은 채-하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선 침묵해야 한다.” 확고한 것을 추구하고 명확한 것만을 말해야 한다는 생각을 강하게 했던 젊은 시절의 비트겐슈타인이 쓴 책 ‘논리 철학 논고’의 마지막 문장이다. 불이법문에 대한 물음에 침묵으로 답했던 유마의 길을 여기서 다
이진경 교수   2017-04-18
 1 | 2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