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3.29 수 21:01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12. 스님! 노후는 잘 준비하고 계신가요?
“아, 이제 다 살았어.”있는 돈 없는 돈 모두 털어사람들에게 보시하는 스님노후준비 안 하느냐 질문에“이 순간 잘 살면 노후준비”치과에 다녀온 남편이 탄식 끝에 붙인 후렴구다. 점심 때 식당에서 밥을 먹다 딱딱한 것을 씹었는데 너무 아파 치과에 갔더니
조정육   2017-03-27
[연재] 11. 부처님은 어떻게 부처가 되었는가
“뭘 이렇게 많이 싸 왔어?”셋째 언니가 왔다. 염색도 하지 않아 머리가 허연 언니가 배낭을 내려놓고 그 안에서 뭔가를 바리바리 꺼낸다.서운함 잊지 않는 나와 달리금세 관계 회복하는 셋째언니마음에 드는 사람만이 아니라모든 사람을 자비심으로 대해선택적
조정육   2017-03-21
[연재] 10. 엄마로 살아가기
매생이를 샀다. 제철에 듬뿍 사 손질 후 냉동실에 넣어 두면 싼 가격으로 한여름까지 먹을 수 있다. 추운 날 먹는 매생이국은 허기진 위장뿐만 아니라 얼어붙은 마음까지 확 풀어준다. 겨울철 별미다. 겨울철 별미를 봄과 여름까지 두고두고 맛보려면 고생을
조정육   2017-03-14
[연재] 9. 사람 노릇하는 공부
외출해서 돌아와 보니 대문 앞에 택배가 와 있다. 주소는 맞는데 받는 이가 누군지 모르겠다. 잘못 배달된 물건이었다. 돌려줘야 하는데 전화번호가 적혀 있지 않다. 택배회사로 전화를 하자니 8시가 넘어 업무가 끝났을 것 같았다. 내일 아침에 찾으러 오겠
조정육   2017-03-06
[연재] 8. 선배 발자취에서 이정표 찾기
어. 이상하다. 목이 왜 이렇지. 새벽에 눈을 뜨는데 고개 들기가 힘들다. 죽창으로 찌르면 이렇게 아플까. 연자맷돌을 목에 걸면 이렇게 무거울까. 몸을 일으키려고 하자 날카로운 통증이 뒷목을 치받는다. 새벽이라 병원에 가려면 서너 시간은 기다려야 하는
조정육   2017-02-28
[연재] 7. 충만한 삶
점심 무렵 산책을 나갔다. 햇볕을 쬐기 위해서였다. 노루꼬리만 한 햇볕이 스러지기 전에 서둘렀다. 옛날 사람들은 표현력도 참 대단하다. 겨울 햇볕이 얼마나 짧으면 개꼬리도 아니고 노루꼬리라 했을까. 사물에 대한 진지한 관찰에서만 나올 수 있는 비유다.
조정육   2017-02-21
[연재] 6. 어느 도시가 아름다운 것은
세상에 이런 곳이 있다니. 우람한 나무들이 도로 양쪽으로 끝도 없이 늘어서있다. 나무들은 단순히 조경을 위해 심어놓은 것 같지 않다. 원래부터 그 자리에서 나고 자란 듯 수많은 가지가 사방팔방으로 거침없이 뻗어있다. 인공이 느껴지지 않는 생태는 자연스
조정육   2017-02-14
[연재] 5. 가끔씩은 고개를 들고 눈을 마주치며
아마 그 때문이었으리라. 흔한 풍경인데도 유난히 그 장면이 뚜렷하게 눈에 들어온 이유가 그곳이 외국이었기 때문이다. 홍콩 센트럴역 부근의 맥도날드 매장은 무심코 잊고 지내던 나의 일상을 되돌아본 계기가 되었다. 지친 탓도 있었다. 쉼터를 발견하자마자
조정육   2017-02-07
[연재] 4. 쉽지만 어려운 일
보고 싶은 사람이 있으면 어떻게 할까. 만나야 한다. 한 사람이 아니라 여러 사람이라면 어떻게 할까. 한꺼번에 만나면 된다. 카페에서 잠깐 만나 얘기 몇 마디 나누는 것으로는 그동안 쌓인 그리움의 허기를 다 채울 수 없다. 함께 밥을 먹고 차를 마시고
조정육   2017-01-23
[연재] 3. 아들의 흑역사와 네버엔딩 스토리
2월에 대학을 졸업하는 큰아들이 취직에 성공했다. 대기업도 아닌 중소기업에 취직한 것이 뭐 그리 대단할까 싶지만 큰아들의 ‘흑역사’를 들여다보면 이것이 얼마나 대단한 사건인지 고개를 끄덕이게 될 것이다.온 식구 정성 다해 키운 큰아들기대 너무 크자 자
조정육   2017-01-17
[연재] 2. 사랑하는 아이를 위한 기도
연말연시에 홀로 계신 시어머니를 뵈러 갔다. 아주버님 내외가 내려가니 그 동네 사는 시동생도 왔다. 우리는 아이들이 다 커서 대학입시에 대한 부담을 잊은 지 오래지만 올해 고3 수험생이 있는 시동생은 얼굴빛부터 달랐다. 그 얼굴을 보니 예전 일이 생각
조정육   2017-01-10
[연재] 1.작고 사소한 이야기의 시작
송년 모임에 갔을 때였습니다. 나이 지긋한 원로 선생님이, 당신은 10년 동안 한 번도 원고마감시간을 어긴 적이 없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말을 듣고 저는 심히 부끄러웠습니다. 10년은 고사하고 매번 마감 시간에 쫓겨 허둥거리던 저의 모습이 떠올랐기
조정육   2017-01-03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