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5.30 화 17:50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10. 극락구품도
신록의 오월, 창취한 유월이라는 말처럼 초여름으로 넘어가는 이 계절 하루가 다르게 창밖의 풍경은 녹음이 점점 짙어간다. 얼마 전 불교중앙박물관에서 왕실발원불화인 ‘극락구품도’를 보면서 파주에 있는 보광사 대웅보전 벽면에 그려져 있던 연화화생도가 생각났
정진희   2017-05-30
[연재] 9. 부처님이 오시다(毘藍降生)
그 옛날 우리들에게로 오셨던 부처님의 탄생장면은 불화로 그려진 팔상도에서 살필 수 있다. 일반적으로 부처님의 일생을 살필 수 있는 불화는 8장면으로 구성된 팔상도를 떠올리지만 부처의 일생을 표현한 도상에는 도를 깨닫는 장면과 열반에 드시는 2장면만을
정진희   2017-05-16
[연재] 8. 나무 물고기-목어
어디선가 바람이 꽃 내음과 함께 살랑이며 불어오더니 고요한 수면에 반짝이는 윤슬을 만들고 건너간다. 겨우내 오가며 물이 꽁꽁 언 연못을 보고 물고기가 있을 것이라곤 생각도 못했었는데 어디서 어떻게 나왔는지 떼 지어 다니는 새끼 물고기들이 봄맞이를 하고
정진희   2017-04-18
[연재] 7. 감로(甘露)
사람이 생명을 유지하는 데 물은 필수적이다. ‘먹는 샘물’이라고 불리는 생수는 21세기를 사는 현대인들에게 있어 마시는 물을 의미한다. 필자도 수돗물에 볶은 보리나 옥수수를 넣어 차를 끓여 마셨던 시절은 이제 생각도 잘 나지 않고 목이 마르면 당연히
정진희   2017-04-04
[연재] 6. 삶에 대한 심판-명부 시왕
경칩이 지나고 춘분이 코앞으로 다가오니 체온으로 느끼는 봄은 아직 먼데 마음은 벌써 백화가 만발하다. 어느 시인의 말씀처럼 ‘아직 잔설이 녹지 않은 내 마음의 바위틈에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일어서는 봄’을 느끼고 싶어 나는 무작정 길을 나섰다. 발길
정진희   2017-03-21
[연재] 5. 고려 수월관음도
얼마 전 신문에 관세음보살을 그린 고려불화 1점이 이탈리아의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는 기사가 나온 것을 보았다. 고려는 불교가 융성하였던 시대였으니 분명 불보살님을 그림으로 그린 불화도 다량으로 제작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세월이 흐르면서 강산
정진희   2017-03-07
[연재] 4. 선승의 초상화-진영(眞影)
입춘이 지났지만 꽃샘추위가 매서운 이즈음이 ‘빛나는 졸업장을 타신 언니께…’라는 노래가 심심하지 않게 들리는 졸업의 계절이다. 춥지도 덥지도 않은 좋은 계절에 졸업하면 이별하는 슬픔에 너무 깊이 몰입할까 심려하여 추위로 슬픔을 잊게 하려는
정진희   2017-02-21
[연재] 3. 야차-불교의 도깨비
우리나라에서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도깨비는 귀신도 아니고 사람도 아닌, 그렇다고 서양 동화에 나오는 요정은 더더욱 아닌 뭐라 꼭 집어 설명하기 곤란한 전설에 나오는 잡신 가운데 하나였다. 터무니없고 까닭 없는 일을 도깨비장난이라 하는 걸 보면 도깨
정진희   2017-02-07
[연재] 2. 사찰의 꽃살문
겨울이 짙어가는 이 시기 우리네 마음속엔 벌써 봄을 기다리지만 시절이 하수상 하니 봄이 올동말동할 것만 같다. 불어오는 차가운 산바람은 세상의 속진(俗塵)을 모두 털어낼 만큼 매섭지만 가쁜 숨을 몰아쉬며 찾아간 겨울의 산사는 세상 번뇌와는 무관한 듯
정진희   2017-01-17
[연재] 1. 새해 불화가 들려주는 덕담
정말 다사다난이란 말이 딱 맞았던 한 해가 가고 정유년 새해가 왔다. 새로운 한 해 모든 일이 형통하길 바라는 마음에 만나면 첫인사로 서로 덕담을 건네는데 가장 일반적인 내용은 한마디로 ‘건강히 오래오래 장수무병하시고 부자 되셔서 행복하시길 바란다’는
정진희   2017-01-03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