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4.21 금 20:11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7. 나르키소스 ③
“에코는 아름다운 숲의 요정이었다. 그러나 제우스의 외도를 도운 죄로 헤라의 저주를 받아 남의 말을 메아리처럼 따라하는 벌을 받았다. 에코는 나르키소스에게 첫눈에 반했지만 그를 졸졸 따라다니기만 할 뿐 먼저 사랑의 말을 건넬 수는 없었다. 그러다 그의
김권태   2017-04-11
[연재] 6. 나르키소스 ②
“나르키소스는 연못에 비친 자기 그림자를 마치 마법에 걸린 듯 황홀한 표정으로 내려다보았다. 별처럼 반짝이는 두 눈과 부드럽게 흘러내린 머리칼, 홍조 어린 피부와 상아처럼 새하얀 목…, 이 모든 것이 그에게 뜨거운 사랑의 감정을 일으켰다.
김권태   2017-03-28
[연재] 5. 나르키소스 ①
나르키소스는 강의 신 케피소스와 물의 요정 리리오페 사이에서 태어났다. 리리오페는 아이가 오래 살 수 있을지 걱정이 되어 맹인 예언자 테이레시아스를 찾아갔다가, “만약 자기 자신을 알지 못한다면 오래 살 수 있을 것이다”라는 수수께끼 같은 예언을 듣게
김권태   2017-03-14
[연재] 4. 사성제의 진리도식 ②
어느 공장에서 기계가 고장이 났다. 수리공을 불렀는데, 수리공은 한동안 고장 난 기계 이곳저곳을 살펴보다가 어느 한곳을 망치로 세게 내리쳤다. 기계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전처럼 정상적으로 작동했고, 며칠 후 수리비로 200달러의 청구서가 날아왔다.
김권태   2017-02-28
[연재] 3. 사성제의 진리도식 ①
가끔씩 상담현장에서 경험하는 몇 가지 질문 유형이 있다.임상현장에서 만난 정신병불교적 해결법은 바른 인식괴로움은 진리로 가는 입구삶의 의미에 질문 던지게 해“선생님, 제가 미쳤는지 안 미쳤는지 알고 싶어요.”“제가 남자인지 여자인지 정말 잘 모르겠어요
김권태   2017-02-14
[연재] 2. 불교의 새로운 마음주제
우리는 모두 말을 하지 못하던 시절이 있었다. 말을 배우기 이전의 시절은 아무리 기억을 더듬어도 도무지 그림이 그려지지 않는다. 배불리 젖을 먹고 포만감에 겨워 잠든 아기들을 볼 때마다 저 아기들의 시간은 다 어디에 잠들어 있는 걸까, 하는 의문이 든
김권태   2017-01-23
[연재] 1. 성장을 이끄는 위대한 질문
“엄마, 나는 어디에서 왔어?”“응, 저기 삼거리 다리 밑에서 주워왔어.”“엄마,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우리 창열이 낳으라고 옛날에 삼신할매가 떼어갔어.”5살 난 조카는 세상이 온통 궁금한 것 투성이었다. 왜 눈이 있는지, 코는 왜 붙어있는지,
김권태   2017-01-09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