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4.24 월 18:18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7. 하화중생 즉시감응·분신서상과 보주
돈황석굴에 묘사된 각종 서상(瑞像)들의 면면을 보면, 앞서 살펴본 양주서상이나 보리서상의 예와 같이 불상의 형식에 있어서 여타의 불상들과 뚜렷이 구분되는 특징을 갖춘 경우가 많다. 그중에서 가장 파격적인 형식을 갖춘 불상은 단연 하나의 몸에 두 분의
오중철   2017-04-11
[연재] 6. 미륵보살이 재현한 미완의 석가모니 진용-보리상
석가모니 부처님의 생애 중 가장 극적인 순간을 하나 선택한다면, 아무래도 보리수 아래에서 완전한 깨달음을 얻은 그 순간일 것이다. ‘화엄경’에서 설하는 대방광의 연화장세계가 바로 이 순간에 펼쳐진 점을 생각한다면, 깨달음의 순간에 느껴질 장엄함과 환희
오중철   2017-03-28
[연재] 5. 얼굴 없는 불상의 비밀-양주서상 그리고 류살하 ②
류살하는 불두(佛頭)의 유무를 통하여 정치적 길흉을 예고하였던 양주서상과 관련된 인물로서, 이 특별한 불상의 출현을 예언하는 배역을 맡고 있다. 각종 문헌과 유적이 전하는 류살하는 단지 서상의 출현을 예고하고 무대 뒤로 사라지는 단역을 부여받은 것은
오중철   2017-03-14
[연재] 4. 얼굴 없는 불상의 비밀 -양주서상 그리고 류살하 ①
중국 감숙성 무위시 영창현의 어산(御山)에는 성용사(聖容寺)란 사찰이 자리하고 있다. 불과 10여년 전까지만 해도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 방치되었던 이 절은 최근 대대적인 중수작업이 한창이다. 그중 산자락에 기대어 세워진 서상전(瑞像殿)에 모셔진 불상은
오중철   2017-02-28
[연재] 3. 불법이 강남에 이르다-아육왕 탑상
이상적인 지도자란 어떤 모습일까? 불교에서는 정법(正法)에 의지해 세상을 평정하는 전륜성왕의 개념으로 이 질문에 화답하고 있다. 아육왕, 중국에 불교 전래 이후이상적인 통치자 모델로 인식양무제 시기에 아육왕상 성행황실 주도로 진신사리 공양도역사상 실존
오중철   2017-02-14
[연재] 2. 불상의 시작 - 우전왕상
불상은 언제부터 제작되었을까? 고고학의 시각에서 이것은 서기 1세기 전후, 즉 석가모니 열반 후 500여년이 지나서야 발생한 일이다. 기원전 1세기 무렵 조각된 산치대탑의 부조에서 석가모니를 보리수, 법륜, 스투파 같은 상징물로 대체하여 표현한 것을
오중철   2017-01-23
[연재] 1. 석굴에 불교감통설화를 새긴 이유
‘삼국유사’는 기이하고 신비로운 이야기들로 가득 차 있다. 그러나 누구도 이 이야기들을 단순히 허황된 옛날 얘기일 뿐이라고 치부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우리는 그 이야기들 안에 내재된 당시의 역사와 사상을 읽고, 극적으로 구성된 서사 전개 속에 투영된
오중철   2017-01-09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