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7.21 금 21:18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기사 (전체 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25. 걸식과 가섭-상
“부처님께서 대가섭에게 이르셨다. 네가 유마힐에게 가서 위문하여라. 가섭은 부처님께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그의 병문안을 갈 수 없습니다. 그 까닭은 제가 옛적에 가난한 마을에 들어가 걸식할 때 유마힐이 찾아와 말했습니다. 대가섭이여, 자비심을
이제열   2017-07-17
[연재] 24. 목건련과 설법 ③
“‘법은 움직이지 않나니 육진(六塵)에 의지하지 않기 때문이며, 법에는 과거와 미래가 없나니 항상 머물지 못하기 때문이며, 법은 공(空)에 따르고 무상(無相)에 따르며 무작(無作)에 따릅니다. 목건련이여, 법의 모습이 이러하거늘 어떻게 법을 설할 수
이제열   2017-07-11
[연재] 23. 목건련과 설법 ②
“유마거사가 목건련에게 말했다. ‘법은 움직임이 없습니다.’”유마거사, 목건련에 ‘부동’ 설법모든 존재가 변화하는 것 같지만불변하는 모습·성품 없기에 ‘공’주체 없으면 움직임도 있지 않아유마거사는 계속해서 목건련을 향해 법을 설한다는 것이 무엇인지에
이제열   2017-07-04
[연재] 22. 목건련과 설법1
“부처님은 목건련에게 ‘네가 유마힐에게 가서 병을 위문하여라’고 이르셨다. 목건련이 부처님께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그 사람에 가서 병을 위문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옛적에 비야리성 어느 마을에서 설법을 하고 있었는데 유마힐이 찾아와서 이
이제열   2017-06-27
[연재] 21. 사리불과 좌선 ②
“(유마거사가 자신에게) 마음이 안에도 머물지 않고 밖에도 머물지 않는 것이 좌선이며, 어떠한 견해에도 흔들리지 않고 삼십칠조도품을 닦는 것이 좌선이며, 번뇌를 끊지 않고 열반에 드는 것이 좌선이니 이렇게 좌선하는 사람이라야 부처님께서 인가하실 것이라
이제열   2017-06-20
[연재] 20. 사리불과 좌선 ①
“부처님이 사리불에게 이르셨다. ‘네가 유마거사를 찾아가 위문하여라.’ 사리불은 부처님께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그를 찾아가 병문안을 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옛적에 숲 속의 나무 아래서 조용히 앉아 선정에 잠겨 있었는데 유마거사가 찾아
이제열   2017-06-13
[연재] 19. 부처님의 제자들
“그때에 장자 유마힐은 생각하였다. ‘내가 이렇게 병이 들어 누워 있는데 대비하신 부처님은 어찌하여 나를 돌보시지 않는가?’라고 하자 부처님은 그 뜻을 아시고 제자 사리불에게 이르셨다.”유마힐은 법신 경지 오른 인물문병 계기로 제자들 교화 의도부처님도
이제열   2017-06-05
[연재] 18. 법신에 이르는 길
“여러분 부처의 몸인 법신은 육통과 삼명을 따라 생겼으며, 삼십칠조도품을 따라 생겼으며, 지관과 십력과 사무외 십팔불공법을 따라 생겼으며, 일체의 선함과 진실과 불방일 등 온갖 청정한 법을 따라 생겼습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이 부처의 몸을 얻어 중생의
이제열   2017-05-30
[연재] 17. 법신을 구하라
“여러분, 이 몸은 싫증거리이며 걱정거리에 지나지 않습니다. 마땅히 부처의 몸을 구해야 할 것입니다. 부처의 몸은 곧 법신이니 한량없는 공덕과 지혜를 좇아 생겼으며, 계행과 선정과 해탈과 해탈지견과 자비희사와 보시, 지계, 인욕, 유화, 정진, 선정,
이제열   2017-05-23
[연재] 16. 유신견과 전도견
“이 몸은 공(空)한 것이니 나와 내 것을 여읜 것이며, 이 몸은 앎이 없나니 초목이나 돌멩이 같으며, 이 몸은 본래 작용이 없어 바람의 힘으로 움직이며, 더러운 물질로 가득 차 허망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 몸은 목욕하고 입혀줘도 마침내 닳아 없어지며
이제열   2017-05-16
[연재] 15. 몸과 무상
“유마거사는 몸에 병이 난 것을 이유로 문병 온 사람들에게 널리 법문을 하였다. 여러분, 이 몸뚱이라는 것은 영원하지 못하고, 굳세지 못하며, 힘도 없습니다. 빠르게 늙어감으로 믿을 것이 못되며, 괴롭고 번잡스러운 것입니다. 온갖 병이 모여 있는 곳이
이제열   2017-04-25
[연재] 14. 유마거사 생활 방식
“유마힐은 사람들을 제도하기 위하여 비야리에 살고 있었다. 흰옷을 입은 거사이지만 스님처럼 청정한 계율을 받들어 지녔고, 세속에서 살지만 삼계에 애착하지 않았으며 처자를 거느리고 있지만 항상 범행(梵行)을 닦았으며, 음식을 먹더라도 선정으로 즐거움을
이제열   2017-04-18
[연재] 13. 유마거사와 한국불교
“그는 노름을 하는 데에 가더라도 그것으로써 사람들을 제도했다. 외도들의 주장을 포용하면서도 바른 믿음을 지키고, 세속의 학문에 밝으면서도 항상 불법에 근본을 두었다. 모든 사람들로부터 존경과 공양을 받았고, 정법으로써 어른과 아이들을 잘 섭수했다.
이제열   2017-04-11
[연재] 12. 유마라는 인물은
‘그때에 비야리성에 한 장자가 있었는데 이름은 유마힐이었다. 그는 일찍이 한량없는 부처님을 받들어 모시고 깊이 선근의 종자를 심었으며, 무생법인을 얻어 변재에 걸림이 없고, 신통이 자재하였으며, 총지를 얻어 두려움이 없게 되었다. 마군과 원수의 항복을
이제열   2017-04-04
[연재] 11. 불국토와 공
‘부처님께서 사리불에 이르셨다. 사리불아, 나의 국토가 이렇게 항상 깨끗하건만 하열한 중생들을 제도하기 위하여 일부러 갖가지 나쁜 것들이 가득한 부정한 국토를 나타내 보이는 것이니 마치 천상 사람들이 보배 그릇에 밥을 먹더라도 복덕에 따라 밥의 빛깔이
이제열   2017-03-28
[연재] 10. 아라한의 청정
‘그때 사리불이 위신력에 힘입어 이렇게 생각하였다. “만일 보살의 마음이 깨끗하면 불국토가 깨끗해진다고 하시는데 우리 세존께서 보살행을 하실 적에도 마음이 깨끗하였을 텐데 어찌하여 사바세계는 이렇게 깨끗하지 못할까?” 부처님은 사리불의 마음을 아시고
이제열   2017-03-21
[연재] 9. 불국토의 완성
‘착하도다, 보적이여! 보살은 중생을 위하여 불국토를 취하느니라. 왜냐하면 보살은 보살이 교화할 중생을 따라 불국토를 갖는 것이니라. 보적아 알지니라. 만일 보살이 불국토를 얻으려거든 먼저 그 마음을 맑혀야 하고, 그 마음을 맑히면 불국토가 깨끗해지느
이제열   2017-03-14
[연재] 8.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
‘그때에 장자의 아들 보적이 부처님을 찬탄하는 게송을 마치고 부처님께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이 500인의 아들들이 다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발하였으니 이제 부처님으로부터 불국토가 청정해진 일에 대해 알고자 하나이다. 바라옵건대 세존께서는 여러 보살
이제열   2017-03-07
[연재] 7. 부처님과 중생세계
“부처님은 위신력으로 여러 개 일산을 합쳐 하나가 되도록 하시더니 그것으로 삼천대천세계를 두루 덮으셨다. 그러자 세계의 깊고 넓은 모습들이 일산 가운데 나타나고 여러 산과 바다와 강과 개천과 샘물과 달과 별과 여러 신들의 세계가 드러났다. 그뿐만 아니
이제열   2017-02-28
[연재] 6. 보적(寶積)과 중생
“그때에 비야리성 중에 한 장자의 아들이 있었는데 이름을 보적이라 하였다. 다른 장자의 아들들과 함께 칠보로 꾸민 일산(日傘)을 가지고 부처님 계신 곳에 와서 부처님 발에 머리를 조아려 예배하고 각기 지니고 온 일산을 함께 받들어 올렸다.”비야리성 장
이제열   2017-02-21
 1 | 2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