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9.24 일 23:54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알랭 베르디에의 스리랑카 페라헤라 참관기
기사 (전체 3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33. 증오심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
그때가 언젠지 아무도 모르는 아주 먼 옛날에, 가리왕이 사냥을 나갔다. 따라간 궁녀들이 눈에 보이지 않자 찾아 나선 왕은, 그들이 동굴 속의 선인과 함께 있는 걸 보고 분노하며, 선인의 온몸을 칼로 갈가리 잘랐다. 그런데 선인은 증오가 일어나지 않았다
강병균 교수   2017-09-19
[연재] 32. 두려움이 없는 마음
불고수보리 여시여시. 약부유인 득문시경 불경불포불외 당지시인 심위희유.사람은 누구나 정체성에 의지‘자기’ 없다는 건 엄청난 공포금강경 듣고도 두려움 없으면범 모르는 하룻강아지 불과부처님이 수보리에게 말씀하셨다. 네 말이 맞고 또 맞다. 만약 어떤 사람
강병균 교수   2017-09-12
[연재] 31. 세상에 이런 가르침이!
이때 수보리는 이 가르침을 듣고 그 뜻을 깊이 이해한 나머지 눈물을 흘리며 슬피 울었다. 그러더니 부처님께 말했다. 희유한 일이옵니다. 부처님께서 이런 심오한 경전을 설하였사오나, 제가 지혜의 눈을 얻은 이래로 지금까지 이런 경전은 얻어 들은 적이 없
강병균 교수   2017-09-05
[연재] 30. 이 경의 이름은 금강반야바라밀경
‘이때 수보리가 부처님에게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이 경전을 무어라고 부르고 어떻게 받들어 지니오리까? 부처님이 수보리에게 말씀하셨다. 이 경은 금강반야바라밀이라 부르고 받들어 지니어라.’마음 맑으면 몸으로 드러나행복한 마음 미소로 나오듯32상은 부처
강병균 교수   2017-08-29
[연재] 29. 법이 있는 곳에 탑이
‘또 수보리야. 이 경전이나 사구게를 설하는 곳에는 모든 사람들과 천인들과 아수라들이 모두 탑묘(塔墓)처럼 공양을 할 것이다. 하물며 수지독송(受持讀誦)하는 사람이랴. 이런 사람은 으뜸가는 드문 공덕을 지었음을 알라.’설산동자가 자신 던진 것처럼몸을
강병균 교수   2017-08-22
[연재] 28. 비교할 수 없는 보시
‘수보리야, 너에게 진실로 묻노니, 만약에 선남자 선녀인이 갠지스 강 모래 수만큼의 우주를 가득 채운 보석으로 보시하면 그 복이 크다고 생각하느냐?’‘금강경’은 물질세계에서 영적세계로 점프케 하고35억년 정체성 때려부셔무한한 자유를 선사한다물질적 보시
강병균 교수   2017-08-14
[연재] 27. 몸보다 마음이 커야
수보리 비여유인 신여수미산왕. 어의운하 시신위대부? 수보리언 심대세존 하이고 불설비신 시명대신.조금이라도 상이 있으면결코 중생 구할 수 없어법에 머문다고 할지라도집착이기에 괴로움 불러 사람들은 몸이 큰 것만 치지 마음이 큰 것은 간과한다. 아이들은 몸
강병균 교수   2017-07-31
[연재] 26. 첫눈에 반한 사랑
시고수보리 제보살마하살 응여시생청정심. 불응주색생심 불응주성향미촉법생심. 응무소주이생기심.그러므로 일체에 머물지 말고 마음을 내라. 모양·소리·냄새·맛·촉감·현상에 머물지 말고 마음을 내라.(마음은 지향성(志向性)이라 어딘가에 머물지만 색·성·향·미·
강병균 교수   2017-07-25
[연재] 25. 감성과 이성의 진화
수보리 어의운하 보살장엄불토부. 불야세존. 하이고 장엄불토자 즉비장엄 시명장엄.본능이 아닌 합리적 감정은이성이며 지혜의 다른 이름불경 나오는 이성적 이야기개체 벗어난 이타주의 키워 자기를 내세우지 않고, 더 나아가 의식하지 않고, 하는 장엄불토가 최고
강병균 교수   2017-07-17
[연재] 24. 연등불 회상에서
‘수보리 어의운하 여래석재연등불소 어법유소득부? 불야세존. 여래석재연등불소 어법실무소득.법을 얻었다는 생각 있으면여전히 분별심 남아있는 것구별해 임의로 이름 붙여도일체 흐름은 영속적 이어져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가 까마득한 옛날에 연등불 회
강병균 교수   2017-07-11
[연재] 23. 아란야행
불교가 커짐에 따라, 부유한 상인들이 귀의자가 됨에 따라, 수행자들을 집으로 초대하여 좋은 음식을 대접했다. 이런 음식을 거부하고 항상 예외 없이 걸식에 의존하는 게 상행걸식이다.초기불교는 출가자 의식주 12두타행으로 확실히 정리대승불교, 내적요소로
강병균 교수   2017-07-04
[연재] 22. 주객은 마음의 조작이다
사다함 명일왕래 이실무왕래 시명사다함. 아나함 명위불래 이실무불래 시명아나함. 영화는 존재하는 것 아니라순간 영화관람 현상만 존재모든 인식과 감각 작용 또한뇌·외계 연기작용 결과일 뿐무여열반에 들기까지, 수다원은 7번 인간계에 돌아오고, 사다함은 1번
강병균 교수   2017-06-27
[연재] 21. 들어가긴 어디로 들어가나
수보리 어의운하 수다원능작시념 아득수다원과부? 불야세존 수다원명위입류 이무소입 불입색성향미촉법 시명수다원. 수행은 메마른 지혜 아닌맑고 따뜻한 자비의 완성불교 사상 기반한 세상은지혜 넘어 보살행의 세계‘금강경’은 한 편의 교향곡이다. 주제가 끝없이 변
강병균 교수   2017-06-20
[연재] 20. 최고의 유산은 지혜
부자집 자식들이 망하는 경우가 많다. 수십 년 전에 7공자 사건으로 세상이 떠들썩해진 적이 있다. 동명목재 아들 등 재벌 2세들이 벌인 마약 음주 엽색 사건이었다. 재산은 물려줄 수 있지만 영원히 지속되지는 않는다. 다음 생으로 가져갈 수 없기 때문이
강병균 교수   2017-06-13
[연재] 19. 이상세계는 어디에
인류는 까마득한 옛날부터 이상세계를 꿈꾸어왔다. 그곳은 대체 어디에 있을까? 동양에선 옥황상제가 사는 하늘나라와 신선들이 사는 선계를 동경했다. 이곳들이 과연 물리적인 장소인지는 애매하다. 동양인들의 우주관이 모호했기 때문이다. 서양인들이 동양에 만든
강병균 교수   2017-06-05
[연재] 18. 연기(緣起)의 바람
일체현성 개이무위법 이유차별. 모든 슬기로운 성인들이 범인들과 다른 점은 무위법이다.얻으면 잃을까 근심하는 건득과 실이 쌍으로 오기 때문유위법 떠나 무위법에 거해야호호탕탕 연기 바다 헤쳐나가누구나 왕이 되고자 하지만 막상 왕이 되면 사방에서 왕위를 노
강병균 교수   2017-05-30
[연재] 17. 불가사의한 삶의 흐름
삶이 어디로 흘러갈지는 아무도 모른다. 주재자가 없는 우주에서 시절인연은 미리 정해져 있지 않다. 단세포 아메바가 자신에게 다세포의 삶이 올지 어찌 알았겠으며, 다세포 생물이 자신에게 물고기의 삶이, 물고기가 자신에게 양서류의 삶이, 양서류가 자신에게
강병균 교수   2017-05-23
[연재] 16. 앎은 외계에서 내계로
생명체의 앎은 외계에 대한 앎으로 시작한다. 갓난아이의 성장은 먼저 외계에 대한 탐색과 인식으로 출발한다. 자신에 대해서는 몰라도 생존이 가능하지만, 외계에 대해 모르면 생존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지난 35억 년간의 지구 생명체의 삶은, 외계에 대한
강병균 교수   2017-05-16
[연재] 15. 무의식에 형성되어 의식으로
수보리 어의운하 여래득아뇩다라삼먁삼보리야. 여래유소설법야. 수보리언 여아해 불소설의 무유정법 명아뇩다라삼먁삼보리 역무유정법 여래가설. 하이고 여래소설법 개불가취 불가설 비법 비비법. 소이자하 일체현성 개이무위법 이유차별.인간은 무의식과 의식 연기체무의
강병균 교수   2017-04-25
[연재] 14. 한 송이 국화꽃은 온 우주가
어떤 이가 이 경전을 읽고 마음이 깨어난다면, 사실은 그가 무한한 과거에 쌓은 복의 힘이다.우리는 고립된 개체 아닌 군집인류라는 집단의 전생이 역사역사 통해 인간 본성에 눈 떠개체 깨달음도 더 쉽게 찾아와어떤 한 위대한 인물이 나오는 것은 우연이 아니
강병균 교수   2017-04-18
 1 | 2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