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4.21 금 20:11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14. 한 송이 국화꽃은 온 우주가
어떤 이가 이 경전을 읽고 마음이 깨어난다면, 사실은 그가 무한한 과거에 쌓은 복의 힘이다.우리는 고립된 개체 아닌 군집인류라는 집단의 전생이 역사역사 통해 인간 본성에 눈 떠개체 깨달음도 더 쉽게 찾아와어떤 한 위대한 인물이 나오는 것은 우연이 아니
강병균 교수   2017-04-18
[연재] 13. 32상
‘수보리 어의운하 가이신상 견여래부. 불야세존 불가 이신상 득견여래. 하이고 여래소설신상 즉비신상. 불고수보리 범소유상 개시허망 약견제상비상 즉견여래.’부처라면 누구나 32상 갖춰업은 몸과 입과 마음에 배어무아론은 동양서 인기 없어신통력 있는 신들 등
강병균 교수   2017-04-11
[연재] 12. 머물면 고인다 흘러라
‘부차 수보리. 보살어법 응무소주행어보시. 소위 부주색보시. 부주성향미촉법보시. 수보리 보살 응여시보시…수보리 보살 단응여소교주.’무아성 보는 체험 보시해야일체중생 무여열반 이끌어자타 없는 무주상 보시라야고를 벗어난 환희 또한 무한‘금강경
강병균 교수   2017-04-04
[연재] 11. 혜능과 니간타
유아와 무아, 고행과 중도, 이게 두 종교를 극과 극으로 갈랐다. 중국 선불교의 심여명경대 시시근불식 막사야진애(心如明鏡臺 時時勤拂拭 莫使惹塵埃)'가 자이나교와 유사한 관점이다. 자이나교는 불교와 유사한 종교초월적·정신적 행복 얻었다지만상주불변의 상은
강병균 교수   2017-03-28
[연재] 10. 흔적 없는 마음
부처님이 수보리에게 이르셨다. 모든 보살과 마하살은 아뇩다라삼먁삼보리(無上正等覺, 모든 부처님이 얻은 바른 최고의 깨달음)를 얻고자 마음을 낼 때 마땅히 다음과 같이 마음을 두고 자기 마음의 항복을 받아라. ‘존재하는 모든 중생은, 난생이건, 태생이건
강병균 교수   2017-03-21
[연재] 9. 거울세포와 이중나선
마음이 우주만큼 커지는, 우주를 다 품을 정도로 커지는, 대원경지(大圓鏡智)는 거울세포(mirror cell)이다. 중생이 아프면 같이 아프고 즐거우면 같이 즐거운, 즉 중생과 같이 고락(苦樂)을 나누는 거울이다. 유마는 무한차원 거울세포이다. 아픔에
강병균 교수   2017-03-14
[연재] 8. 의식이 고를 낳고 멸한다
모든 생물은 난생이다. 물고기이건 짐승이건 난자에서 태어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자가 없으면 안 되므로, 정자와 난자 사이의, 인연생이다. 그러므로 난생이 아니라 정난생(精卵生)이란 말이 옳다. 예외가 있기는 하다. 수개미를 비롯한 일부 곤충과 물고기
강병균 교수   2017-03-07
[연재] 7. 한없는 사랑
“보살과 마하살이 무상정등각을 얻고자 하면 다음과 같이 마음을 두고 마음을 항복시켜라. 나는, 존재하는 모든 중생들을 알에서 태어나건, 태에서 태어나건, 습한 데서 태어나건, 화하여 생겨나건, 모양이 있건, 모양이 없건, 생각이 있건, 생각이 없건,
강병균 교수   2017-02-28
[연재] 6. 사람이 많아야 지혜가 는다
가난한 사회에 왕성한 성욕은 번뇌다. 낳는 대로 다 먹여 키울 수 없기 때문이다. 뾰쪽한 피임수단이 없는 옛날에 성욕이 죄악시된 이유이다. 기근과 싸워야 하는 선인들의 고민이 맬서스의 인구론에 나타난다. 종교는 인구증가를 억누르려고 성욕을 탄압하는 악
강병균 교수   2017-02-21
[연재] 5. 최초의 똑똑한 질문
역사상 가장 중요한 첫 번째 질문은 ‘나란 무엇인가’이다. ‘나란 누구인가’가 아니다. ‘나란 어떻게 구성되고 작동하는가’이다. ‘나란 누구인가’는 존재론적 질문이지만, ‘나는 어떻게 구성되고 작동하는가’는 구조론적이고 실용적이고 과학적인 질문이다.
강병균 교수   2017-02-14
[연재] 4. 인구와 분업과 깨달음
인간이 말을 잘하는 것은 후두의 역할이 결정적이다. 인간은 유인원들보다 후두가 아래에 있어 자유롭게 다양한 소리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음식물이 기도로 들어갈 위험이 있지만(때때로 진짜로 들어간다. 그래서 죽는 일도 있다), 얻은 이익에
강병균 교수   2017-02-07
[연재] 3. 질문은 깨달음의 문
‘시장로 수보리, 재대중중 즉종좌기 편단우견 우슬착지 합장공경이 백불언, 희유세존 여래 선호념 제보살 선부촉 제보살. 세존, 선남자 선녀인 발아뇩다라삼먁삼보리 응운하주 운하항복기심.’의문이 밖으로 나오면 질문부처님도 질문으로부터 시작묻지 않으면 진리문
강병균 교수   2017-01-23
[연재] 2. 동산이 생긴 연유
기수급고독원은 기수 왕자와 급고독 장자의 정원을 말한다. 하나의 정원에 두 사람의 이름이 붙은 것은 사연이 있다. 부호 급고독은 부처님께 수행처를 기부하기 위해 기타 왕자의 아름다운 동산을 사고자 한다. 팔 맘이 없던 왕자는 농담 삼아 동산을 금으로
강병균 교수   2017-01-17
[연재] 1. 마음의 동산에 들어가다
‘금강경’은 수많은 동아시아 수행자들에게 무한한 자유를 선사한 위대한 경전이다.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고정관념으로부터의 큰 해탈을 유도한다. ‘금강경’의 세계로 들어서는 순간, 하늘과 땅이, 위와 아래가, 너와 내가, 중생과 부처가, 번뇌와 보리가
강병균 교수   2017-01-09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