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23 목 23:16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알랭 베르디에의 스리랑카 페라헤라 참관기
불교 학술세미나 지상중계
기사 (전체 4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41. 마음은 눈이다
수보리 어의운하 여래유 육안·천안·혜안·법안·불안부. 여시세존 여래유 육안·천안·혜안·법안·불안. 이소국토중 소유중생 약간종심 여래실지. 동물, 단안시서 쌍안시 진화사람, 육안서 심안으로 발전지력의 눈을 내부로 돌리면법의 눈 되고 부처의 눈 돼인간은
강병균 교수   2017-11-21
[연재] 40. 한없이 자유로운 사람
여래자즉제법여의(如來者卽諸法如意). 여래는 특별한 법을 얻은 것이 아니다. 제법에 자유로울 뿐이다.고해 서핑하며 천개 눈으로행복의 보드 타는 법 가르쳐세상 어떤 아수라 속에서도결코 마음의 평정 잃지 않아 세상은 고정된 것이 아니므로 시절인연에 따라 어
강병균 교수   2017-11-14
[연재] 39. 개미도 없고 군집도 없다
‘인연으로 생긴 법을나는 공이라고 한다가명이라고도 부른다중도이기도 하다’- 용수 ‘중론’팔불중도는 놀라운 관찰 결과개인과 집단도 팔불중도 관계끝없는 변화 속에 있기 때문 사회의 문화와 개인의 마음의 관계도, 집단지능과 개인지능의 관계도 팔불중도(八不中
강병균 교수   2017-11-07
[연재] 38. 술은 익은 바가 없다
아당장엄불토 시불명보살. 자기가 불토를 장엄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보살이라고 할 수 없다. 씨앗이 어디론가 가버리고 나무가 갑자기 온 것은 아냐결코 같지도 다르지도 않아 가는 현상이 있을 뿐 가는 자는 없다. 감(go)은 연속선상에 있으나 불변의 주체
강병균 교수   2017-10-31
[연재] 37. 영적 뉴턴 운동법칙
또 수보리야. 선남자 선녀인이 이 경을 지니고 다니며 독송할 때, 만약, 그걸 이유로 사람들에게 하찮고 천하게 취급당하면, 이로 인하여 지난날의 죄업이 즉시 소멸하고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으리라.수보리야, 내가 과거 무량아승지겁 전에 연등불 앞에서 8
강병균 교수   2017-10-24
[연재] 36. 지혜의 눈이 없으면 흑암지옥
인간의 고통은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고통으로 이루어진다. 육체적 고통은 몸으로부터 오고, 정신적 고통은 마음으로부터 온다. 육체적 고통은 육체적 이상(부상·질병·기형·피로·기능장애)으로부터 오고, 정신적 고통은 정신적 이상인 감정장애(권태·탐욕·분노·
강병균 교수   2017-10-17
[연재] 35. 종교는 방편
학자들은 ‘종교와 과학이 같은 분야를 다루는지 아니면 다른 분야를 다루는지’에 대해서 논쟁한다. 생물학자 굴드(Stephen J. Gould)에 의하면 종교와 과학은 서로 겹치지 않는 다른 분야를 다루지만(NOMA nonoverlapping magis
강병균 교수   2017-10-02
[연재] 34. 머물려 해도 머물지 못한다
‘약심유주 즉위비주-만약 머문다면 사실은 머물지 못하는 것이다.’세상은 끝없이 변한다. 젊음이 늙음으로, 고움이 미움으로, 건강이 질병으로 변한다. 부귀가 빈천으로 명예가 치욕으로 변한다. 희·락·애(喜樂愛)가 노·애·오(怒哀惡)로 변한다. 기쁨·즐거
강병균 교수   2017-09-26
[연재] 33. 증오심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
그때가 언젠지 아무도 모르는 아주 먼 옛날에, 가리왕이 사냥을 나갔다. 따라간 궁녀들이 눈에 보이지 않자 찾아 나선 왕은, 그들이 동굴 속의 선인과 함께 있는 걸 보고 분노하며, 선인의 온몸을 칼로 갈가리 잘랐다. 그런데 선인은 증오가 일어나지 않았다
강병균 교수   2017-09-19
[연재] 32. 두려움이 없는 마음
불고수보리 여시여시. 약부유인 득문시경 불경불포불외 당지시인 심위희유.사람은 누구나 정체성에 의지‘자기’ 없다는 건 엄청난 공포금강경 듣고도 두려움 없으면범 모르는 하룻강아지 불과부처님이 수보리에게 말씀하셨다. 네 말이 맞고 또 맞다. 만약 어떤 사람
강병균 교수   2017-09-12
[연재] 31. 세상에 이런 가르침이!
이때 수보리는 이 가르침을 듣고 그 뜻을 깊이 이해한 나머지 눈물을 흘리며 슬피 울었다. 그러더니 부처님께 말했다. 희유한 일이옵니다. 부처님께서 이런 심오한 경전을 설하였사오나, 제가 지혜의 눈을 얻은 이래로 지금까지 이런 경전은 얻어 들은 적이 없
강병균 교수   2017-09-05
[연재] 30. 이 경의 이름은 금강반야바라밀경
‘이때 수보리가 부처님에게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이 경전을 무어라고 부르고 어떻게 받들어 지니오리까? 부처님이 수보리에게 말씀하셨다. 이 경은 금강반야바라밀이라 부르고 받들어 지니어라.’마음 맑으면 몸으로 드러나행복한 마음 미소로 나오듯32상은 부처
강병균 교수   2017-08-29
[연재] 29. 법이 있는 곳에 탑이
‘또 수보리야. 이 경전이나 사구게를 설하는 곳에는 모든 사람들과 천인들과 아수라들이 모두 탑묘(塔墓)처럼 공양을 할 것이다. 하물며 수지독송(受持讀誦)하는 사람이랴. 이런 사람은 으뜸가는 드문 공덕을 지었음을 알라.’설산동자가 자신 던진 것처럼몸을
강병균 교수   2017-08-22
[연재] 28. 비교할 수 없는 보시
‘수보리야, 너에게 진실로 묻노니, 만약에 선남자 선녀인이 갠지스 강 모래 수만큼의 우주를 가득 채운 보석으로 보시하면 그 복이 크다고 생각하느냐?’‘금강경’은 물질세계에서 영적세계로 점프케 하고35억년 정체성 때려부셔무한한 자유를 선사한다물질적 보시
강병균 교수   2017-08-14
[연재] 27. 몸보다 마음이 커야
수보리 비여유인 신여수미산왕. 어의운하 시신위대부? 수보리언 심대세존 하이고 불설비신 시명대신.조금이라도 상이 있으면결코 중생 구할 수 없어법에 머문다고 할지라도집착이기에 괴로움 불러 사람들은 몸이 큰 것만 치지 마음이 큰 것은 간과한다. 아이들은 몸
강병균 교수   2017-07-31
[연재] 26. 첫눈에 반한 사랑
시고수보리 제보살마하살 응여시생청정심. 불응주색생심 불응주성향미촉법생심. 응무소주이생기심.그러므로 일체에 머물지 말고 마음을 내라. 모양·소리·냄새·맛·촉감·현상에 머물지 말고 마음을 내라.(마음은 지향성(志向性)이라 어딘가에 머물지만 색·성·향·미·
강병균 교수   2017-07-25
[연재] 25. 감성과 이성의 진화
수보리 어의운하 보살장엄불토부. 불야세존. 하이고 장엄불토자 즉비장엄 시명장엄.본능이 아닌 합리적 감정은이성이며 지혜의 다른 이름불경 나오는 이성적 이야기개체 벗어난 이타주의 키워 자기를 내세우지 않고, 더 나아가 의식하지 않고, 하는 장엄불토가 최고
강병균 교수   2017-07-17
[연재] 24. 연등불 회상에서
‘수보리 어의운하 여래석재연등불소 어법유소득부? 불야세존. 여래석재연등불소 어법실무소득.법을 얻었다는 생각 있으면여전히 분별심 남아있는 것구별해 임의로 이름 붙여도일체 흐름은 영속적 이어져수보리야, 어떻게 생각하느냐? 여래가 까마득한 옛날에 연등불 회
강병균 교수   2017-07-11
[연재] 23. 아란야행
불교가 커짐에 따라, 부유한 상인들이 귀의자가 됨에 따라, 수행자들을 집으로 초대하여 좋은 음식을 대접했다. 이런 음식을 거부하고 항상 예외 없이 걸식에 의존하는 게 상행걸식이다.초기불교는 출가자 의식주 12두타행으로 확실히 정리대승불교, 내적요소로
강병균 교수   2017-07-04
[연재] 22. 주객은 마음의 조작이다
사다함 명일왕래 이실무왕래 시명사다함. 아나함 명위불래 이실무불래 시명아나함. 영화는 존재하는 것 아니라순간 영화관람 현상만 존재모든 인식과 감각 작용 또한뇌·외계 연기작용 결과일 뿐무여열반에 들기까지, 수다원은 7번 인간계에 돌아오고, 사다함은 1번
강병균 교수   2017-06-27
 1 | 2 | 3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