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5.29 월 16:24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1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17. 도적을 자식으로 오인하지 말라
원문: 밖으로 대상경계에 쫓아가는 것을 삼가고 그 대상경계를 마음이라고 오인하지 말라. 이는 마치 도적을 자식으로 여기는 것과 같다. 탐ㆍ진ㆍ치 3독이 있기 때문에 계ㆍ정ㆍ혜 3학이 시설된 것이다. 본래 번뇌가 없는데, 어디에 보리가 있을 것인가? 그
정운 스님   2017-05-23
[연재] 여래장이나 불성은 부처 될 능력
원문:이 영각의 성품이 무시이래로 허공과 더불어 같은 수명이다. 생멸이 없고, 유무도 없으며, 청정과 오염도 없으며, 번잡하고 고요함도 없다. 젊음과 늙음도 없으며, 방향과 장소도 없고, 안팎이 없으며, 수량과 형상이 없고, 색상과 음성이 없으니, 찾
정운 스님   2017-05-16
[연재] 15. 생각에서 자재하면 두려움 사라진다
원문:수도자가 수행의 요결을 알고자 한다면, 다만 마음에 한 물건도 집착하지 말라. 부처의 참된 법신은 마치 허공과 같다. 곧 비유하자면 법신이 곧 허공이요, 허공이 곧 법신이다. 그런데 세상 사람들은 법신이 허공 곳곳에 두루 펼쳐져 있어 허공 가운데
정운 스님   2017-04-25
[연재] 14. 오직 구하지만 말라
원문:오직 자기의 마음이 본래 부처라는 것을 몰록 요달해야 하는 것이요, 한 법도 얻을 것이 없고, 한 가지 행도 행할 필요가 없다. 이것이 무상도이며, 이를 진여불이라고 한다. 8만4천 법문 존재하는 것은중생번뇌 따라 법문한 때문관념·아만 없는 경지
정운 스님   2017-04-18
[연재] 13. 4대로 구성된 육신, 믿을만한 존재인가
원문:도를 배우는 사람들은 몸이 4대로 구성되어 있으며, 무아이고, 무주라는 것을 의심하지 말라. 곧 이 몸은 ‘나’라고 하는 주체자도 없고, ‘나’를 관장하는 주인도 없다. 또한 5음으로 마음을 삼지만, 5음은 무아이고, 무주이다. 이 마음은 ‘나’
정운 스님   2017-04-11
[연재] 12. 잃어버린 보석의 출처는 어디인가?
원문:세상 사람들은 ‘제불이 심법을 전했다’는 말을 듣고 마음에 별도로 어떤 법이 있어 증득하고 체득할 법이 있다고 말할지도 모른다. 이는 마음을 갖고 법[마음]을 찾고 있는 것이다. 마음이 이 법이요, 법이 이 마음인줄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마음을
정운 스님   2017-04-04
[연재] 11. 설령 한 물건이라고 해도 맞지 않는다
원문:본 부처는 진실로 한 물건도 없다. 허통(虛通)하고, 적정(寂靜)하여 분명하며, 묘하게 안락(安樂)할 뿐이다. 깊이 스스로 깨달아 들어가면 곧 바로 원만구족하여 다시는 모자람이 없다. 비록 삼아승지겁 동안 정진하고, 모든 지위를 밟아 수행정진해도
정운 스님   2017-03-28
[연재] 10. 선악 분별하지만, 마음 두지 말라
원문:부처님께서 갠지스강의 모래에 비유해 법을 설하셨다. 제불ㆍ보살ㆍ제석ㆍ범천들이 지나갈지라도 모래는 기뻐하지 않는다. 또 소ㆍ양ㆍ벌레가 밟고 지나가도 모래는 화내지 않는다. 진귀한 보배와 향료가 쌓여 있다고 할지라도 모래는 탐내지 않으며 똥오줌의 악
정운 스님   2017-03-21
[연재] 9. 불도를 성취코자 한다면 우직하게 나아가라
원문:시방의 제불에게 올리는 공양이 한 사람의 무심 도인에게 올리는 공양만 못하다. 왜냐하면 무심은 일체의 사념이 없기 때문이다. 여여한 근본으로서 안으로는 목석과 같아 동요되지 않으며, 밖으로는 허공과 같이 막히거나 걸림이 없다. 능소가 없고, 장소
정운 스님   2017-03-14
[연재] 8. 그대 눈동자 속에 답이 있다
원문:부처와 중생, 일심에 있어 다르지 않다. 마치 허공이 섞이거나 무너지지 않는 것과 같으며, 태양이 떠올라 천하를 밝게 비추지만 허공이 밝아진 것도 아니고, 해가 저문 뒤에도 어둠이 천지를 뒤덮지만 허공은 어두워지지 않는 것과 같다. 밝고 어두운
정운 스님   2017-03-07
[연재] 7. 관념과 집착 여읜 그 자리가 참 부처
원문: 이 마음이 곧 부처이므로 다른 부처도 없고 다른 마음도 없다. 밝고 고요한 마음이 허공과 같아서 한 점의 형상도 없다. 마음을 일으켜 생각을 내면, 곧 법체가 어긋나 형상에 집착하는 것이다. 무시이래로 부처는 형상에 집착하지 않았다. 또한 6바
정운 스님   2017-02-28
[연재] 6. 형상 집착해 부처 구하지 말라
원문 : 이 마음이 곧 부처이며, 부처가 곧 중생이다. 중생이라고 해도 이 마음은 줄어들지 않으며, 부처가 된다고 해도 이 마음은 늘어나지 않는다. 6바라밀과 만행의 공덕을 본래 구족하고 있으므로 굳이 수행해서 얻는 것이 아니다. 인연을 만나면 베풀고
정운 스님   2017-02-21
[연재] 5. 오직 일심, 부처와 중생이 다르지 않다.
수천년 출가해 수행한 이유부처와 성품 같다 믿음 때문황벽 스님의 주요 가르침은부처·중생 성품이 모두 일심원문:선사께서 배휴에게 말씀하셨다. 부처와 더불어 일체중생은 오직 마음이요, 다른 법이 없다. 이 마음은 무시이래 생겨난 것도 소멸되는 것도 아니고
정운 스님   2017-02-14
[연재] 4. 전심법요의 서문
중국 근현대 허운(1840~1959) 선사는 법문을 하실 때, 간혹 제자들에게 사과를 하였다고 한다. 승려들이 법을 설하지 않아도 깨달을 수 있는 본성을 구족하고 있는데, 주칠법사(主七法師)로서 법문을 할 수 밖에 없고, 법문이 오히려 제자들의 수행에
정운 스님   2017-02-07
[연재] 3. 황벽선의 선종사적 위치
배휴는 회창 2년(842년) 강서성(江西省) 종릉(鐘陵)의 관찰사로 재임할 때, 황벽의 명성을 듣고 황벽을 홍주(洪州·현 남창)의 수부(首府)로 모셔다가 용흥사에 머물게 하고, 조석으로 도를 물었다. 몇년 후, 배휴가 849년에 완릉(宛陵)의 관찰사로
정운 스님   2017-01-23
[연재] 2. 배휴와 황벽 스님의 인연
황벽의 사상을 알 수 있는 어록은 ‘전심법요’와 ‘완릉록’이다. 이 어록을 편찬한 사람이 배휴(裵休, 797~870)이다. 배휴는 하남성 맹주 제원 출신으로 당나라 때 유명한 정치가이다. 목종 때, 진사시험을 거쳐 정치인이 되었고, 852년 중서문하평
정운 스님   2017-01-17
[연재] 1. 황벽 선사상의 시대적인 배경
‘전심법요’의 저자 황벽 희운(黃檗希運, ?~856)이 활동하던 시대는 당나라 말기에 해당한다. 황벽이 활동하던 때는 조사선이 싹터 한창 발전하던 시대이다. 황벽이 활동하던 전후 사회적인 배경 및 불교적인 배경을 살펴보고자 한다. 당대(唐代) 교학불교
정운 스님   2017-01-09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