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9.22 금 21:03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태국 고대 불교왕국 수코타이·치앙마이 순례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알랭 베르디에의 스리랑카 페라헤라 참관기
기사 (전체 1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17. 이원수의 ‘밤중에’
“왜 잠 깼니? 어서 자거라. 어서 자거라!”이 구절에서 6·70대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초등학교 시절(당시는 국민학교) 교과서에서 배웠던 동시 한 편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가난했던 시절, 잘 살아보려고 애썼던 시대의 어린이들에게 교과서에 실려 심금을
신현득   2017-09-19
[연재] 16. 서정슬의 ‘어머니’
세상에서 고맙지 않은 어머니가 없지만, 1급 장애의 딸을 길러낸 어머니라면 그 정성이 남달랐을 거다. 그 딸이 장애를 딛고 시인으로 성장해서 어머니의 고마움을 시에 담았다면 그 감동이 어떨까? 그러한 딸이 그러한 어머니에게 보낸 영혼의 편지 같은 동시
신현득   2017-09-05
[연재] 15. 최춘해의 ‘시계가 셈을 세면’
부처님의 가르침에서는 시간이 큰 몫을 하고 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과거, 현재, 미래의 삼세(三世)는 시간의 원리다. 시간은 이 삼세의 공간을 흐른다. 과거에 시작된 시간이 현재로 와서 미래로 흐르는 것이다. 이를 인생의 한 살이에 견주면 전생·금
신현득   2017-08-22
[연재] 14. 어효선의 ‘신기료 장수’
세상이 바뀌면 풍물이 바뀐다. 요즘은 신기료 장수를 흔하게 볼 수 없지만 지난 시절에는, 어느 곳을 가든 시장 들머리나 길가에 전을 펴고 있는 신기료 장수가 흔했다. 이것은 그 때의 풍물이었다. 신기료는 신을 고쳐주고, 기워 주기까지 했다. 떨어진 고
신현득   2017-07-31
[연재] 13. 오규원의 ‘여름에는 저녁을’
여름 정서는 시골이 좋다. 시골의 한낮보다는 달밤이 좋다. 가족이 달빛 아래에서 저녁을 같이 먹을 수 있어서 좋다. 마당에다 멍석을 펴고 저녁을 내어다 먹는다.할아버지, 할머니 곁에 손자 손녀가 앉았다. 온 식구가 둘러앉았다. 여기에 더 좋은 화목이
신현득   2017-07-17
[연재] 12. 권태응의 ‘땅감나무’
땅감나무 / 권태응키가 너무 높으면 까마귀 떼 날아와 따먹을까봐키 작은 땅감나무 되었답니다. 키가 너무 높으면아기들 올라가다 떨어질까봐키 작은 땅감나무 되었답니다. ‘권태응 동요시집 ‘감자꽃’(1948, 글벗집)에서’이 시의 지은이 권태응(1918~1
신현득   2017-07-04
[연재] 11. 박영종의 ‘흥부와 제비’
동요 ‘얼룩 송아지’(손대업 곡)로 유명한 박목월(朴木月,1916~1978)의 본명은 박영종(朴泳鍾)이었다. 신라 서울 경주에서 성장, 동시로 문학을 시작한 아동문학 선각자의 한 사람이었다.제비가 물어다 준 박 속에서착한 씨앗 심은 동생에 금은악의 씨
신현득   2017-06-20
[연재] 10. 이광수의 ‘어디서 오셨나?’
춘원(春園) 이광수(李光洙, 1892~ 1950)라면, 소설 ‘무정(無情)’ ‘유정(有情)’이나 ‘흙’ ‘사랑’ 등을 떠올린다. 춘원은 우리의 신문학을 열었고, 소설문학을 열었던 선구자다. 그러나 춘원은 소설만 쓴 것이 아니다. ‘이광수 전집’(196
신현득   2017-06-05
[연재] 9. 김영일의 간결한 시 ‘노랑나비’
꽃 피고, 나비 춤추는 계절이 되었다. 온갖 자연이 초록빛깔로 꽃빛깔로 서로 바라보며 반가와 웃고 있는 그 사이를 나비가 날고 있다. 나비 행동을 환상적으로 묘사노랑나비 선택 애쓴 흔적 역력초파일이 자신의 생일이라고자랑할만큼 불교 관심 둔 작가나비 날
신현득   2017-05-23
[연재] 8. 정지용의 ‘해바라기 씨’
해바라기 씨 정지용해바라기 씨를 심자.담 모롱이 참새 눈 숨기고해바라기 씨를 심자.누나가 손으로 다지고 나면바둑이가 앞발로 다지고 괭이가 꼬리로 다진다.우리가 눈감고 한 밤 자고 나면이슬이 내려와 같이 자고 가고.우리가 이웃에 간 동안에햇빛이 입 맞추
신현득   2017-04-25
[연재] 7. 한정동의 ‘굴레 벗은 말’
한정동(韓晶東)이라면 동요 ‘따오기’(윤극영 작곡)를 떠올린다. 따오기 울음에 곁들여 저세상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노래한 동요 ‘따오기’는 초등교육을 거친 우리나라 사람 모두가 애창하는 노래다. 그래서 그의 애칭이 ‘따오기 할아버지’였다. 우리말과
신현득   2017-04-12
[연재] 6. 조유로의 ‘그런 약이 있다면’
동심의 세계에는 이상한 것이 많고, 별난 것이 많다. 그래서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이야기에 키가 구름 높이에 이르는 거인이나 키가 손가락 길이만한 소인국 사람이 등장한다.동무의 꿈속에 내가 들어가서함께어울리는 꿈을 시로 빚어입체적 배열로 시각미 높이고음
신현득   2017-03-28
[연재] 5. 최남선의 ‘우리의 운동장’
우리의 지식인들이 잘못 생각하는 것이 있다. 그것은 육당(六堂) 최남선(1890~1957)과 소파(小波) 방정환(1899~1931)의 이력에서 상당 부분을 바꾸어서 생각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대부분 시 7·5조 운율일 때‘우리의 운동장’은 6·5조 대
신현득   2017-03-14
[연재] 4. 서덕출의 ‘봄 편지’
연못가에 새로 핀버들잎을 따서요우표 한 장 붙여서강남으로 보내면작년에 간 제비가푸른 편지 보고요대한 봄이 그리워다시 찾아옵니다. 봄이 오고 있으니, 봄노래가 생각난다. 봄노래라면 먼저 떠오르는 게 서덕출(1906~1940)의 ‘봄 편지’(홍난파 작곡)
신현득   2017-02-28
[연재] 3. 박경용의 ‘대추나무에’
작고 매끄러운수다스런 잎들 사이로반짝!구슬 같은 것이 와서 박힌다. 반짝!또 하나가 와서 박힌다.작고 매끄러운파닥거리는 잎들 사이로반짝! 반짝!자꾸만 구슬 같은 것이 와서 박힌다. 무얼까?잡고 보면 아무 것도 아닌 것들?내 꿈 조각 같은 것들?아니다!
신현득   2017-02-14
[연재] 2. 김종상의 ‘산 위에서 보면’
산 위에서 보면 학교가 나뭇가지에 달렸어요. 새장처럼 얽어 놓은 창문에참새같은 아이들이쏙, 쏙…얼굴을 내밀지요. 장난감 같은 교문으로 재조갈 재조갈떠밀면 날아나오지요. 학교가 나뭇가지에 달리고꼬마들은 작은 날개의 참새창문은 얽어논 새장 문
신현득   2017-01-23
[연재] 1. 윤석중의 ‘노래가 없고 보면’
노래가 없고 보면 무슨 재미로냇물이 돌 틈으로 흘러 다니며 노래가 없고 보면 무슨 맛으로 바람이 숲 사이로 지나다니랴.노래가 없고 보면 귀뚜리들이기나긴 가을밤을 어이 새우며노래가 없고 보면 기러기 떼가머나먼 하늘 길을 어이 나르랴.노래가 없고 보면 무
신현득   2017-01-09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