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4.21 금 20:11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희귀 두루미 다칠까 전깃줄 없애
서부부탄의 끄트머리 왕듀포드랑에 자리하고 있는 포브지카 계곡은 검은목두루미의 겨울 서식지로 유명하다. 전 세계에 6000여 마리 밖에 남아있지 않은 이 희귀새는 겨울이 시작되는 11월이 되면 중국 운남성 등지에서 히말라야를 넘어 이곳 포브지카계곡을 찾
남수연 기자   2017-04-17
[연재] 산은 정복의 대상이 아니다
“산은 정복의 대상이 아니다. 경배하고 상생할 터전이다.”해발 7000m를 넘는 부탄 고봉들이 미답봉(아무도 오르지 않은 산)으로 남아있는 이유다. 히말라야 수많은 봉우리들 대부분은 인간의 발길 아래 모습을 드러냈다. 이웃 네팔은 고산등반이 국가의 주
남수연 기자   2017-04-11
[연재] 10만8천 그루 나무 심어 왕자 탄생 축하
왕국의 계승자인 왕자에게 어울리는 선물은 무엇일까. 2016년 2월5일 부탄은 온 나라가 축제 분위기로 술렁였다. 국왕 지그메 케사르 남걀 왕축과 왕비 제선 페마 사이에서 첫 아들, 왕자가 탄생했기 때문이다. 2011년 결혼한 국왕부부 사이에서 5년
남수연 기자   2017-04-03
[연재] 다산 기원해준 ‘괴승 드룩빠 쿤리’ 향한 메시지
카메라 셔터를 누르고 있지만 자꾸 주변을 살피게 된다. 누가 쳐다보지 않을까. 이상한 사람이라 여기지 않을까. 뒤통수가 따끔거리는 듯해 두리번거리면서도 카메라를 내려놓을 수가 없다. 가정집 담벼락에 떡하니 그려져 있는 남근상 벽화 때문이다. 현관 옆에
남수연 기자   2017-03-27
[연재] 외국인이라도 병원비·약값은 무료
“의사를 만나야겠어요.”기자를 안내하던 가이드 킨레이씨가 걱정스런 얼굴로 앞장선다. 며칠 째 목이 칼칼하고 잔기침이 계속되더니 결국 말소리가 나오지 않을 정도가 되었다. 걱정스런 얼굴로 바라보던 킨레이씨 손에 이끌려 도착한 곳은 ‘국립 전통 병원(Na
남수연 기자   2017-03-20
[연재] 재산은 딸에게…그래도 남자로 태어나고 싶다?
“부탄에서도 이혼을 해요?”결혼은 간소히…이혼율도 높아부동산은 딸, 동산은 처에 상속남성의 역할은 종교·정치 분야깨달음 얻으려 남자 환생 희망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은 바로 결혼과 이혼이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라는
남수연 기자   2017-03-13
[연재] 아찔하게 매운 고추를 소금에 ‘콕’
부탄 사람들의 고추 사랑은 유별나다. 큼지막한 고추에 마늘, 양파 등 온갖 야채를 넣고 치즈와 버무려 먹는 에마다체는 부탄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전통 반찬이다. 밥 위에 한 숟가락 듬뿍 뿌려 쓱쓱 비빈 후 호기롭게 입안에 털어 넣는 순간, 눈이 확
남수연 기자   2017-03-06
[연재] 남자 정장은 무릎 길이의 ‘치마’
부탄 남성의 전통복장은 ‘고’라고 불리는 원피스 형태다. 두루마기와 같이 생긴 것이 품이 넓고 바닥에 닿을 만큼 길다. 오른쪽 옆구리서 옷섶을 여민 후 아랫단이 무릎에 오도록 끌어올려 ‘케라’라고 하는 허리띠로 묶어 준다. 고의 상의는 풍성해서 앞섶은
남수연 기자   2017-02-27
[연재] 고마울 땐 웃으며 ‘땡큐 라!’
외국인들이 우리말을 배울 때 가장 힘들어 하는 부분 가운데 하나가 바로 존칭어다. 영어를 비롯해 상당수 언어에 존댓말이 없는데 비해 우리말에는 유난히 존칭어가 발달해 있기 때문이다. 같은 뜻의 말에도 평어, 존칭이 있을 뿐 아니라 때로는 극존칭까지 있
남수연 기자   2017-02-20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