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4.21 금 20:11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채문기의 길따라 절에 들다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법보신문 연중캠페인 불자답게 삽시다
대만 성운대사의 나의 인생 나의 불교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김용규의 숲에서 배우는 지혜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불교는 나의 삶
우리동네 우리절
지역불교 구심점 사암연합회
김규보 기자의 불교학 리더에게 듣다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김성순의 지옥을 사유하다
철학자 이진경 선어록을 읽다
성원 스님의 나의 천진불
조정육의 불교의 발견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정진희의 사찰미술여행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김권태의 마음을 읽다
오중철의 돈황벽화 감통설화
이제열의 파격의 유마경
강병균의 수학자가 본 금강경
정운 스님의 전심법요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재마 스님의 존재여행
주수완의 미술사학자와 읽는 삼국유사
불교작가를 말하다
성효 스님의 그림이 있는 선시
남수연 기자의 부탄 들여다보기
나의 신행일기
기사 (전체 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나의 신행일기] 김영은
난 얼마나 부처님께, 부처님 가르침에 가까이 다가갔을까. 대대로 불교집안서 태어나 친정엄마와 인근 절 다녀빌기만 하는 신행 넘어서미용기술 살린 봉사 소망조상 대대로 불교집안이었다. 소위 모태신앙이라 부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어린 시절부터 절에 갔다.
김영은   2017-04-18
[연재] [나의 신행일기] 이경숙
그냥 절에 다닌다는 사실이 무의미했다. 사찰만 오가는 일 무의미부처님 법 배우고자 공부수요일마다 미용봉사 다녀포교사고시도 응시해 합격부처님 가르침을 제대로, 확실하게 배우고 싶었다. 조계종 포교원 디지털대학 신도전문과정에 등록해 공부를 시작했다. 부처
법보신문   2017-04-12
[연재] [나의 신행일기] 손정수
늘 의문이었다. 항상 의심덩어리였던 ‘참나’많은 법문 청해도 오리무중참선으로 탐진치 닦아가며포교사로 거듭나 전법할 것‘진정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갈 것인가’. 내 존재를 확인하고 싶었다. 진실한 내 실체를 알고 싶었다. 생물학적인 나, 사
법보신문   2017-03-20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