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4.19 목 17:12
연재
법륜 스님의 지혜로운 삶
김택근의 성철 스님 평전
나의 발심수행
명법문 명강의
남수연 기자의 한국불교 비구니 리더
세심청심
김형중의 내가 사랑한 불교시
이수정 박사의 절터는 불교문화의 보고
김형규의 불설과 언설
최원형의 불교와 생태적인 삶
최호승 기자의 문인을 만나다
황순일의 원전 자타카
김정빈의 일화로 보는 불교
이병두의 사진으로 보는 불교
최병헌의 한국역사와 불교
포교사의 하루
신현득의 내가 사랑한 동시
김호성의 정토행자 편지
이숙희의 문화재를 감정하다
불교 학술세미나 지상중계
김재권의 명상심리로 풀어보는 불교교리
해주 스님의 법성게 강설
심재관의 불교 속의 꿈, 꿈 속의 불교
임연숙의 그림으로 만나는 명상
주수완의 미켈란젤로 앞에 선 불교미술사학자
김규보의 여성수행자 노래
알랭 베르디에의 세계의 여성수행자
강경구의 불교건강학
임석규의 테마가 있는 절터 기행
김영욱의 선시로 읽는 선화
배길몽의 불교와 과학
채문기의 천강에서 달을 보다
남수연 성지탐사 전문기자의 꺼지지 않는 법등 스리랑카
다시읽는 명칼럼
조계종 총무원장 열전
-석진 스님에서 자승 스님까지
기사 (전체 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11. ‘거룩한 세종의 역경사업’ ① - 이병주, 1983년 ‘불교사상’
세종의 훈민정음 창제는 해묵은 한자문화권에 맞선 우렁찬 도전이었다. 자주와 민주와 실용의 보람을 치밀하게 경영한 영주(英主)의 영단이었다. 민족문화의 자랑을 만세반석에 뿌리 내린 거룩이었으니, 특히 반포를 전후한 보급책은 오늘날 생각해도 정녕 놀라운
법보신문   2018-04-17
[연재] 조정래의 10. ‘인도, 삶의 영원한 거울’④ - 1983년 ‘불교사상’
만약 온대나 한대지방 사람들을 인도에서 살게하면 게을러지는 것은 고사하고 절대수명도 반이나 살아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나는 며칠을 머무는 동안 그걸 절실히 깨달을 수 있었다.영국의 오랜 식민통치에도스스로 모습 지켜낸 인도인현재 우리들 모습 반성케해세
법보신문   2018-04-02
[연재] 9. 조정래의 ‘인도, 삶의 영원한 거울’③ - 1983년 ‘불교사상’
삶과 죽음을 하나로 인식하고, 죽은 자를 결코 두려워하지 않으며, 죽은 소의 악취도 더러워하지 않는 인도인의 모습 속에서 프랑스 여대생은 인생의 궁극을, 인간의 실체를, 자연의 섭리를 깨달은 것인지도 모른다. 인도의 가난을, 힌두이즘을 교묘하게 악용하
법보신문   2018-03-26
[연재] 8. 조정래의 ‘인도, 삶의 영원한 거울’② - 1983년 ‘불교사상’
뉴델리와 바라나시와 아그나를 본 다음의 반응은 재미있는 결과를 낳았다. 일곱은 긍정적이었고, 셋은 부정적이었다. 부정적인 세 사람은 인도인들의 가난과 비위생적인 생활, 그리고 비문명적인 모습에 정나미 떨어져하고 몸서리까지 쳐댔다. 그런데 나는 어이없게
법보신문   2018-03-19
[연재] 7. 조정래의 ‘인도, 삶의 영원한 거울’① - 1983년 ‘불교사상’
“인도에서는 병든 개도 행복하다.”생명이 있는 모든 것들을차별 없이 평등하게 존중인도에 가면 누구나 발견이 말은 첨단 문명을 자랑하는 서구라파 어느 나라의 여대생이 몇 개월에 걸친 인도여행을 끝내면서 한 말이었다. 이 한마디 말은 인도가 어떤 나라인가
법보신문   2018-03-12
[연재] 6. 이기영의 ‘지눌의 십종염불’ ③ - 1974년 ‘불교문화’
이 세상의 모든 것, 자연과 인생의 그 모든 사건을 일관하는 부처님의 진리가 있다. 우리는 이 세상의 모든 것에서 불신(佛身)을 본다. 그 세상의 모습을 보며 부처님을 보는 것이 바로 제8의 관상염불이다. 섬기는 마음, 아껴 쓰는 마음, 부지런히 간수
법보신문   2018-03-05
[연재] 5. 이기영의 ‘지눌의 십종염불’ ② - 1974년 ‘불교문화’
부처님을 생각한다는 것은 부처님처럼 된다는 것이다. ‘당신은 저 먼 곳에 있고 나는 여기 이 시궁창에 있습니다. 당신의 나라는 훌륭하고 아름답습니다. 부처님 제발 비오니 나를 어서 빨리 데려가 주시옵소서.’ 이렇게 빌고 이렇게 바라는 것은 염불이 아닌
법보신문   2018-02-26
[연재] 4. 이기영의 ‘지눌의 십종염불’ ① - 1974년 ‘불교문화’
보조국사 지눌은 매우 어려운 시기에 살았다. 정치·군사적으로 나라는 혼란했고, 요승·권승은 수행보다 권력과 금력, 심지어는 세속적인 쾌락에 더 많은 흥미를 느껴 날뛰고 있었다. 그러한 상황 속에서 일반신도는 아는 것도 없이 덮어 놓고 절에 가 엎드려
법보신문   2018-02-12
[연재] 3. 서경수의 ‘불교계에 바란다’ ③ - 1980년 5월 ‘법륜’
호국불교에는 다음과 같은 문제가 있음을 반성하고 비판할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우선, 호국이라 할 때 ‘국’이 지칭하는 대상은 ‘국왕’도 포함되고, ‘국토’나 ‘국민’도 포함될 수 있다. 광범위하게는 ‘국가’도 대상이 될 수 있다. 그런데 한국불교의
법보신문   2018-02-06
[연재] 2. 서경수의 ‘불교계에 바란다’ ② - 1980년 5월 ‘법륜’
오늘을 사는 종교라면 오늘의 시간을 호흡하며 오늘을 생각해야한다. 그리고 오늘을 사는 인류의 문제와 대결해야하는 것이 오늘의 종교다. 그런데 오늘의 불교는 어쩐지 오늘의 문제보다는 어제의 문제, 더 거슬러 올라가서는 지난 과거의 문제에 더 깊은 관심을
법보신문   2018-01-29
[연재] 1. 서경수의 ‘불교계에 바란다’ ① - 1980년 5월 ‘법륜’
1910년 불교계 최초의 잡지인 ‘원종’이 발간된 이후 수많은 불교 잡지와 신문이 있었다. 여기에는 지금 읽어도 손색이 없는 명문장 명칼럼도 헤아릴 수 없이 많다. 법보신문에서는 선지식들의 주옥같은 글들을 선별해 매주 연재한다. ‘불교계에 바란다’는
법보신문   2018-01-23
 1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기사문의 : 070-4707-4969, 4966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제호 : 법보신문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