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의 피해자 두 번 죽이기
가해자의 피해자 두 번 죽이기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7.09.25 12:59
  • 댓글 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인사무실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재단법인 선학원 이사장 법진 스님의 공판이 9월21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렸다.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재판에 회부된 이후 3차 공판이었다. 증인으로 김영란 나무여성인권상담소장, 박우석 선학원 사무국장이 출석했다.

이번 공판에서 ‘성추행 혐의’를 벗고자 하는 법진 스님의 속내를 알 수 있었다. 본인의 행위가 일으킨 사건을 정치적이라며 왜곡하고 피해자는 행실이 올바르지 않은 여성으로 몰아가는 분위기가 강했다. 이날 법진 스님과 변호인들은 성추행 피해자를 상담한 김 소장을 대상으로 집요하게 질문을 던졌다. 조계종과 선학원의 법인법 갈등을 알고 있는지, 피해자의 남성편력과 근무태도는 아는지 등을 물었다.

질문들을 종합하면 배경에 조계종이 있거나 업무 변경 등 지시에 따른 불만 표출로 ‘성추행 혐의’를 꺼내 고소했다는 뉘앙스가 강했다. 김 소장은 “모멸감도 느꼈다”며 “조계종과 선학원 갈등 관계 속에 나와 피해자가 장단에 춤추는 게 아니냐는 질문처럼 보였다”고 했다.

법진 스님이 기소된 사건은 정치적이거나 외부적 요인, 더구나 피해자의 행실 때문이 아니다. 피고소된 당사자인 스님의 자발적 행위에 따른 결과물이다. 본질은 고소인(피해자)과 피고소인(가해자) 사이에 발생했다는 ‘성추행 혐의’에 있다. 설사 법진 스님 측 주장대로 정치적이거나 피해자의 행실 탓이라도 ‘검은 손’을 뻗친 사람은 피고소인이다. 속초 출장길에서 손을 만졌고 대리인을 통해 합의금 1500만원을 제시한 것도 법진 스님이다. 아직 재판부 판단이 나오지 않았다. ‘성추행 혐의’가 입증되지 않더라도 피해자가 느꼈을 수치는 일어난 사실일 가능성이 적지 않다. 

▲ 최호승 기자

 

3차 공판의 전체적 분위기는 정치적 의도와 부도덕한 행실로 본질을 덧씌워 피해자를 가해자로 매도하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성평등불교연대 관계자도 “문제가 불거질 때부터 주장해온 내용들이다. 성추행 혐의보다 이외의 일들로 본질을 호도하는 전형적인 피해자 죽이기”라고 했다.

무명초 깎고 승복 입은 출가수행자로서, 선학원 이사장으로서 최소한 사과조차 없다는 사실이 씁쓸하다. ‘법구경’의 ‘우암품’에는 “재에 덮인 불씨는 그대로 있듯 지어진 업이 당장에는 안 보이나 그늘에 숨어 있어 그를 따른다”고 했다. “부끄러움으로 옷을 삼으면 위없는 장엄”이라는 옛말도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스님이 새겨야 할 경책이다.

time@beopbo.com


[1409호 / 2017년 9월 2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평등불교연대는 왜? 2018-03-31 14:28:27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트위터

https://twitter.com/metoogoon

와 연대하여 대한민국 국민들이 (재) 선학원 직장내 성폭력

사건을 알 수 있도록 알려주세요

초팔일도 다가오고 안국동 중앙선원과 성북동 정법사 외 선학원 분원에 갈때는

조심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려야 더이상 피해를 막을 수 있을것 같습니다.

왜 전국 성폭력 상담 협의회와 연대와 협력하여 이 사안을 해결할 모색을 하지않고

있는지 ... 성명서로 될 일이 아니고

새로운 불자들이 신심내어 절에 왔을때 이 일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아시는지요?

독재체제 선학원 최이사장의 2018-03-21 13:45:37
물귀신 작전으로 보직이사들 모두 자체정화 막혔네요.

"전 원 사 퇴" 밖에 방법이 없겠네요.


선학원 이사회는 해체되고 조계종단에서 선학원을 회수 받아 운영 할수밖에 다른 정상화 방법이 없네요.


예견된 일이 었지만, 100년 묵은 구렁이가 선학원에 소굴을 파고 알까고 토사물로 악취 진동하고 이끼에 이끼가 모이니...

구렁이 소굴에 불 밝혀주시고 깨끗이 청소해 주십시오

세계적으로 종교계가 모두 비웃을 일입니다.

또한 대한민국 망신이기도 합니다.

마구, 마구니들의 집단으로 전락하다니 슬프네요

일제치하 독립운동의

Right now 노동부 익명신고 time 2018-03-21 13:45:08
권력형 성폭력 처벌 두배로 강화한다 징역5년->10년 이하
<공소시효,벌금상향조정>

악성댓글 구속수사, 경찰900여명 미투 피해자 보호관 지정
피해 공개사건 내.수사
정부합동 직장 및 문화예술계 성희롱, 성폭력 근절 대책

고용노동부는 홈페이지에 직장 내 성희롱 익명 신고시스템을
이달부터 개설해 운영하고, 익명 신고만으로도 행정지도에 착수해
피해자 신분 노출 없이
소속사업장에 대한 예방차원의 지도감독이 가능하도록 했다.

고용노동부 https://www.moel.go.kr 상담문의(국번없이)1350
여성긴급전화 1366

1366, 112, #metoo, 노동부 익명 2018-03-18 16:24:37
우리의 할머니
우리의 어머니
우리의 누이
우리의 아내
우리의 처제
우리의 여동생
우리의 연인
우리의 딸
우리의 손녀
우리의 아이들

스스로 단도리 잘 하세요. (증거수집필수)

성능 좋은 녹음기 구매 상시 착용
경찰신고 후 증거자료(CCTV 외 블랙박스)당일확보가능

직장내 성폭력, 성상납 근절되어야 합니다.

간곡히 지금바로 신고하세요

한국성폭력상담소 02-338-5801~2
한국여성의전화 02-2263-6465
다누리콜센터 1577-1366
여성긴급전화 국번없이 1366
한국여성민우회

#withyou, 노동부 익명신고 운영 2018-03-16 17:19:40
권력형 성폭력 처벌 두배로 강화한다 징역5년->10년 이하
<공소시효,벌금상향조정>

악성댓글 구속수사, 경찰900여명 미투 피해자 보호관 지정
피해 공개사건 내.수사
정부합동 직장 및 문화예술계 성희롱, 성폭력 근절 대책

고용노동부는 홈페이지에 직장 내 성희롱 익명 신고시스템을
이달부터 개설해 운영하고, 익명 신고만으로도 행정지도에 착수해
피해자 신분 노출 없이
소속사업장에 대한 예방차원의 지도감독이 가능하도록 했다.

고용노동부 https://www.moel.go.kr 상담문의(국번없이)1350
여성긴급전화 1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