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0.20 금 22:03
> 사회
적폐청산연대, 선거 앞두고 세 과시하려 했지만….10월11일 '범불자결집대회' 개최
조장희 기자  |  banya@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2:55: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적폐청산연대는 선거를 하루 앞둔 10월11일 조계사 앞 우정국로에서 ‘범불자결집대회’를 열었다.

스님 10여명…재가자 700여명 불과

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가 일간지 등에 특정 후보자를 비방하며 수차례 범불자결집대회 광고를 게재하며 홍보했지만 불자들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했다.

적폐청산연대는 일간지 두곳에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한 설정 스님 비방 광고를 몇 차례 게재하며 선거개입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로 인해 적폐청산연대와 함께 활동해 온 전국선원수좌회,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불교환경연대 등은 선거개입이라는 점에 유감을 밝히고 ‘범불자 결집대회’에 불참했다. 설정 스님 선대위 측은 이들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

적폐청산연대는 선거를 하루 앞둔 10월11일 조계사 앞 우정국로에서 ‘범불자결집대회’를 열었다. 대대적인 홍보에도 불구하고 행사에는 제적 및 징계를 받은 명진‧무송‧대안‧도정 스님 등 10여명의 스님과 재가자 700여명이 참석해 그동안의 집회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

이날 집회에서도 참가자들은 막말을 쏟아냈다. 이들은 “조계종단은 이제 망했다. 사회로부터 도태될 것이 자명하다”며 “제35대 총무원장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 설정후보 사퇴하라”고 말했다.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1411호 / 2017년 10월 1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조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정신차리라 2017-10-12 23:01:02

    1500개의 촛불을 준비했는데 수백개의 촛불이 모자랐다. 최소 2000여명이 왔다는 이야기다.

    조장희 기자는 점점 거시기 기자가 되어간다. 종단의 적폐들에 애써 눈감고 늘 폄하하기 바쁘다. 오늘 서울대 학력사기 설정스님이 당선된 후 함박웃음띈 채 걸어가는 모습이 무엇을 의미하는 지 모르겠다.

    예전의 법보신문 교계뉴스 기사들은 정곡을 찌르는 바른 정보들과 냉철한 분석기사들로 읽는 재미가 솔찬히 있었다.

    요새는 기관지 보다 더 기관지화되어 딱하기 그지없다.신고 | 삭제

    • 상식 2017-10-12 17:35:42

      조장희 기자 기자 맞나요?
      아무거나 쓰면 기자인가요?

      아무리 인기없는 불교계 신문이라도

      맞춤법 띄어쓰기 그리고 기본 글쓰는 법을 아는
      상식이 있는 사람을 기자로 뽑아야하지 않을까요?

      제목에 세 과시하려고 점점점은 무엇인가요?신고 | 삭제

      • 과시하려고? 2017-10-12 16:22:11

        기사를 과시 하려고 쓰나요?
        불교 적폐청산 하려는 과정을
        더 찾아보고 올바른 기사를 쓰면 좋겠습니다.
        불교 기사만이라도 정확하게...!!!신고 | 삭제

        • ㅎㅎ 2017-10-12 16:02:25

          쓰브리교주님 따르는 사람들 빼면 뭐야
          적폐에 공감하는 사람이 없다는 얘기네신고 | 삭제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