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11 월 10:51
> 교계
호법부 등원 불응한 수불 스님 “수행자로 돌아가겠다”
최호승 기자  |  time@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4  20:10: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선거법 위반 의혹 관련 호법부 등원 통지에 불응한 안국선원장 수불 스님이 돌연 입장을 발표하고 “수행자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조계종 35대 총무원장 선거에서 고배를 마신 직후 “심기일전하겠다”고 공언했던 상황과 반대되는 입장이다.

11월24일 저녁 돌연 입장 발표
“징계 피하려는 의도” 의혹도


수불 스님은 11월24일 저녁 7시 향후 행보를 밝힌다며 “앞으로 남은 시간을 간화선 수행으로 국내외 전법에 전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수불 스님은 “교계에 빚진 것을 갚아야 하겠다는 마음에서 종단 현실 속으로 뛰어들기도 했다”며 “막상 현실에 부딪혀 보니 소납이 감당할 수 있는 입장을 넘어서고 있다는 것을 절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부터 수행자 본연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가고자 한다”며 “그동안 응원에 송구스럽지만 순리대로 출가사문의 본분사로 회향하는 것을 널리 혜량해 달라”고 했다. 이어 “신임 총무원장 체제 아래 종단이 더욱 변화와 발전을 이룩해 불교계와 나라 안팎이 두루 평안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수불 스님 입장은 그동안 보여준 행보와 다르다는 점에서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수불 스님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서 다수의 득표차로 패배한 뒤 “이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멀리 바라보면서 새롭게 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선거대책위원회 소속 종앙종회의원스님들이 대거 참여한 ‘불교희망연대’ 고문직을 수락하면서 종책을 연구하고 개발하겠다는 등 조계종에 깊숙이 관여할 것을 시사하기도 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지난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자 징계를 피하려는 의도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한편 제209차 중앙종회에서는 사실 관계를 조사해 일벌백계해야 한다며 징계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11월16일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 회의에 참석한 주지스님들도 “그냥 넘어가선 안 된다”고 의견을 모았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17호 / 2017년 11월 2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최호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관세음/ 2017-12-04 10:41:55

    어떤 큰 뜻을 품었길래 역대 최악의 돈지랄을 했을까요? 돈지랄로 이룰 수 있는 큰 꿈이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혹시 광신도요.신고 | 삭제

    • 관세음 2017-12-02 03:44:14

      어느불교신문도 거론않는데 유독 법보신문만
      강경어휘사용 기사올리는이유?
      불교사랑이여서?
      불교도 모르고 수불스님 진정한 큰 뜻도
      모르는 애숭이기자의 글! 역량부족이 훤히‥‥신고 | 삭제

      • 멱우 2017-12-01 11:55:24

        까마귀 노는곳에 백로야 가지마라!
        수불스님! 뜻하신대로 묵묵히 걸어가십시요..
        길을 가다보면 시간이 흐르다보면 잊혀질것이고
        오해도 풀릴것이라 믿습니다..
        옛말에 "죄는죄대로 간다"고 아는사람은 다압니다..

        늘 소원해 오시던 간화선대중화와 세계화를
        반듯이 이루어 한국불교의 위상을 만방에 널리
        알리시고 불자들의 등불이 되어 주십시요..
        스님! 존경합니다. 힘내십시요..신고 | 삭제

        • 돈지랄? 2017-11-28 10:57:16

          오십보 백보 아니십네까
          아무리 익명성이 보장되는 댓글이지만 언어나 용어 선택에도 품격이 있습니다 jr이 뭡네까 jr
          수불스님 같이 살아오신 종단 지도지가 드물지요
          전법 후원 투명성 . . . 올곧게 사신분들을 우린 존경하고 잘 모시는 풍토라야 불교와 종단의 희망이 싹틉니다
          이번 원장선거 원로의장 선거를 보십시요 우리 종단은 앞으로도 몇몇 개인에 의해 좌지우지 될것입니다 독주는 독식과 독재를 낳습니다
          잘 보이지않는 철벽의 산이 종단을 멍들게 할것있니다
          출가자는 끊임없이 식자들의 조롱과 냉소의 대상이 될것입니다신고 | 삭제

          • 돈지랄 2017-11-27 17:29:57

            그래서 선거판에서 돈지랄은 누가 한겁니꽈아~신고 | 삭제

            • 장자의 출가 2017-11-27 17:16:59

              돈받고 안찍은 인간들 반성 좀 해라. 얼마나 상심이 크겠냐? 돈은 돈대로 받고 표를 안 찍어. 애라이.신고 | 삭제

              • 불교에 낄 자격없는 내로남불 악 2017-11-26 17:23:50

                내로남불 연발하며 인신공격은 기본이고
                악성댓글로 스님들과 다른 사람들 공격하는 것이
                일상화 된 것 같은 악플러가 부처님 가르침
                따른 것이 무엇이며 언행이 그럴진데 양심이 있으면 과연 불교를 믿는다 할 수 있나?
                아뢰야식에 다 저장된다.
                자신은 남에게 업 중에 가장 중한 구업을 함부로
                지으면서 불교에 왈가왈부 감나라 배나라
                악성댓글로 활개치며 내로남불 연발하는 악플러
                불교에 대해 'ㅂ'자도 말할 자격 없다.신고 | 삭제

                • 악플러 따위가 감나라 배나라 못 2017-11-26 01:59:58

                  인신공격은 기본인 악플러 따위가 불교계에서

                  감나라 배나라 떠들지 못하게 하라!!!

                  저따위 악플러가 불교계에 발도 못딛게 하라!!신고 | 삭제

                  • 대간사충 조사철저히 해주세요 2017-11-25 15:31:52

                    ① 훈요1조: 국가의 대업은 여러 부처의 호위를 받아야 하므로 선(禪)·교(敎) 사원을 개창한 것이니, 후세의 간신(姦臣)이 정권을 잡고 승려들의 간청에 따라 각기 사원을 경영, 쟁탈하지 못하게 하라.
                    --신고 | 삭제

                    • 고려산 2017-11-25 11:24:51

                      철저히 조사해서 다 밝히십시오신고 | 삭제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라인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