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11 월 11:01
> 교계
조계종 새 원로의장에 세민 스님
권오영 기자  |  oyemc@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7  16:52: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11월27일 원로회의서 만장일치
부의장에 대원·원경 스님 선출
대종사 품계·새 원로선출 이월

   
▲ 조계종 새 원로의장 세민 스님. 조계종 총무원 제공
조계종 새 원로의장에 세민 스님이 선출됐다. 또 수석 부의장에는 대원, 차석 부의장에는 원경 스님이 만장일치로 선출됐다.

조계종 원로회의는 11월27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제57차 회의를 열고 12월10일 임기만료 되는 원로의장 종하 스님의 후임에 세민 스님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또 부의장에 대원 스님과 원경 스님을 선출했다. 그러나 이날 예정됐던 대종사 법계 특별전형 심의의 건과 신임 원로의원 선출의 건은 차기회의로 이월됐다.

이날 원로회의에는 전체 22명의 원로의원 가운데 종산, 월주, 인환, 근일 스님을 제외한 18명이 참석했다. 그러나 회의가 길어지면서 무산 스님이 건강상의 이유로 중도 퇴장하면서 17명이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 원로회의는 새 의장 선출을 두고 장시간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이날 새 원로의장 후보로 세민, 정련, 월탄 스님이 추천되면서 선출방법을 두고 긴 논의를 이어갔다. 결국 세 후보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아 투표를 통해 결정하되, 최다 득표를 얻은 스님에 대해 만장일치로 결정된 것으로 발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날 최다 득표를 받은 세민 스님이 만장일치로 새 원로의장으로 결정됐다.

원로회의는 이어 부의장 선출의 건을 논의하고 대원 스님과 원경 스님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그러나 이날 원로회의는 회의가 길어지면서 당초 논의하기로 했던 성타, 월주, 지하, 보선, 법타, 철웅, 덕민, 무비, 적명, 경일, 혜국, 세연, 무관, 무여 스님 등 14명에 대한 대종사 법계 특별전형 심의의 건과 원행, 현호, 일면 스님 등 신임 원로의원 선출의 건을 차기 회의로 이월했다.

새 원로의장 세민 스님은 원로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종단의 안정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소감과 포부는 추후 따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세민 스님은 지관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56년 수계했다. 1958년 백양사에서 수선안거 한 이래 21안거를 성만했다. 해인사 승가대학과 일본 경도불교대학을 졸업했으며 동국대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제8~10대 중앙종회의원, 총무원 재무부장, 동국대 선학과 강사, 해인사·조계사 주지 등을 역임했다. 2012년 4월 원로의원에 선출됐으며 2014년 동화사에서 대종사 법계를 품수했다.

신임 원로부의장 대원 스님은 고암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58년 수계했다. 상원사, 망월사, 동화사, 김룡사, 금당선원 등 제방선원에서 21년간 수행정진했다. 전국선원수좌회 수석대표, 향토예비군 군종담당관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학림사 오등선원 조실, 고암문도회 회주 등을 맡고 있다. 2013년 4월 원로의원에 선출됐으며 2014년 동화사에서 대종사 법계를 품수했다.

원로부의장 원경 스님은 송담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60년 수계했다. 1960년 용화선원에서 수선안거 한 이래 26안거를 성만했다. 제10대 중앙종회의원, 흥왕사, 청룡사, 신륵사 주지를 역임했으며 현재 만기사 주지를 맡고 있다. 2014년 4월 원로의원에 선출됐으며 2015년 1월 동화사에서 대종사 법계를 품수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418호 / 2017년 12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권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무설전 2017-12-11 11:02:30

    수봉세민 큰스님의 원로의장 피선을 축하 드립니다. 어려운 절에 취임하면 지극한 원력으로 가람을 우뚝하게 일으키고 조계사 성역화 불사도 삼오모텔 등을 매입하여 그 초석을 다지시고, 해인사에서도 동판 장경을 세상에 선보이고 ..., 없는 돈 만들어 사찰 경제를 일으키고자 목터져라 부처님께 발원하는 저 낭랑한 염불소리. 간화선이 어디 따로 있나, 처처가 간화 염불선인데^^신고 | 삭제

    • 삼각산 2017-12-05 20:16:11

      먼저 세민당 큰스님의 원로의장 선임을 축하드립니다
      그러나 선불교를 지향하고 통불교를 인정하는 조계종단에서
      염불승이 원로의장인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결국 전 종권과의 교감과 특정스님등의 작업으로
      탄생한 선례가 좋지 못한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현 조계종단의 선거와 자리에 연연하는 명예욕 등의 행태에 아쉬움만이 더욱 진하게 남습니다신고 | 삭제

      • 세민당 2017-12-04 06:11:37

        천수경 염불은 누나 뭐래도 세민당이 최고라고 엄지척.
        그런데 원로의장은 좀 아닌 것 같다.신고 | 삭제

        • 불법승 2017-12-03 14:07:31

          삼보에 귀의합니다 _()_신고 | 삭제

          • 해인사 적광전 2017-12-02 14:30:04

            원로의장이란 자리가 참 가볍게 보이는구려.신고 | 삭제

            • 개불 2017-12-01 20:52:55

              천도재 장사꾼이 원로 되었네 그려 ~신고 | 삭제

              • 원로의장인지?노인회장인지? 2017-11-29 21:36:35

                조게종에 이렇게 어른이 안계신가?
                수행과는 동떨어진 사판승의 롤모델같은 스님이 원로의장에 등용되다니..
                아이고!!부끄러버라~~~신고 | 삭제

                • 윤왕경 2017-11-29 21:36:04

                  축하드립니다...신고 | 삭제

                  라인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