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11 월 11:01
> 학술·문화재 > 교학
학자 50여명, 아시아 속 ‘인도’를 말한다
이재형 기자  |  mitra@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5  12:58: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인도학회 등 주관으로
12월8~9일 서울대 영원홀서
발표·토론자 등 50여명 참여
5개 패널 나뉘어 각각 진행
‘가야·인도 불교교류’도 다뤄

사단법인 한국인도학회(회장 이거룡, 선문대)는 12월 8~9일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영원홀 등에서 인도 독립 7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및 제43차 정기학술대회를 개최한다. 특히 가야불교를 중심으로 고대 인도와 한국의 문명교류도 심도 있게 다뤄질 예정이어서 큰 관심을 모은다.

‘아시아 속의 인도’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동명대 인도문화교류연구소,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세계자연건강포럼, 한국외대 인도연구소가 공동 주최하고 서울대 아시아언어문명학부가 주관한다. 또 주한인도대사관과 한국연구재단, 사단법인 향기로운 동행, 부산 해인정사가 후원한다.

학술대회는 이거룡 회장의 개회사와 이주형 서울대 인문대학장의 환영사, 주한인도대사관 비끄람 도레스와미 대사 및 정홍섭 동명대 총장의 축사, 공동주최 기관장의 인사말로 시작한다. 이어 인도철학연구회장을 역임한 S.R. 바뜨 교수가 ‘인도와 한국의 문화교류와 허왕후의 역할”을, 김우조 한국외대 인도어과 교수가 ’아시아에서 보는 인도문학 연구: 한 한국학자의 시각에서‘를 주제로 기조발표를 한다.

이어 본 학술대회는 3개의 패널과 라운드테이블로 나뉘어 전문가들의 토론과 발표가 진행된다. 백좌흠 경상대 교수가 좌장을 맡은 패널 1은 ‘아시아 속의 인도’를 주제로 △태국에서의 힌두교의 역학: 70년 연구사(발라가나빠티 데바라콘다/ 델리대 철학과) △1950년 이후 중인 관계(장진궈이/ 북경대학 남아시아연구소) △인도의 아시아 관계에서의 지형변화: 국내의 제약 또는 국제적 기회(지뗀드라 우땀/ 자와할랄 네루대학) △모디노믹스와 한-인 경제 협력(이순철/ 부산외대)이 발표된다.

이거룡 선문대 교수가 좌장을 맡은 패널 2는 ‘가야, 불교, 인도: 고대문명의 교류’를 주제로 △불법의 여행: 인도에서 한국으로—문명교류의 불교사 회고(고다바리쉬 미쉬라/ 마드라스대학) △1세기 가야불교와 인도 타밀불교의 교류가능성 탐색—한국어와 타밀어의 유사성에 기초해서(양기문) △가야불교 남방전래설 재검토: ‘삼국유사’에 언급된 불교용어와 음역어(音譯語)를 중심으로(황정일/ 동국대) △세계제국과의 황실간 결혼으로 본 고대 한국의 위상—아요디야에서 온 서역공주 허황옥(한대성/ 동국대)이 발표된다.

황용식 인도철학 연구자가 좌장을 맡은 패널 3은 ‘아유르베다와 인도의 수행전통’을 주제로 △음식적 갈애와 그 제어의 두 방식: 감각적 혐오와 이 성적 혐오(공만식/ 킹스 칼리지) △아유르베다와 의학윤리(라지브 바뜨 박사/ 의학박사) △심신의 질병과 건강에 대한 아유르베다의 관점(김미숙/ 동국대) △붓다는 결가부좌를 취하였는가(이영일/ 동국대)가 발표된다.

정채성(한국외대) 선생이 좌장을 맡은 패널 4는 ‘아시아의 맥락에서 힌두 인도의 성장’을 주제로 △인도의 민주주의와 자경주의: 힌두교의 새로운 국면(카즈야 나카미조/ 쿄토대학) △만모한 싱 정부와 나렌드라 모디 정부의 외교정책: 주변 국 정책을 중심으로(김찬완/ 한국외대) △식민치하 인도의 커뮤널리즘: 대영제국과 RSS, 무슬림연맹의 발흥(락슈만 사뜨야/ 펜실베이니아대학) △현대 인도의 힌두우파 담론: 인도 수상과 학 생운동권의 어휘 사용 용례 탐구(장토마 마텔리/ 킹스 칼리지)가 발표된다. 이와 함께 ‘인도의 대전환과 인도학의 한국적 재해석’이라는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거룡 한국인도학회장은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1940년대 이후 아시아의 정치, 사회, 종교, 의학 및 수행전통과 관련한 인도의 역할과 전망뿐만 아니라 가야불교를 중심으로 고대 인도와 한국의 문명교류도 다뤄질 것”이라며 “많은 분들이 오셔서 영원한 진리(Sanatana Dharma)를 실험하는 이 축제의 자리에 동참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이재형 기자 mitra@beopbo.com

[1418호 / 2017년 12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이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라인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