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 위두라 자타카 ②
42. 위두라 자타카 ②
  • 황순일 교수
  • 승인 2017.12.0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들의 논쟁 해결한 위두라

▲ 태국 랏차부리 불교사원 위두라자타카(Vidhurajātaka) 중에서 이란다티(Irandatī)의 춤.

전생의 친구였던 네 사람 모두 쿠루(Kuru)의 수도인 인다파타(Indapatta)에서 다시 만났다. 모두 명상에 들어서 자신들의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 자신들이 하는 일을 살펴보았다. 그때 제석천 인드라신이 말했다. “우리 네 사람이 모두 왕이 되었습니다. 우리들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무엇일까요?” 가룰라(garula)는 천상의 독수리로서 뱀인 나가(nāga)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 가룰라의 왕과 나가의 왕은 서로가 서로를 공격하지 않고 평화롭게 지내고 있으며 이것이 자신들의 중요한 덕목이라고 했다. 그러자 신들의 왕인 인드라는 자신이 모든 사치를 멀리하고 모든 쾌락을 멀리하고 보통 사람처럼 살아가고 있는데 이것이 자신의 덕목이라고 했다. 쿠루의 왕 다난자야도 1만6000명의 무희들을 멀리하고 명상과 수행으로 살아가고 있다며 이것이 자신의 덕목이라고 했다.

전생 친구인 4명의 왕들
‘왕의 덕목’ 논쟁 벌이자
지혜로운 답으로 만족시켜


서로가 서로의 덕목을 자랑하면서 논쟁으로 발전했고, 누가 가장 덕이 높은 왕인지에 대해서 싸움이 일어났다. 그때 다난자야 왕이 말했다. “쿠루의 재상인 위두라(Vidura)는 현인으로서 지혜가 뛰어납니다. 그는 아주 훌륭해서 우리들의 의문을 해결해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를 찾아가 논의해 보시죠.” 왕들의 이야기를 모두 들은 현인 위두라는 다음과 같이 답했다. “왕들이시여, 지금 말씀하신 덕목들은 한 바퀴에 붙어있는 4개의 바퀴살과 같습니다. 4가지 각각의 덕목에 있어서 어느 것이 뛰어나고 어느 것이 열등하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4가지의 덕목을 모두 갖춘 사람이야 말로 가장 뛰어난 수행자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현인 위두라의 답변에 왕들은 모두 크게 만족했다. 그리고 각각이 현인 위두라에게 상품을 내렸다. 제석천 인드라는 위두라에게 천상의 실크로 만든 옷을 주었고, 가룰라의 왕은 자신이 목에 걸고 있던 보석 목걸이를 주었으며, 나가의 왕은 값비싼 보석을 주었고, 다난자야 왕은 소 1000마리를 주었다.

나가의 왕은 흡족한 마음으로 자신의 왕궁으로 돌아갔다. 이때 왕비 위말라(Vimalā)가 왕의 옷에 장식되었던 값비싼 보석이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물었다. 왕은 왕비에게 쿠루의 재상이자 현인인 위두라에 관해 이야기해주고 그에게 상품으로 주었다고 말했다. 왕비는 한편으로 위두라에게 질투를 느꼈고 다른 한편으로 위두라를 직접 보고 싶은 욕망에 사로잡혔다. 많이 수척해진 왕비는 왕에게 현인 위두라의 심장을 원하며 만일 구하지 못한다면 자신은 죽게 될 것이라고 했다. 왕비에 대한 걱정으로 심란해진 나가의 왕은 모든 신하들을 모아놓고 어떻게 하면 위두라를 나가의 세계에 데리고 올 것인가에 대해서 논의했지만 딱히 방법이 없었다.

나가의 왕에게는 아름다운 공주인 이란다티(Irandatī)가 있었다. 이란다티가 왕을 위로해 줄 때 왕이 말했다. “사랑스러운 나의 공주여, 왕궁의 신하들 중 그 누구도 인간세계에 가서 위두라를 이곳으로 데리고 올 사람이 없구나. 아마도 너만이 어머니를 살릴 수 있을 것 같다. 위두라를 이곳으로 데리고 올 수 있는 사람을 찾아라. 너를 그와 결혼시켜 주겠다.”

아버지의 말을 듣고 이란다티는 아름답게 치장을 하고 언덕위로 올라가 매혹적으로 춤을 추며 크게 외쳤다. “야차들이여, 나가들이여, 인간들이여, 누가 나의 남편이 되고 싶나요? 누구든 부모님의 소망을 들어준다면 저와 함께할 수 있습니다.”

황순일 동국대 불교학부 교수 sihwang@dgu.edu
 

[1418호 / 2017년 12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