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원 금강대 총장 취임 20일만에 사직서 제출
이준원 금강대 총장 취임 20일만에 사직서 제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7.12.07 17:2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상 이유…"당황스럽고 학교 앞날도 걱정스러워"

이준원 금강대 총장이 12월6일 건강상의 이유로 법인사무처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들은 이 총장이 근래 심혈관 계통 질환으로 몹시 힘들어했고, 최근 병원 진단 결과에 따라 부득이 그만두게 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대학의 명성을 되찾겠다”며 11월16일 취임한 이 총장이 불과 20여일 만에 물러남에 따라 교육부의 낮은 평가 등으로 위기에 직면한 금강대가 더욱 힘든 상황에 내몰릴 것으로 보인다.

금강대 A 교수는 “건강이 나빠졌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이렇게 갑작스레 그만 둘 정도였는지는 전혀 몰랐다”며 “당황스럽고 앞으로 학교가 어떻게 될지도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서울대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받은 행정학자로 공주대 교수로 재직하다 공직에 뜻을 둬 2006부터 8년간 제6~7대 공주시장을 지냈다. 공주시장을 마친 뒤에는 고등학교 교장으로 취임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이재형 기자 mitra@beopbo.com

[1419호 / 2017년 12월 1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하하 2017-12-13 16:35:29
아래분 몸이 아파서 그만둔걸 진짜 믿으라고 하는소린가 ㅎㅎㅎ 이무슨 성 전총장 휠체어 타는 소리인가.

참나 2017-12-08 12:28:18
아래 사람들 뭔말이냐
몸 아파서 그만 뒀다는데
확대해석하지 마시라

2017-12-08 10:36:53
총장이 할게 아무것도 없다.
스님들이 다 알아서 하는데 뭐 하러 들러리 서냐?
학교 망친 총장이라는 오명이나 뒤집어 쓰지 않으려면 빨리 판단해야지 뭐.
동국대도 능력도 없이 상만 높은 스님들이 대학 다 망친다.

재학생 2017-12-08 03:48:48
여긴 어떻게해도 답이 없다고 느끼고 발뺀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