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도…존엄사도…’ 사회논란에 입 다문 불교
‘낙태도…존엄사도…’ 사회논란에 입 다문 불교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7.12.08 12:08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낙태죄 폐지 청원 23만…불교는 논의조차 안 돼

▲ 구제역과 조류독감(AI)으로 인한 살처분, 존엄사, 아동학대, 성소수자 인권 등 생명 의제와 관련되 사회적 문제가 불거졌지만 불교적 입장과 대안 제시에는 소홀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불교생명윤리위원회는 10년 전 기구다. 지속적인 연구와 실천방안을 내놓을 상설 기구 하나 없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종교평화위원회, 환경위원회 등 각 분야 전문 위원회에서 사회 현안에 적극 뛰어들고 있는 모습과 대조적이다.

불살생을 첫 번째 계율로 삼고 있는 불교가 아동학대, 존엄사, 낙태 등 사회적 논란에 침묵하고 있다는 지적에 직면했다. 특히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생명 관련 의제에 목소리를 내지 못하면서 종교의 사회적 책임에 소극적이라는 비판마저 나온다.

개신교·가톨릭 적극 입장 표명
조계종, 생명 의제 기구 전무
10년 전 생명윤리위 한시 운영
설정 스님 사회의제 기구 약속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낙태죄 폐지’ 관련 청원 동의자가 23만명을 넘어서면서 인공임신중절 수술(낙태) 폐지 여부에 사회적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 최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8년간 중단됐던 ‘인공임신중절 수술 실태조사’를 내년에 재개하겠다”고 답변하면서 종교계도 교리에 근거한 입장을 앞 다퉈 발표하고 있다.

개신교와 가톨릭은 “생명파괴 행위” “태아는 엄마와 독립된 개별 인격” 등 공식 입장을 연이어 발표하고 낙태죄 폐지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원치 않는 출산으로 태어난 아이들과 미혼모들을 보살필 사회적 제도와 환경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톨릭은 ‘낙태죄 폐지 반대 100만인 서명 운동’을 시작하는 등 어느 종교보다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반면 불교계는 낙태죄 관련 내부 의견을 좀처럼 정리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 조계종은 “기본적으로 낙태에 반대하지만 다수의 임신중절이 이뤄지는 현실을 감안해 한계를 최소화해야한다”는 모호한 입장만 내놓고 있다.

불교계의 침묵 배경에는 생명 의제를 논의하고 연구할 기구가 없기 때문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실제 조계종은 10년 전 불교생명윤리위원회를 한시적으로 운영한 게 전부다. 2006년 3월 창립한 불교생명윤리연구위원회는 ‘현대사회와 불교생명윤리’와 2007년 4월 ‘불교생명윤리 이론과 실천’ 발간을 끝으로 해체됐다.

불교생명윤리위원회가 발간한 책은 안락사, 생명조작, 장기이식, 낙태, 사형 등 인간의 생명을 다루는 기술과 사회적 제도 관련 불교적 윤리기준을 제시했다. 하지만 10년 전 자료인 데다가 실천방안 대중화는 물론 급변하는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위원회 해체 이후 꾸준히 구제역과 조류독감(AI)으로 인한 살처분, 존엄사, 아동학대, 성소수자 인권 등 사회적 문제가 불거졌지만 불교적 입장과 대안 제시에는 소홀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종교평화위원회, 환경위원회 등 각 분야 전문 위원회에서 사회 현안에 적극 뛰어들고 있는 모습과 대조적이기 때문이다.

생명과 직결된 사회 문제 해결이 화두가 되고 있다는 점에서 불교적 입장을 정리하고 연구할 전담기구가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 조언이다.

불교윤리학을 전공한 허남결 동국대 교수는 “최근 정부나 이웃종교에서 낙태에 큰 관심을 갖고 있고 가톨릭은 자신들의 명제를 지키는데 적극적”이라며 “현대사회는 세간에서 벌어지는 여러 난제를 해결하려는 불교를 기대한다. 이는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교수는 “첫 번째 계가 불살생인 불교계가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는 이론과 방법을 연구하고 실천할 상설조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총무원장 선거과정에서 불교의 사회적 책임과 각종 의제를 ‘(가칭)미래불교원’에서 풀어가겠다며 산하에 불교생명윤리위원회, 다문화위원회, 인권위원회 등 편성을 약속했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19호 / 2017년 12월 1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교팔이 2019-04-13 18:02:11
나머지 자식들을 위해 낙태한 분들.자식을 위해 짓는 죄.자식들은 그 은혜를 생각하고 그 한을 빌어드려야 한다.그리고 여전히 구천을 헤맬지도 모르는 영가들을 위해 기도해야할 것이다.
쾌락으로 아무 책임도 없이 놀아나는 모텔 원룸 자취방 과방 곳곳의 구석잔 곳 둥 하긴 백주 대낮에도 오히려 여자가 손잡고 끄는 그러고 어쩌다 실수로 가졌으니 그걸 억울하다고 지우는 게 당연하다고 하는 것이다.

종교팔이 2019-04-13 17:54:11
급히 쓰느라 오자가 많이 생겼는데 댓굴은 정정도 되지 않는다.
아래 글은 역순해서 차례대로 읽으면 된다.

종교팔이 2019-04-13 17:48:45
앞으로 모든 법은 타락한 인간들의 다수결 그것도 익명적 다수결에 의해서 판결하게 하라.숫자가 정당성이라면 92퍼센트의 일반 국민이 지지한 유신에 대해서도 전혀 비판할 이유와 필요와 자격이 없는 것이다.

종교팔이 2019-04-13 17:44:59
정리하자면

여성의 권리가 생명권보다 더 중요하다고 판단하면서 즉 실컷 즐기고 제 몸에 든 생명을 그렇게 할 땐 이미 남인데ㅡ더구나 불가피한 것도 아닌터에 이 경우엔 예외 조항을 기존에 두었다ㅡ자신의 일부이자 남의 생명을 긁어 지우는 것은 죄가 아닌데 '자기결정권'으로 성을 판것은 봄죄로 처벌한다는 게 그 기준에서 보면 말이 되나.
돈 받고 하는 '자기결정권'은 범죄이고 쾌락을 위해 돈을 들이고 돈써가며 재미 보는 것은 대단한 자기결정권이라서 그 불가피하지도 않은 결과물에 대해서는 죽이는 게 제 결정권리라고 합법이고 앞서의 것은 범죄로 처벌한다는 것이 말이되나.
쾌락을 위해 몸굴리고 그것이 제 짐이 된다할 때 제 책임은 아랑곳 않고 생명을 죽일 권리를 준다는 것은 말이되지 않는다.
앞으로 모든 법은

종교팔이 2019-04-13 17:31:37
정리해서 적시하겠다.

한마디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시급한 게 아니라 사실상 적어도 상당수가 쾌락 위주에서 결과화된 생명을 제거할 권리를 자기결정권 즉 자기 책임은 없는 권리를 달라고 하는 일에 교단이 앞정서 놀아났다.
대기업 강성노조 소위 귀족 노조가 노노갈등과 노동자의 양극화를 만들어내는 등 노동법ㅡ노동법은 반드시 필요한데 차명적 윤용과 적용의 결함이라는 측면에서ㅡ의 역설처럼 교단을 구성하는 단체만 만들면 종교의 근본 종지를 뒤흔드는데도 따라가는 것이라면 또 그 내부에서 잃을 게 많을만큰 챙긴 것 때문이라거나 세끼밥과 잠자리가 걱정이어서라면ㅡ그렇다고 이것이 뵨명이 되지 않는다ㅡ 이건 단단히 잘못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