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버선 신겨드리며 무병장수 기원
새 버선 신겨드리며 무병장수 기원
  • 남수연 기자
  • 승인 2017.12.26 17: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사(주지 지현 스님)가 12월22일 ‘작은 설’ 동지를 맞아 어르신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동지 헌말’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또 7000명분의 팥죽을 비롯해 양말 2000개, 새해 달력 2만8000부를 신도들에게 나눠주었다. ‘동지 헌말’은 동짓날 웃어른에게 버선을 지어드리며 무병장수를 기원했던 동지 풍습이다. 동지를 기점으로 해가 길어지므로 이날 새 버선인 동지 헌말을 신고 길어진 그림자를 밟고 걸으면 수명도 길어진다는 민간의 믿음에서 비롯됐다.

남수연 기자 namsy@beopbo.com
 


[1421호 / 2017년 12월 2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법승 2017-12-28 11:13:46
삼보에 귀의합니다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