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환경미화원, 농성 중 예배 파문
동국대 환경미화원, 농성 중 예배 파문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02.09 15:55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4일, 목사 초청 본관서
“도를 넘어선 행위” 비판
정각원장 “예의 지켜달라”

▲ 동국대 환경미화원들이 점거농성 중인 본관 건물에서 개신교 목사를 초청해 예배를 보고있다.
동국대 환경미화원들이 학교측의 인력감축 결정에 반발해 점거농성 중인 본관 건물에 개신교 목사를 초청해 예배를 열어 파문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불교계가 운영하는 대학 본관에서 예배를 본 것은 환경미화원들이 처한 현실을 십분 고려하더라도 “도를 넘어선 행위”라는 비판이 확산되고 있다.

동국대에 따르면 환경미화원들은 지난 1월29일부터 동국대 본관을 점거하고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다. 앞서 동국대는 새로운 청소용역업체와 기존 환경미화원들의 고용승계를 전제로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지난해 정년퇴직한 8명을 충원하는 대신 재정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근로장학생을 고용한 것을 문제 삼았다.

▲ 환경미화원들은 동국대 본관을 점거하고 농성에 들어갔으며, 새로운 인원의 청소를 방해하고 일부러 쓰레기를 풀어헤쳐 쏟아 붓는 일도 벌어졌다.
환경미화원들은 동국대 본관을 점거하고 농성에 들어갔으며, 새로운 인원의 청소를 방해하고 일부러 쓰레기를 풀어헤쳐 쏟아 붓는 일도 벌어졌다. 급기야 2월4일에는 목사까지 초청해 점거농성 중인 본관에서 개신교 종교의식인 예배를 진행했다.

이에 대해 동국대 석림동문회 고문 혜총 스님은 “환경미화원들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의사를 표현하는 것에 반대하지 않지만 불교종립대학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행위에는 결코 공감할 수 없다”며 “동국대가 어떤 대학인지 모르는 것도 아니면서 다른 종교인을 초청해 종교행위를 하는 것은 그 종교인에 대한 예의가 아닐 뿐더러 해결이 아닌 갈등만 조장하는 어리석은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동국대 정각원장 묘주 스님도 “그 배경이 무엇이든 그동안 몸담아 왔던 직장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망각한 것 같다”며 “개인의 종교는 존중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은 존재한다. 동국대는 불교종립대학이고 그 법인이 있는 본관에서 예배를 본 것은 동국대의 정체성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28호 / 2018년 2월 1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리학과 교수님 2018-02-19 10:41:35
올해의 재가불자상은 이미 결정난 것이나 다름없네요. 타종교인을 재가불자로 둔갑시키 상을 주는 놀라운 능력을 지닌 윤리학과 교수님이 계신니까. 그런데 이분의 종교는 불교인가요? 기독교인가 불교인가 의심스럽지만 어찌됐든 목사 아들도 재가불자상을 주는 교수님이니 놀라운 권능 아닌가요?

기독재단에 사과요청 2018-02-17 16:35:26
기사대로 환경미화원의 농성 중 예배는 농성과 무관한 불자들의 분노를 사기에 충분합니다.
특히 초대한 목사인지, 자청한 목사인지 알 수 없으나
해당 목사의 사과를 법적으로 요청하고(동국대학교 종립대학에 대한 명예훼손)
기독교 재단에 이와 같이 일이 더 이상 자행되지 않도록 공고를 보냄과 동시에
기독교 재단 차원의 사과문을 받아야 합니다.

또한 이 일은 학생회에서 무조건적으로 환경미화원을 동조할 일이 아니라
오히려 불교학생회에서 교내 예배에 대해 입을 열어야 할 때 입니다.

무조건 약자편에 서는 것이 정의가 아닐 때도 있습니다.

2018-02-17 14:06:38
뭔소리여? 뭔 제도? .
불자라는 허울을 쓴 인간의 도덕과 염치를 얘기 하는 겁니다.
도덕과 염치가 안통하는 짐승같은 것들을 다스릴려고 법을 만든 거라고요.
불자라면 법과 제도 이전에 뭐가 먼지인지 알아야죠.

뭔 청소원 구하는데 종교를 따져가며 채종하라는 거도 유치하고
종립학교 교직원 종교 더 엄격하게 하라는 거도 현실에선 허울좋은 소리로만 들립니다.
먼저 인재불사를 안해놔서 적정직군에 맞는 직원을 구하기도 어렵고
다음으로 심사를 하는 군상들이 불자답지 않아서 ㅎㄷㄷ

부처님 앞에서,,,,불자라는 이들이 염치라는 걸 알길

종립대학 정체성 2018-02-17 04:39:09
불교계를 이끄는 총무원장도 본인이 청정비구의 정체성이 있는지 모르는 마당에 무슨 동국대같은 삼류대학이 정체성 운운인지. 거기 일하는 환경미화원에게 그러지 말고 총무원장부터 범계를 하였는지 물어본 다음에, 그 밑은 그에 따라 정리되면 그만이다.

에휴 2018-02-15 22:44:56
조간지까지 기사화가 되었더군요 씁쓸합니다
종립대학의 정체성이 침해당한 것은 사실이며 이
사태를 되돌릴 수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다시는 반복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명심하셔야 합니다
조계종의 대학이 많은 것도 아닌데 허술한 인사로
인한 사태로 불자들은 마음이 다쳤습니다
동국대학교와 중앙승가대학교의 인사시스템을 총무원장께서 직접적으로 챙겼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