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더라도 계율이다
죽더라도 계율이다
  • 이재형 국장
  • 승인 2018.02.26 13:4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수많은 고승들은
죽음 앞서도 지계실천
부처님 닮아가려는 노력

계율은 부처님의 말과 행동을 닮아가도록 만든 제도적 장치다. 그렇기에 계율을 지킨다는 것은 부처님을 닮아가려는 노력이라 할 수 있다. 계율은 수행과도 불가분 관계에 있다. 계율을 지키지 않으면 몸과 마음이 안정되지 않고, 올바른 사유와 선정도 이뤄지기 어렵다. 따라서 계율은 ‘무엇 무엇을 하지 말라’는 단순한 속박이 아니다. 우리를 고통스럽게 하는 탐욕, 분노, 어리석음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는 ‘위대한 속박’인 셈이다. 부처님이 입멸에 든 후 제자들이 교설을 결집하기에 앞서 율장부터 정리했던 데에서도 그 중요성이 잘 드러난다. 계율은 부처님 교설의 생명으로서 계율이 확립됐을 때 교설도 확립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고승전’에는 중국 동진 때 고승인 여산혜원 스님이 마지막 순간까지 계행에 철저하려 했음이 잘 나타난다. 416년 8월, 83세였던 혜원 스님의 건강은 급속히 악화됐다. 그렇게 6일째 되던 날 병이 더욱 위중해졌다. 이때 누군가 된장을 넣은 술이 효험이 있을 거라고 말하자 원로스님들과 대중들이 이를 마시기를 간곡히 권했다. 그러나 혜원 스님은 “율장에 없다”며 단호히 거절했다. 잠시 후 원로들이 쌀로 쑨 죽을 드시라고 권하자 “정오가 지났다”며 그것조차 허락하지 않았다. ‘오후불식(午後不食)’의 계율 때문이었다. 그러자 대중들이 이번에는 꿀물을 타서 권하니 “율장에서 허용하는지 확인하라”고 말했다. 제자가 율장을 뒤적이는 동안 위대한 신앙의 수호자이자 엄격한 계율의 실천자인 혜원 스님은 적멸에 들었다.

죽음의 순간까지 계율을 엄수하려는 모습은 당나라 초의 혜군 스님에게서도 잘 나타난다. 강백이면서 율사이기도 했던 스님은 일거수일투족이 율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세월이 흘러 혜관 스님이 74세가 되던 637년 여름, 중풍을 앓던 스님의 병세가 급격히 악화됐다. 이때 스님은 문도들을 불러 때아닌 때에 음식을 찾더라도 먹을 것을 절대 주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 후 스님이 사경을 헤매며 미음을 찾기에 문도들이 “공양시간(齋時)이 지났습니다”라고 말하자 곧 입을 다물고 다시는 이를 언급하지 않았다. 그해 7월26일 입적한 혜관 스님은 마지막까지 계율에서 조금도 어긋나지 않았으며, 그의 문도들도 스승이 끝까지 청정할 수 있도록 도왔다.

혜원‧혜군 스님 외에도 젊은 시절 약을 잘못 복용해 돼지고기로 약 기운을 눌러야 한다는 의원의 말에 어떻게 다른 생명체를 희생할 수 있겠냐며 기꺼이 죽음을 받아들인 당나라 도무(道撫) 스님, 유행병에 걸려 의원이 짐승의 지방성분을 섞어 만든 약을 처방하자 이를 거절하고 깨끗이 몸을 씻은 뒤 입적한 양나라 혜소(慧韶) 스님. 이들도 계율을 어겨가며 오래 살기보다 일찍 죽더라도 청정한 계율을 지킨 스님들이다.

▲ 이재형 국장
신라의 자장율사가 “계를 지니고 하루를 살다가 죽을지언정 계를 어기며 백 년을 살기 원치 않는다”고 했듯 수많은 선지식들이 계율을 지키기 위해 어떤 고난이나 죽음까지 기꺼이 감수했다.

한국불교의 위기는 계율정신의 위기다. 계율을 외면하고서는 어떤 방편과 노력도 성과를 거두기 어렵다. 이제 더 이상 계율을 지키지 않으면서 출가자라느니, 불자라느니 말하지 말자. 계율을 가벼이 여기면서 스님답게, 불자답게 살아가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재형 mitra@beopbo.com
 

[1429호 / 2018년 2월 2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etoo #withyou 운동확산 2018-03-03 15:54:17
종교지도자의 성폭력은


불자 감소의 심각한 원인이 됩니다.

성역불문 정기적인 성교육과 인식이 필요합니다.

홀로사시는 독거 어르신 할머니들, 생활을 책임지며 살아가는 여성 가장들,
가난한 독신 여성들, 천진난만한 아이들, 탈북여성 외 기타 등등

"사회적 약자" "우리 모두의 가족입니다."

보호해주십시오. 스님

지켜주십시오. 부처님

편안하게 기도하러 절에 가고 싶어도 무섭습니다. 괴롭습니다.

고해의 바다에서 부처님께 의지하며 꿋꿋하게 살아가는

사부대중 일동의 바램입니다.

나무 아미타불 나무 아미타불 나무 아미타불

선학원 작금의 사태는 2018-03-03 15:53:32
유투브에 법보신문 공식채널 만들어서
전 세계의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알려야 합니다.

직장내 성폭력은 근절되어야 합니다.

국번없이 1366, 112 간곡히 지금 바로 신고하세요.

성능 좋은 녹음기 구매 상시 착용.(증거자료 수집필수)
경찰 112 신고 후 증거자료 당일 확보 가능.

선학원내 여자 또는 약자 사람들은 모두가 숨죽인 피해자일 가능성이 아주 매우 높아 보이네요

가해자는 상습범일 경우가 많고, 성폭력을 반복 또 반복합니다.
피해자는 성적수치심이 높기 때문에 말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지금도계속되고있겠네요

삐딱이들 2018-03-02 21:10:53
참 삐딱이들이 많아요. 좋은 말에도 독설을 퍼붓죠. 부처님이 살생하지 말라고 하면 지금 죽어가고 있는 동물들도 못 살려내면서 무슨 헛소리냐고 부처님에게 따지겠지요. 저런 사람들을 보면서 계율의 중요성이 새삼 느꺼집니다. 남을 함부로 비방하고 비난하지 말라고 그리 부처님께서 말했것만 좋은 글을 읽고도 증오심을 느끼는 삐딱이들을 역행보살로 삼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연수 2018-02-26 14:59:58
좋은 글 감사합니다.~~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