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kg 빠진 자승 스님 “말 하나 더 하는 게 다 허물”
12kg 빠진 자승 스님 “말 하나 더 하는 게 다 허물”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8.03.01 18:19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나 영진 스님 방인 봉정당에서 오현 스님과 잠시 함께 한 자승 스님은 간단한 사진촬영만 응한 뒤 말없이 자리를 일어났다.
“오시느라 고생했다. 살이 좀 빠졌다.”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이 설악산 백담사 무문관서 한 철을 난 소감을 전했다. 안거 동안 묵언을 해와 입을 떼기 어렵다는 자승 스님은 여러 질문에 웃음으로 답했다. 유나 영진 스님 방인 봉정당에서 오현 스님과 잠시 함께 한 자승 스님은 간단한 사진촬영만 응한 뒤 말없이 자리를 일어났다. “종단 일은 묻지 말라. 말 하나 더 하는 게 허물”이라고 말했다는 게 앞서 자승 스님을 만났던 이들의 전언이다.

3월1일 백담사서 안거 해제
무문관 소감 질문에 웃음만
밥 반공기 야채만 먹고 정진


자승 스님은 3평이 채 안되는 독방에 혼자 기거하며 정진했다고 한다. 외부와 통로는 식판이 들고 나는 배식구밖에 없는 폐관정진에 임한 셈이다. 몸이 아파 약이 필요해도 쪽지로만 전달하는 곳이 무문관이다. 식사는 오전 11시, 딱 한 끼만 제공된다.

자승 스님의 양 옆방에는 오현 스님, 유나 영진 스님이 나란히 무문관에 들었었다. 동안거 해제 뒤 봉정당에서 자승 스님과 자리를 같이 한 오현 스님이 “자승 스님 몸무게가 12kg이나 줄었다. 그만큼 했다”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실제 자승 스님은 지난 3개월 동안 몸무게 12kg이 줄었다. “많이 수척해지셨다”는 질문에 “12kg 빠졌다”고 답했다. 무문관 첫 2주 동안 밥과 반찬, 과일을 하루 한 번 공양 받았지만 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밥 반 공기와 야채만으로 정진했다는 것. 밥 반 공기도 점심과 저녁에 반씩 나눠먹었다고 전해졌다.

동안거 정진 대중들과 함께 해제법회에 참석했던 자승 스님은 점심공양 뒤 몇몇 손님들을 만나고 백담사를 나섰다.

인제=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30호 / 2018년 3월 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워너비 2018-03-20 07:50:43
그안에서 무엇을 햇나가 더 중요

불자 2018-03-07 14:26:36
에구 세상에 ...마음 아프지만 존경스럽습니다

파릇파릇 공부하시는 2018-03-05 14:53:55
선방수좌님들 앞길은 꽃길이어라~~~~~

먹물옷 입으시고 총총 가시는 걸음걸음 마다
연은 홀연 활짝 꽃잎 피우니

어찌 기쁘지 아니하겠습니까??

불법승 삼보에 귀의합니다 _()_

남자가 평생 조심해야 할 세끝 2018-03-05 14:50:18
혀끝


손끝


고추끝




무문관은 좋은 수행공간 인것 같습니다. 어찌 저 길을 갈 나그네 더 없는가?????

무문관 2018-03-05 14:47:33
스님

무문관

두손 모읍니다.


불법승 삼보에 귀의합니다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