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붓다, 마음 자비롭게 세상 평화롭게”
“나는 붓다, 마음 자비롭게 세상 평화롭게”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8.03.11 16:29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교사단, 3월11일 출범 18주년·포교사의 날 맞아 선포

▲ 배해익·황연화 포교사는 5000여 포교사를 대표해 불법승 삼보를 삶의 의지처로 삼고 일상을 수행처럼 살며, 욕심과 화를 다스린다고 약속했다. 나아가 이웃의 고통에 공감하고 자비롭게 보살피며 자비로운 말로 공동체의 화합을 도모하겠다며 합장했다. 특히 세상의 이익과 행복을 위해 전법하겠다는 전도선언으로 재발심했다.
“나는 붓다입니다. 삶을 지혜롭게, 마음을 자비롭게, 세상을 평화롭게 하며 지금 여기서 붓다로 살겠습니다.”

전법을 발원한 조계종 포교사들이 ‘붓다로 살자’ 신행혁신 운동을 선언했다. 포교원 7대 집행부 종책사업에 적극 동참해 가족과 이웃으로 지혜와 자비를 확산시키겠다는 서원이었다. 조계종 포교사단(단장 윤기중)이 3월11일 서울 동국대 중강당에서 ‘포교사단 출범 18주년 및 제5회 포교사의 날’ 봉행한 기념법회에서다. 13개 지역단 단장과 부단장, 328개팀 팀장 등 대의원 400여명이 중강당을 가득 메웠다.
 
신행혁신 선언문 공표
‘붓다로 살자’ 발원도
개인 36명·팀 35개팀
포상으로 사기도 진작

이날 포교사들은 “올바른 부처님 가르침을 따라 법고창신의 마음으로 ‘붓다로 살자’에 적극 동참한다”고 다짐했다. 배해익·황연화 포교사는 5000여 포교사를 대표해 불법승 삼보를 삶의 의지처로 삼고 일상을 수행처럼 살며, 욕심과 화를 다스린다고 약속했다. 나아가 이웃의 고통에 공감하고 자비롭게 보살피며 자비로운 말로 공동체의 화합을 도모하겠다며 합장했다.

▲ 전법을 발원한 조계종 포교사들이 ‘붓다로 살자’ 신행혁신 운동을 선언했다. 포교원 7대 집행부 종책사업에 적극 동참해 가족과 이웃으로 지혜와 자비를 확산시키겠다는 서원이었다. 조계종 포교사단(단장 윤기중)이 3월11일 서울 동국대 중강당에서 ‘포교사단 출범 18주년 및 제5회 포교사의 날’ 봉행한 기념법회에서다. 13개 지역단 단장과 부단장, 328개팀 팀장 등 대의원 400여명이 중강당을 가득 메웠다.
▲ 포교원장 지홍 스님은 윤기중 단장에게 ‘붓다로 살자’ 깃발을 전했으며, 포교사단은 5000여 포교사 한 명 한 명의 서명을 받아 9월 팔재계실천대법회에서 다시 지홍 스님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세상의 이익과 행복을 위해 전법하겠다는 전도선언으로 재발심했다. 그리고 “나와 너, 우리 모두가 붓다임을 한시도 잊지 않으며 온 세상이 생명평화공동체가 되는 그날까지 쉼 없이 정진하겠다”며 ‘붓다로 살자’ 발원문을 봉독했다. 이어 포교원장 지홍 스님은 윤기중 단장에게 ‘붓다로 살자’ 깃발을 전했으며, 포교사단은 5000여 포교사 한 명 한 명의 서명을 받아 9월 팔재계실천대법회에서 다시 지홍 스님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윤기중 포교사단장은 “핵심신도이자 모범불자인 포교사부터 ‘붓다로 살자’ 실천과제를 행하고 가족과 이웃에 확산시켜 한국불교의 신행풍토를 개선하는 견인차가 돼야 한다”며 “세상과 진심으로 공감하며, 붓다로 살고자 노력하는 포교사가 되자”고 강조했다.

이날 신행혁신 선포를 계기로 포교사단은 구체적인 운동을 전개한다. 7대 포교원 종책 신행혁신 운동 홍보 및 종책 설명회 개최, 13개 지역단 신행혁신 운동 계획 수립 및 실시, 종단 포교지도 연구 개발 사업 지원, 채식 day 기부 day 운동 전개, 포교사 신행수기 발간 등이다. 특히 1인1수행과 점검, 채식을 일상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포교원서 배포한 신행일지를 작성, 팔재계수계실천대법회 때 수집하고 심사해 우수 지역단에게는 포상하는 방안도 고심 중이다.

포교원장 지홍 스님은 “한국불교의 대들보가 바로 포교사”라며 “불자 제1의 사명은 전법이라고 부처님 말씀했다. 전법의 큰 원력 갖고 시간 내서 포교하는 여러분이 한국불교의 주인공”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 포교사단은 개인 36명 단체 35개팀을 포상해 사기를 진작시켰다. 사진은 총무원장상을 수상한 이문자 경남지역단 포교사.
이어 포교사단은 이문자 경남지역단 포교사와 충북지역단 염불포교1팀(이상 총무원장상) 등 개인 36명, 팀 35개팀에게 총무원장상, 포교원장상, 총재상, 단장상 등 포상으로 포교에 매진한 포교사들의 사기도 진작시켰다.

축하가 끊이지 않았다. 이기흥 중앙신도회장은 정연만 부회장이 대독한 축사에서 “포교를 향한 여러분의 아름다운 열정이 현장에서 여전히 빛을 발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기병 초대단장은 “육바라밀 실천하면서 정혜쌍수하는 것으로 중심을 잡고 포교해야 한다”며 “ 부처님 제자임을 감사하고 전법을 우리의 사명으로 알고 함께 정진하자”는 당부로 축하의 말을 전했다.

한편 기념법회에는 조계종 포교원 포교원장 지홍, 포교부장 가섭, 포교종책연구실장 원철 스님과 정연만 중앙신도회 부회장, 김기병 초대단장과 양성홍·임희웅 등 전임 단장들이 참석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32호 / 2018년 3월 2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감 2018-03-16 00:03:20
붓다로 살기 싫어하는 사람 있나. 안 되니까 부처님 말씀 공부하고 수행도 하는 것이지. 포교원도 참 한심하다.

부처님 가르침대로! 2018-03-13 18:43:38
붓다로 살자는 틀린 말이고
부처님 가르침대로 살자가 맞는 말이라고 본다.

종교지도자의 성폭력은 2018-03-12 13:39:51
불자 감소의 심각한 원인이 됩니다.

성역불문 정기적인 성교육과 인식이 필요합니다.

홀로사시는 독거 어르신 할머니들, 생활을 책임지며 살아가는 여성 가장들,
가난한 독신 여성들, 천진난만한 아이들, 탈북여성 외 기타 등등

"사회적 약자" "우리 모두의 가족입니다."

보호해주십시오. 스님

지켜주십시오. 부처님

편안하게 기도하러 절에 가고 싶어도 무섭습니다. 괴롭습니다.

고해의 바다에서 부처님께 의지하며 꿋꿋하게 살아가는

사부대중 일동의 바램입니다.

나무 아미타불 나무 아미타불 나무 아미타불 !!!

독재체제 선학원 최이사장의 2018-03-12 13:38:29
물귀신 작전으로 보직이사들 모두 자체정화 막혔네요.

"전 원 사 퇴" 밖에 방법이 없겠네요.


선학원 이사회는 해체되고 조계종단에서 선학원을 회수 받아 운영 할수밖에 다른 정상화 방법이 없네요.


예견된 일이 었지만, 100년 묵은 구렁이가 선학원에 소굴을 파고 알까고 토사물로 악취 진동하고 이끼에 이끼가 모이니...

구렁이 소굴에 불 밝혀주시고 깨끗이 청소해 주십시오

세계적으로 종교계가 모두 비웃을 일입니다.

또한 대한민국 망신이기도 합니다.

마구, 마구니들의 집단으로 전락하다니 슬프네요

일제치하 독립운동의 거점

전국 분원장 회의 개최 발원 2018-03-12 13:37:20
정체성상실비정상
이끼에 이끼가 모이고
물이섞어 흐리지못하니
물고기노닐기 어려워라

성폭력 가해자가
사표 내놓고 지금도 쑈하고 있네요.
임시이사회 승려법 날림 개정하고
선학원 이사회 기능 상실한지 오래된것같네요.
선학원은 최이사장님 재산이 되었네요.

파릇파릇 공부하시는 선방수좌님 앞길에
선학원의 이끼가 왠말인고
전국분원장 회의 소집과(안국동 중앙선원,성북동 정법사로 분연히 가십시오)
이사장 사표 수리하고,이사회해산, 재산환수팀을 구성하셔야겠네요.
선학원의이끼를 어찌할꼬.

불교갖고 장난치고 장사하면 벌 받아요
꼬리가 길면 밟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