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운동 지지 불자들의 위드유 선언
미투운동 지지 불자들의 위드유 선언
  • 조장희 기자
  • 승인 2018.03.13 16: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13일 조계사 일주문 앞
“피해자 회복 지원하겠다”

‘미투운동을 지지하는 불교시민사회 및 불자 일동’은 3월13일 서울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투를 지지하는 불자들의 위드유’를 선언했다.

이들은 지지문을 통해 “피해 당사자들이 미투를 통해 알리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귀기울이고 회복을 지원하겠다”며 “함께 해결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우리 스스로에게 질문하겠다. 성차별과 성폭력이 가능케 했던 구조에 대해 반성·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란 나무인권상담소장은 “성폭력 피해자들에 너그럽지 않고 오히려 비난하는 분위기가 피해사례 밝히는 것을 주저하게 만든다”며 “피해자들이 안전한 상태에서 말할 수 있도록 우리는 들을 준비가 돼있다는 ‘위드유 선언’이 중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는 전준호 조계종적폐청산연대 2기 사무총장, 양기환 조계종적폐청산연대 1기 공동집행위원장, 김형남 참여불교재가연대 공동대표, 안드레 전 동국대 회장, 옥복연 종교와젠더연구소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조장희 기자 baya@beopbo.com

[1432호 / 2018년 3월 2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너무들 한다 2018-03-14 18:02:06
법진에 대하여서 어떻게 한 마디도 않을 수 있느냐

적폐들 배 갈아 탔네 2018-03-13 17:54:09
그나저나 쟤들 불자 맞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