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4.20 금 22:20
> 교계
“MB, 능인선원 지광 스님에도 3억원 요구”검찰, 김백준 전 기획관 진술 확보
최호승 기자  |  time@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0  11:07: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검찰이 3월1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불교계에도 돈을 요구한 정황이 드러났다. 지광 스님측은 이 전 대통령측이 먼저 요구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광 스님측 “MB측서 먼저 요구”

뉴스 1과 JTBC 등에 따르면 지광 스님은 2007년 12월 대선을 1주일 앞둔 시점에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현금을 건넸다. 김 전 기획관은 검찰에서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지광 스님에게 돈을 받아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기획관은 서울 모처에서 지광 스님을 만나 “자금이 바닥 나 사정이 어렵다. 기독교계에서도 돈을 줬는데 능인선원이 불교계를 대표해 돈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능인선원이 불교대학 설립을 계획하는 과정에서 설립 허가 등 편의를 바라고 건넨 뇌물로 보고 이 전 대통령 구속영장에 해당혐의를 추가했다. 검찰은 현재 삼성이 대납했다는 자동차 부품 회사 다스의 소송 비용 60억원을 포함해 총 110억원대 뇌물을 이 전 대통령이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지광 스님측은 검찰에 돈을 건넨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억대의 현금은 청탁성 뇌물이 아닌 이 전 대통령측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능인선원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광 스님이 ‘민원 편의를 봐줄 테니 당선 축하금을 보내라’는 이 전 대통령측 제안에 따라 돈을 보냈다고 인정했다”고 말했다. 또 지광 스님은 “수표는 안 되니 현금으로만 달라고 해서 그 자리에서 3억원대 현금을 건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서 “지광 스님으로부터 돈 받은 사실이 없고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33호 / 2018년 3월 2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최호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최법진 이사장 사퇴 촉구 2018-04-06 12:24:26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지금 바로 청원 참여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신고 | 삭제

    • 능인선원 이 2018-03-22 15:16:06

      조계종에서 탈종한지 오래되었고, 탈종하고 나서 불교대학 설립을 하려다가

      저런 꾀임에 빠지고 욕심이 욕심을 불러

      불교계에도 그 여파가 오게 만드네요


      동국대학교 종립학교가 있고

      동국대학교 종립학교 캠퍼스로 능인을 등록하면 될일을

      왜 이렇게 복잡하게 일을 더 만드시는 겁니까????


      능인선원 신도님들과 사부대중들께서는 논의해 보십시오.


      왜 일을 이렇게 어렵게 만들고, 더디게 만드시냐구요


      능인선원을 정말 아끼시는 분들이라면....신고 | 삭제

      • 푸른쑥갓 2018-03-22 08:30:36

        달라고하는 사람이나 주는 사람이나
        달라고 했으니 뭘 줘야되고
        주었으니 뭘 해 달라고 하는게 인지상정

        달라고 했든 어쨌든 간에
        불법이 있어 불법을 따르듯
        속세의 법이 있으니 그에 따르면 될 터

        달라고 해서 줬으니 '나는 괜찮다'라는 말은삼가했으면 하는데...

        손벽을 한손으로 쳤다?
        허허! 그래! 그려!신고 | 삭제

        • 정말나쁜놈이다 2018-03-20 18:23:12
        • 대통령자격도없다 2018-03-20 18:22:29

          이명박 정말 나쁜놈이다 살다 살다 종교인한테 당선축하금 달라는 놈 처음본다 신부한테 명품백 받고 개신교한테 당선축하금받고 개신교도신고 | 삭제

          • 정말나쁜놈이다 2018-03-20 18:22:01

            이명박 정말 나쁜놈이다 살다 살다 종교인한테 당선축하금 달라는 놈 처음본다 신부한테 명품백 받고 개신교한테 당선축하금받고 개신교도신고 | 삭제

            • 개독잘로담다 2018-03-20 18:20:18

              이명박 정말 나쁜놈이다 살다 살다 종교인한테 당선축하금 달라는 놈 처음본다 신부한테 명품백 받고 개신교한테 당선축하금받고 개신교도신고 | 삭제

              • 아 몰랑 2018-03-20 14:29:29

                쥐는 어케 알았을까
                능인에 민원이 있다는걸
                전지전능한 야훼잡신 딱가리라 그런가신고 | 삭제

                라인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기사문의 : 070-4707-4969, 4966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제호 : 법보신문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