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4.20 금 22:20
> 교계
수불 스님 징계 오리무중…금품선거 근절의지 버렸나호법부, 조사 5개월 지나도 심판청구 안 올려
최호승 기자  |  time@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6  22:47: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안국선원장 수불 스님에 대한 징계여부가 미뤄지면서 조계종의 금권선거 근절 의지가 퇴색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명백한 선거법 위반에도
징계 못하면 종법 무용지물“


지난해 10월 제35대 총무원장 선거가 끝난 직후 수불 스님의 금품살포 의혹을 조사해 온 호법부가 5개월이 지나도록 호계원에 징계심판청구를 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호법부는 지난 2월 수불 스님이 3차례에 걸친 등원요구에 불응하자, 조사내용을 토대로 곧바로 호계원에 징계심판청구를 진행한다는 방침을 세웠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아직까지 징계심판청구서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

이는 조계종 35대 집행부가 출범 초기 금권선거 근절에 강한 의지를 보였던 것에 비하면 사뭇 다른 분위기다.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지난해 11월 신도단체장들의 취임하례를 받은 자리에서 “금권선거는 종교인의 양심을 쓰레기통에 버리는 일”이라며 작심한 듯 비판했다. 특히 설정 스님은 “여전히 삼보정재를 낭비하는 금권선거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금품선거는 한국불교를 망하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뿌리 뽑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에 따라 호법부의 수불 스님에 대한 조사도 급물살을 탔다. 지난해 11월24일, 12월5일, 12월19일 잇따라 수불 스님에게 등원을 요구했다. 지난 2월6일 수불 스님이 마지막 등원 요구도 불응하자 호법부는 고발된 내용과 확보된 증거를 바탕으로 징계심판을 청구하겠다는 계획이었다.

수불 스님은 총무원장 선거 과정에서 사전선거운동, 금품살포, 상대후보 비방 등 5개 부정선거 혐의로 고발됐다. 특히 수불 스님은 선거 전부터 전국 교구본사를 다니며 국장단 등 소임자들에게 대중공양 명목으로 돈을 제공했다. 이에 수불 스님은 총무원장 선거 3개월 전 기자회견을 자청해 “대중공양은 아름다운 전통”이라 강변하면서 금품 제공을 사실상 시인했다.

현행 선거법은 ‘선거일 1년 이내 어떤 명목으로도 금품을 제공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선거 과정에서 수불 스님의 선거캠프 관계자가 경북지역 사찰을 찾아 거액의 돈을 전달하려 했고, 수불 스님의 사제스님 또한 전라도 지역 사찰 주지 스님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로 고발됐다. 이런 구체적인 정황과 증거 등이 확보됐음에도 징계절차가 더디게 진행되면서 종단 안팎에서는 “금권선거를 근절하겠다”는 제35대 집행부 의지가 흐려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최근 교구본사 주지스님들은 ‘멸빈자 사면안’ 지지를 호소하며 지역별 간담회를 열었던 설정 스님에게 “금품선거에 대한 분명한 징계가 없을 경우 종헌종법 질서가 훼손될 수 있다”며 강력한 조치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교구본사주지들은 “징계를 늦출 경우 당장 10월 예정된 17대 중앙종회의원 선거에서 금품살포로 인한 혼탁선거가 예상된다”며 걱정스런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 교구본사 주지스님은 “자신이 돈을 돌렸다는 사실을 인정했고, 선거기간에는 그 측근이 돈을 돌렸다는 의혹이 확인됐음에도 해당자에 대해 징계를 하지 않는다면 선거법 자체가 있으나마나”라며 “종헌종법의 근간이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징계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호법부장 진우 스님은 “수불 스님 징계심판청구는 호계원 이첩을 앞두고 있다”고만 밝힐뿐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35호 / 2018년 4월 1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최호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7
전체보기
  • 국민청원 최법진 이사장 OUT 2018-04-16 15:38:08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청원 참여 및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신고 | 삭제

    • 국민청원 최법진 이사장 OUT 2018-04-16 15:37:25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청원 참여 및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신고 | 삭제

      • 국민청원 최법진 이사장 OUT 2018-04-16 15:34:13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청원 참여 및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신고 | 삭제

        • 국민청원 성폭력 종교지도자 사 2018-04-16 15:33:30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청원 참여 및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신고 | 삭제

          • 국민청원 성 정신병자 사퇴 촉구 2018-04-16 15:33:05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청원 참여 및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신고 | 삭제

            • 너나 2018-04-13 07:33:16

              설정스님의 옥경이문제 오리무중.신고 | 삭제

              • 멱우 2018-04-13 01:08:59

                애시당초 자격도 안되는 사람이 나온자체가 문제가 아닌가?
                대선같으면 예선탈락감..
                이젠 세상이 다아는사실 이기에 숨길것도없고하니
                이실직고하고 석고대죄하여 해방되시고 편히사시길..
                그리고 앞으로 최기자인지 당신은 뭘 제대로알고
                기사를 쓰든가 이런 문제점들을 뻔히 일반인들보다더
                잘알면서 권승들을 비호하는글들을 써댄다면 독자들이
                코웃음치고 법보를 바보취급 할것이고 조계종 불교신문의
                2중대쯤 생각할것이니 비판을 안받을려면 유념하시길..신고 | 삭제

                • ehxhflcho 2018-04-12 17:55:17

                  왜못할까/ 설정님 소명건수왜 아직? 돈먹은스님들 먹은거 다토해내야하고 조치해야하고 골치아픈일이 얼만데대처승 교구본사 주지건은? 금품수수? 그보다더한건수에는 법보신문기자들은 모르나봐 오르지 수불스님만 뜯네신고 | 삭제

                  • 수능엄경 오십음마장 2018-04-11 19:26:04

                    <수능엄경 오십음마장>가운데 이런 말씀이 있다.
                    "여러 귀신의 무리들과 함께하는 말법시대에 이르면 천마(天魔),외도, 귀신, 요정 같은 기운들이불길처럼 일어나 모든 수행자들을 괴롭힌다.


                    참선이나 밀법을 닦는 이가 계율을 지키지 않고
                    바른 견해가 없으면 바로 마군의 그물에 걸리고
                    만다. 그러나 지극한 마음으로 믿고 기뻐하고
                    염불법문을 받아 지닌 이는 삿된 마군의 괴롭힘에
                    걸려들지 않는다."신고 | 삭제

                    • 우담바라 필 때 2018-04-11 16:21:57

                      우담바라는 밖으로는 잘 드러나지 않는 꽃의 속성때문에 <법화경> 뿐아니라 <법화의소> <혜림음의> <불본행집경> <연화면경> <무량수경> <대보적경> <화엄경> <중아함경> 등 여러 경전 속에서 매우 드물고 귀한 것을 묘사할 때 인용하고는한다.



                      http://m.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122630신고 | 삭제

                      4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라인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기사문의 : 070-4707-4969, 4966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제호 : 법보신문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