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4.20 금 22:20
> 사회
사노위, 세월호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조장희 기자  |  banya@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5  23:47: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4월14일 진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기도회’를 봉행했다.

4월14일, 진도 팽목항서
“진실 규명에 힘모으자”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 스님)가 4월14일 진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기도회’를 봉행했다.

기도회는 팽목항 분향소 참배·기다림의 등대 앞 추모재, 목포신항 거치 세월호 앞 미수습자 수습 발원 기도로 진행됐다.

사회노동위 실천위원 혜문 스님은 “세월호가 인양됐지만 여전히 돌아오지 못한 희생자가 있고 사고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다”며 “진실규명에 다시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추모재에 이어 참석자들은 팽목항 바다를 향해 희생자 304명의 극락왕생과 안전사회 건설을 염원하며 국화와 장미를 헌화했다.

   
▲ 조은화·허다윤 학생 어머니 이금희·박은미씨는 힘든 시간 꾸준하게 관심을 갖고 아픔을 위로해준 조계종에 감사를 전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조은화·허다윤 학생 어머니 이금희·박은미씨는 힘든 시간 꾸준하게 관심을 갖고 아픔을 위로해준 조계종에 감사를 전했다. 이들은 “아무도 찾아오지 않던 팽목항서 진행된 스님들의 기도는 우리에게 한줄기 희망이었다”며 “기도로 이어진 희망의 기다림 덕택에 마침내 아이들을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아이들을 찾지 못했을 때 진행됐던 ‘세월호 사고 해역 선상 미수습자 수습 기도’에 깊이 위로 받았다고 밝혔다.

사회노동위원회는 세월호 참사 이후 매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인양과 미수습자 수습, 사고진실 규명을 발원하는 기도회를 봉행했다.

행사에는 사회노동위원회 실천위원 시경·유엄·고금·지몽 스님과 유가족 및 시민 25명이 함께했다.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1437호 / 2018년 4월 2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조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나무 아미타불 2018-04-16 13:17:30

    나무 아미타불 나무 아미타불!신고 | 삭제

    • 국민청원 최법진 이사장 OUT 2018-04-16 13:16:24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청원 참여 및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신고 | 삭제

      라인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기사문의 : 070-4707-4969, 4966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제호 : 법보신문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