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이들 발심 계기 됐으면”
“다른 이들 발심 계기 됐으면”
  • 법보신문
  • 승인 2018.05.1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방송 사장상 - 허평욱

 

“부족한 신행이었지만 증명 받은 것 같아 자부심을 갖게 됐습니다.”

허평욱 불자는 신행수기 제목 ‘반야심경 통해 다시 태어나다’처럼 신행의 시작이 ‘반야심경’이었다. ‘반야심경’과 ‘천수경’을 배웠으면 했던 어머니의 부탁을 돌아가신 뒤에야 뒤늦게 깨달은 아들이 허평욱 불자다.

부모님 묘소 앞에 ‘반야심경’을 암송하며 흘렸던 회한의 눈물이 지금의 그를 있게 했다. 허평욱 불자는 “내가 믿는 부처님 말씀과 신행이 다른 사람에게 발심이 되면 더 바랄 게 없다”고 말했다.

 

 

[1440호 / 2018년 5월 1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