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 설치한다
조계종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 설치한다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8.05.17 11:4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16일 운영령 공포…MBC PD수첩 대응할 듯

MBC PD수첩 방영 관련 종정 진제 스님의 하교 이래 총무원장 설정 스님, 교구본사주지회의, 종앙종회 의장단 및 상임분과위원회 등이 지속적으로 결의했던 위원회가 윤곽을 드러냈다. 향후 활동 방향에 따라 총무원 35대 집행부의 교권수호와 의혹해명의 의지를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원로·본사주지 등 참여
50명 내외로 위원 구성
제기된 의혹 규명·해소


조계종은 5월16일 제21차 종무회의를 거쳐 이날 홈페이지에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 설치 운영에 관한 령’을 제정 공포했다.

공포된 령에 따르면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이하 교권 자주 혁신위)’는 총무원장과 교육원장 등에 제기된 의혹 규명은 물론 MBC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기구다. 교권 자주 혁신위는 △MBC 방송 법난 사태에 대한 교단 자주권 수호 △방송 등에서 제기된 의혹 규명 및 해소 등을 주요 업무로 다룬다.

교권 자주 혁신위는 증명과 위원장, 부위원장을 포함한 50명 내외로 구성된다. 종정 진제 스님을 증명으로 명예원로 4명, 원로회의 추천 원로의원 4명(월주·월탄·종하·원경 스님), 교구본사주지 5명, 중앙종회의원 5명, 선교율 분야 대표 각 3명, 비구니 대표 3명, 중앙종무기관 교역직종무원 4명과 15명 이내의 교계 중진급 스님과 재가자 대표 5명이 위원으로 위촉된다. 위원장과 부위원장은 위원회에서 호선된다. 또 교권 자주 혁신위 산하에는 종단 자주권 수호위원회와 의혹 규명 및 해소위원회가 조직될 예정이다.

교권 자주 혁신위는 매월 정기회의를 갖고 재적위원 과반수 출석으로 개회, 출석위원 과반수 찬성으로 안건들을 의결한다.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 설치 운영에 관한 령’은 8월30일까지 유효하며, 위원회 요청이 있을 경우 종무회의 결의로 1회에 한해 3개월 연장할 수 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41호 / 2018년 5월 2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정스님의 하교를 작난치냐.. 2018-05-18 14:02:16
완전한 개인들의 일탈(서울대사칭,은처자의혹,거액축재의혹,미투,환락가거액법인카드사용등)을 난데없는 법난,교권자주,를 들먹이며 종정스님의 하교를 또 하던데로 아전인수식으로 왜곡 눈속임 하시네요

정법 2018-05-17 21:18:23
설정스님은 즉시 사퇴하라
그러고도 어찌 수행자라고 할수 있나
무슨 낮짝으로 총무원장이라는 허울을 쓰고 있나
부끄럽지도 않나
교권수호는 설정스님과 관계 없이 진행 될것이다
교권수호가 설정스님 보호 단체가 아니다

호국사자 2018-05-17 15:13:30
엥 ^^ 댓글이 지워져 버렸네... 일부러 지웠을까나 ㅋㅋ
머 특별한 야그도 아닌데 헐 ...
뭔 교권자주고 종단혁신이지 ?
그냥 사실만 빨리 밝히면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거 아닌가요.
그 다음에 사실을 가지고 자주를 운운하든 혁신을 운운해야 뭐가 되도 되는거 아닌가 싶어서요.
다 거짓이라면서 끈금 없이 자주니 혁신이니 하니 참 이해하기 힘듭니다요.
종단에 근무하는 사람들은 주위를 한번 둘러보세요.
세간의 민심이나 평가가 어떤지.
그냥 귀 막고 버틴다고 해결되지는 않을 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