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PD수첩은 선학원 하수인인가”
“MBC PD수첩은 선학원 하수인인가”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8.05.30 14:58
  • 호수 1442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수첩 관련 조계종 등 반발
“수년 전 불기소 처분된 의혹”
여직원 성추행으로 징역형 받은
선학원 법진 이사장 내용은 외면
조계종 “최승호 사장 퇴진 운동”

MBC PD수첩이 지난 5월1일에 이어 29일 조계종 일부스님들의 과거 의혹을 폭로한 것과 관련해 조계종과 해당사찰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PD수첩이 충분한 반론권도 보장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특정세력의 일방적 주장만을 담아 (특정스님의) 인격살해에 가까운 명예훼손을 자행했다”며 “MBC 최승호 사장 퇴진운동을 비롯해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 조계종 등은 PD수첩 방송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PD수첩이 특정세력의 일방적 주장만을 담아 (특정스님의) 인격살해에 가까운 명예훼손을 자행했다"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PD수첩 방송내용 캡처.

PD수첩은 5월29일 ‘큰스님에게 묻습니다 2’를 통해 직지사, 용주사, 불국사, 은해사, 은정문화재단 스님들과 관련된 의혹을 다뤘다. 그러나 이 같은 의혹은 이미 수년전부터 제기됐던 것으로 일부 내용은 사법기관으로부터 불기소 처분되거나 객관적인 사실 확인이 어렵다는 판단을 받았다는 지적도 있다.

 

특히 수십 년 전 일부스님의 성폭행의혹을 잇달아 제기하면서도 정작 최근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 받은 선학원 법진 이사장 문제는 언급조차 하지 않아 편파성 시비까지 일고 있다. 이 때문에 “MBC가 공영방송임을 포기했다”며 “선학원의 앵무새” “선학원의 하수인”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조계종은 5월30일 PD수첩과 관련해 대변인 입장문을 내고 “종교단체 내부의 자율에 관한 문제는 공동체 내부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이지 외부의 시각이나 견해로 판단하거나 재단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그럼에도 아니면 말고식 폭로를 일삼는 비이성적인 일부 주장을 여과 없이 방송하는 행위가 과연 공영방송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있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또 “방송에 출연한 장주 스님은 박근혜 탄핵을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계엄령뿐, 군대여 일어나라’는 피켓을 들고 ‘빨갱이는 다 죽여야 한다’는 주장에 동조하는가 하면, 2014년에는 ‘국정원을 해체하는 것이 민주주의 회복이라고 주장하는 문재인 이런 놈(자)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될 뻔했다’고 주장한 인물”이라며 “인터뷰에 응한 대부분 사람들에 대해서도 MBC가 객관적인 검증 과정을 거쳤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이어 “객관적 사실 또는 증거자료에 근거하지 않은 채 의혹을 주장하는 일부의 카더라식 방송을 지속적으로 내보내는 것은 MBC 최승호 사장이 개인적 인연을 위해 공영방송을 사유화한 것이자 공영방송임을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지스님의 ‘비구니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직지사측도 이날 성명을 내고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직지사는 “△법등 스님에 대한 의혹이 처음 기사화된 것은 법등 스님이 조계종과 대립하는 선학원의 정상화를 위해 선학원정상화추진위원장을 맡고 난 이후 선학원 기관지인 ‘불교저널’과 제휴사인 ‘불교닷컴’에 의해 처음 제기된 점 △이후 ‘불교저널’ 기자가 관련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해 기사를 삭제한 점 △성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비구니 자매 모두 선학원 소속인 점 △성폭행 의혹 폭로 이후 비구니 자매 중 첫째는 2017년 1월 선학원 소속 사찰의 분원장으로 임명된 점 △사건이 발생했다고 주장하는 1990년대 초 법등 스님은 심각한 허리디스크로 거동이 불편해 수술을 받은 점 △일상적인 생활조차 어려운 환자가 물리력을 행사해 성폭행을 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어렵다는 점” 등을 이유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이 같은 의혹은 선학원 측이 법등 스님을 음해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직지사는 이어 “선학원의 하수인을 자처한 MBC PD수첩 측에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향후 발생하는 법등 스님에 대한 명예훼손에 대해서도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용주사 측도 PD수첩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주지스님에 대한 은처자 의혹은 사실이 아닌 전혀 근거 없는 일방적 주장”이라며 “법적 대응을 포함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442호 / 2018년 6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주 2018-05-31 06:38:15
장주 저 놈아는 이상한 놈이다. 자기 먹던 물에 침 뱉는 놈. 조계종을 개혁할 생각도 없으면서 지가 쫓겨나니 나 죽고 너 죽자는 식으로 나오는. 저 놈이 정화 때 절로 굴러들어온 깡패 아닌가 싶다. 드러운 중놈.

용주골 2018-05-31 06:23:17
요새 용주사는 용주골에 있는 절이라냐고 묻더라. 한심하다.

사천왕 2018-05-31 05:54:44
우리 대법원은 보도사실이 진실한 것이라는 증명이 없더라도
행위자가 그 사실을 진실한 것으로 믿었고,
또 그렇게 믿을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으면
위법성이 없다고(대법원 2009. 7. 23. 선고 2008다18925 판결.) 설시하며
언론의 국가, 사회적 역할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따라서 상당한 근거에 의거한 보도를 방해 하는건
공공의 이익과 국민의 알권리를 침탈할 수 있는 반사회적이며
국민과 사회구성원 전체에 대한 도전이자 협박으로 볼 수 있다.

언론은 사회의 목탁이다.
법보신문도 사회의 목탁 역할에 충실하길 바란다.

짱주 2018-05-31 05:22:56
“법보신문은 조계종 권승들의 하수인인가?” 라고 사람들이 묻습니다. 그럴까요? 법보가 워낙에 설정스님과 자승스님을 싸고 도니까 사람들이 그런 의문을 갖습니다. 동의하시나요? 전 동의하지 않아요. 그럴만한 근거가 기사에 있잖아요? 그렇지 않아요?

마찬가지로 “MBC는 선학원의 하수인 인가?” 하고 물으면 거기에도 맞아요 할수가 없습니다. 기사쓰신 기자님도 잘 아실텐데요. 시간이 지나 이 기사가 자신의 프로필이 될때쯤이면 왜 부끄러움은 나의 몫인가? 하고 느끼실 날이 올겁니다.

자칭 도박꾼 2018-05-30 23:19:55
임여인이 누꼬
경북 오천의 다방레지로 생업을 유지하다
전 남편의 소생 동숙 진욱이가 누꼬
성기는 발육 부진 꼴값한다고 자칭 박큰애 특보라며
국회의원 출마 한다며 하무 맹랑한 소리를 일삼는 쌩 또라이 앞세워 넘어가는 불교를 더 밀어 넘겨 버리는 사자신충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