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寺 생태 보존 청년 불자의 몫”
“山寺 생태 보존 청년 불자의 몫”
  • 법보신문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청산에 드는 사람들’




“산에 오르는 청년 불자들이 산을 보존한다면 전국의 국립공원을 지키는데 매우 효과적일 것입니다.”부산 지역 청년불자 120여 명으로 구성된 부산청년불자산악회 ‘청산에 드는 사람들’은 매월 한 차례 산사가 있는 산을 오른다. ‘청산에 드는 사람들’이 아름다운 산을 오르는 것은 두 가지 목적이 있다. 하나는 국립공원의 생태 보존 활동을 하기 위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산상 법회와 같은 신행 활동을 하기 위해서이다.



국립공원 찾아 법회-청소

창립 2년째를 맞이하는 ‘청산에 드는 사람들’의 정기 산행은 매월 둘째 주 일요일 오전 8시 실시된다. 산행은 대개 경북 봉화를 비롯한 부산 금정산 등 산사가 있는 곳이면 어디에서든 이루어지고 있다. 산악회 불자들의 산행은 산에 올라 법회를 봉행한 후 반드시 인근 지역을 깨끗이 보존하기 위한 운력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청산에 드는 사람들’ 손정현 편집부장은 “부산 지역 청년 운동의 활성화를 위해 창립한 산악회 활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된다면 국립공원이 불법 훼손되는 일은 크게 감소할 것”이라면서 산행 활동의 장점을 꼽는다.



낙동강 보존운동도 동참

‘청산에 드는 사람들’은 단순히 산사 주변을 청소하는 것에 국한되어 있지 않다. 지난 4월부터 부산불교청년회와 함께 낙동강 보존을 위한 구도 도보 순례 행사에 동참해 ‘물의 소중함’을 알리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