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제소 추진하는 ‘환우회’ 김형율 씨
인권위 제소 추진하는 ‘환우회’ 김형율 씨
  • 주영미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폭 피해 2세 문제는 인권입니다”
"원폭 피해자 2세대의 고통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은 인간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처사입니다”

지난해 3월 인터넷 일간신문을 통해 자신이 ‘원폭 피해 2세대’ 임을 공개하고 본격적으로 원폭 2세 환우들의 인권보호를 호소하기 시작한 김형율(34․한국 원폭2세 환우회 대표․사진) 씨.

‘면역글로블린 결핍증으로 인한 선천적 폐쇄성 폐 질환’이라는 생소한 병명을 안고 살아가는 김 씨는 불과 10년 전 만해도 부산불교교육원 제 6기 교육생 출신으로 교육원 간사를 역임했었다. 김 씨는 “1995년도부터 폐의 기능이 급격히 저하되어 몇 차례나 폐렴수술을 받으면서 원폭 1세대인 어머니로부터 방사능 물질이 유전된 것이라고 확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씨를 중심으로 지난 3월에 결성된 ‘한국 원폭 2세 환우회’는 건강세상네트워크, 아시아평화인권연대 등 몇몇 의식 있는 시민단체와 함께 ‘원폭 2세 환우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오는 8월 5일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적십자사에 등록된 2천 300명 정도의 원폭 2세대 환우들에 대한 법적 보호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김 씨는 “일본에 비해 아무런 법적 보호 장치조차 없는 한국정부의 무관심”도 문제이지만 “후유증을 앓고 있는 원폭 2세 피해자들은 사회에 공개되기를 꺼려하고 피해자가 아닌 경우에는 자신의 일이 아니기 때문에 무관심한 태도를 보이는 게 현실”이라며 “지역, 민간단체 차원에서 최소한의 의료 지원만 있어도 ‘환우회’ 모임은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안타까운 심정을 밝혔다.

정상인이 가진 폐의 절반도 채 안되는 영역에서 호흡해야 하는 김 씨. 『아함경』을 가장 좋아하고 꼭 한번 해인사를 다시 찾고 싶다는 김 씨는 오늘도 환우회의 인간다운 삶을 되찾기 위해 가쁜 숨을 몰아쉰다.


부산지사=주영미 기자
ez001@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