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창고 ‘삼국유사’ 빗장을 열다
이야기 창고 ‘삼국유사’ 빗장을 열다
  • 김현태
  • 승인 2018.05.31 20:08
  • 호수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어사성보박물관, 2018 특별전
1394·1512년 간행본 진본 전시

보각국사 일연 스님이 신라·고구려·백제 3국의 유사(遺事)를 모아 지은 역사서 ‘삼국유사’의 진본을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범어사 성보박물관은 2018년 특별전 ‘삼국유사 진본을 만나다’를 진행한다. 5월22일 시작된 이번 전시에는 범어사 성보박물관이 소장 중인 1394년 조선 초 간행본과 1512년 조선 중기 간행본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삼국유사’는 고대 한반도의 사회풍속, 문학, 예술, 언어 등을 전하고 있으며 단군신화를 비롯해 교훈적 민담 등이 포함돼 있다. 삼국유사는 ‘왕력(王曆)’ ‘기이(紀異)’ ‘흥법(興法)’ ‘탑상(塔像)’ ‘의해(義解)’ ‘신주(神呪)’ ‘감통(感通)’ ‘피은(避隱)’ ‘효선(孝善)’으로 구성돼 있다.

‘왕력’은 신라 개국부터 고려 군왕을 순서대로 나열한 연표이고, ‘기이’는 단군 개국신화를 비롯한 역대 왕조의 신화 및 불교 설화 등을 담고 있다. ‘흥법’은 불법의 전래와 전파를 서술했으며, ‘탑상’은 불탑과 불상의 유래와 그 영험을 정리했다. ‘의해’는 인도로 불법을 구하러 떠난 수많은 승려들의 일화가, ‘신주’는 밀교 승려들이 재앙을 물리친 일을 기록하고 있다. ‘감통'과 ‘피은’은 승려와 일반 사람들의 에피소드, ‘효선’은 효에 대한 이야기다.

범어사 성보박물관은 “‘삼국유사’는 서울대 규장각, 연세대 박물관, 고려대 도서관 등지에 보관돼 있으며 사찰에서 소장 중인 곳은 범어사가 유일하다”며 “역사와 전통을 간직한 천년고찰 범어사에서 다양한 이야기로 가득한 불교역사서 ‘삼국유사’의 면모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42호 / 2018년 6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