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RP, “북미정상회담 성공 환영”
KCRP, “북미정상회담 성공 환영”
  • 조장희
  • 승인 2018.06.12 18:15
  • 호수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12일, 논평 발표

종교인들이 북미정상의 성공적인 회담을 환영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대표회장 김희중 대주교, 이하 KCRP)는 6월12일 북미정상회담 관련 논평을 발표하고 지지를 표했다.

KCRP는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북미 정상 회담 성공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북이 양국 정상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공동 선언문에 합의 했고 한반도와 세계 평화의 향방을 결정할 대장정의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CRP는 역사적 선언에 합의를 이끌어 준 양정상의 지도력에 경의를 표하고 공동 선언을 열렬히 지지한다”며 “북미 회담의 성공적인 결실을 바탕으로 남과 북은 이웃 나라와 더불어 새롭게 번영과 평화의 길로 나아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국 종교지도자들은 한반도가 세계평화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조장희 기자 baya@beopbo.com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북미 정상 회담의 성공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1950년 6월 25일 한국전쟁 발발 후 58년 만에,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 이후 55년이 지난 시점에 북한과 미국 정상은 싱가포르에서 한반도의 운명이 걸린 평화 회담을 진행 하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깊은 논의 끝에 북한과 미국 양국 정상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공동 선언문에 합의를 하였고, 양 정상과 함께 우리들도 한반도의 명운은 물론 세계평화의 향방을 결정 할 대장정의 첫걸음을 내딛게 되었습니다.

참으로 감격스러운 날입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역사적인 선언에 합의를 이끌어 준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에 깊은 경의를 표하고 공동 선언을 열렬히 환영하고 지지를 표합니다.

남과 북의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회담의 성공적인 결실을 바탕으로 남과 북은 이웃 나라와 더불어 새롭게 번영과 평화의 길로 나아가려 합니다. 갈등과 분쟁의 불씨를 안고 있는 한반도가 세계평화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종교지도자들은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6월 12일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 김희중 대주교

 

[1444호 / 2018년 6월 2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