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 예멘 난민에 자비손길 건네야
불교계, 예멘 난민에 자비손길 건네야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06.26 10:17
  • 호수 1445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의 섬 제주도가 논쟁으로 뜨겁다. 장기간 내전을 겪고 있는 중동국가 예멘 난민들의 제주도 정착문제를 놓고 찬반논란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올해 제주도에 들어온 예멘인은 561명으로 이 가운데 519명이 난민 신청을 했다. 예멘 출신의 난민 신청자는 2015년 한 명도 없었으나 2016년 7명을 시작으로 2017년 42명, 2018년 5월 현재 519명으로 급증했다. 정부는 2015년 예멘 내전이 시작되면서 말레이시아로 탈출했던 난민들이 90일 체류기간이 끝나자 30일 무비자 체류가 가능한 제주로 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법무부가 “예멘 난민 신청자들의 생활고를 고려해 이들에 대한 조기취업 허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논란의 불을 댕겼다. 즉각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에 반대하는 글들이 줄을 이었다. 지난 5월부터 한달여 만에 160여건의 청원이 잇따라 게재됐고, 난민신청제도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은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기도 했다.

난민 수용 거부를 주장하는 사람 대다수는 이슬람국가(IS)의 테러 위협을 우려했다. 일부는 “이슬람 사람들은 여자를 사람으로 보지 않고 애 낳는 도구로만 생각하기 때문에 성범죄는 불 보듯 뻔한 일”이라는 차별적 발언으로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갈등이 확산되자 정부는 “제주는 관광활성화를 위해 무사증 입국허가 방침을 유지하고 있었으나 본래 취지와는 다른 상황이 발생했다”며 무사증 입국불허 국가에 예멘을 추가했다. 사실상 예멘인의 추가 입국은 더 이상 불가능한 셈이다. 그럼에도 현실은 난민 수용 거부를 외치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은 가운데,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난민을 수용해야 한다는 소수의 의견이 맞서는 상황이다.

우리나라는 1992년 난민협약에 가입했고, 2013년 아시아 최초로 난민법을 제정해 시행하고 있다. 또 올 12월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사형제 폐지를 공식 선언할 예정인 인권국가다. 제주를 찾은 예멘인은 전쟁의 위협을 피해 고향을 떠나온 피해자들이다. 앞서 한 예멘인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예멘은 지금 전쟁, 전쟁, 전쟁뿐이다. 예멘으로 돌아간다면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끌려가 총에 맞을 것”이라고 두려워했다.

김현태 기자

이들에게 제주는 생존을 위한 마지막 보류인 셈이다. ‘인권’이라는 거창한 말은 차치하더라도 살기 위해 필사적으로 도망쳐온 이들을 모른 척 야박하게 내쫓을 순 없는 일이다. 혹여 피부 색깔이 조금 다르다고, 무슬림은 위험하다는 선입견이 이 같은 논란의 불씨가 된 것은 아닐까.

무작정 돌려보내야 한다는 주장은 폭력으로부터 탈출한 피해자를 또다시 가해하는 행위에 다름 아니다. 단지 피부색이, 언어가, 문화가 다르다는 이유로 사랑과 자비의 대상에서 예외일 순 없다. 지구촌 이웃의 아픔에 누구보다 앞장서 함께해 온 불교계가 먼저 자비의 손길을 내밀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meopit@beopbo.com

[1445호 / 2018년 6월 2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떙중 2018-07-23 20:50:11
성불하십시오.
속세를 등지어 불도에 입문하셨거늘..
어찌 아직도 속세에 인연을 끊어내지 못하셨는지..
불도의 수양을 쌓으시고, 속세와 번뇌를 끊어 내시어
부처의 깨달음을 얻으십시오...
세상이 아수라도의 아수라장 같은 상태지만
불자님들은 성불하시어 극락왕생 하시어
윤회를 끊어 내야하지 않겠습니까...
속세는 속세인들이 지키겠습니다.

본인들의 집단 행동이 모든 불자들의 생각이라 말하지 마십시오
저 역시 불교에 독실한 신자 입니다.

관셈보살

최정화 2018-07-04 19:50:59
지혜가 없는 자비는 상대할 가치가 없다
평등속에 차별도 보지 못하는 것을 어찌 자비라는 말을 가져다붙이는지...같은불자로서 부끄럽습니다
안목을 기르세요
어정쩡한 자비운운 하지마시고...

자국민 보호 2018-07-03 22:33:13
이슬람 난민을 수용한 기독교 국가의 최후 ㄷㄷ https://www.youtube.com/watch?v=iBnfJdxB63o
레바논이 잘 살았는데 이슬람 난민 받아줬더니.. 처자식 불러오고 애를 10명씩 낳고.. 십여년만에 이슬람 난민이 대다수가 되더니.. 본래 레바논 살던 사람들을 총 쏴서 죽이고, 폭탄테러하고, 애를 찢어 죽이고.. 나라가 완전히 망했대요..

예멘에 버려진 처자식들에게 자비를 2018-07-03 13:04:14
난민 반대 하는 청와대 청원에 참여해 주세요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269548?navigation=best-petitions

관세음보살 2018-07-03 12:52:47
난민 코스프레 하는 불법체류 외국인 노동자들이다.

예멘 여자/노약자들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예멘 남자들을 예멘으로 돌려보내.. 처자식을 먹여살리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라고 해야 한다.

예멘에 버려진 처자식들과 노약자들에게 자비의 손길을..

예멘 남자들을 예멘으로 돌려보내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