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각회, 불광사 정상화대책위 구성 결의
대각회, 불광사 정상화대책위 구성 결의
  • 임은호
  • 승인 2018.07.10 21:28
  • 호수 1448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10일 임시이사회 열어 결정
흥교 스님 위원장으로 6인 구성
대책위 활동 기간은 명시 않아
신도회 “이사회 책임회피” 반발
대각회 이사회가 7월10일 서울 법안정사에서 임시이사회를 열어 ‘불광사 정상화 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이사장 혜총 스님은 불광사 신도들에게 회의 결과를 설명하며 화합을 요청했다.

서울 불광사가 창건주 권한을 두고 심각한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사)대각회 이사회가 ‘불광사 정상화를 위한 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대각회 이사회(이사장 혜총 스님)는 7월10일 서울 법안정사에서 11명의 이사 중 10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241회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불광사 창건주 권한 승계의 건’을 논의했다. 이사회는 이를 통해 ‘불광사 정상화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를 발족하고, 범어사 전 주지 흥교 스님을 대책위원장으로 추대했다.

대책위는 흥교 스님을 중심으로 지홍 스님이 지정하는 상좌 1인, 광덕문도회 대표 1인, 불광사 신도회 대표 1인, 대각회 감사 월암·일광 스님 등 6인으로 구성됐다. 이사회는 대책위 결과를 따라 지홍 스님의 최종 거취를 결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대책위 활동 기간을 명시하지 않아 이에 대한 후속 조치가 뒤따르지 않으면 반발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는 ‘불광사 정상화 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범어사 전 주지 흥교 스님을 대책위원장으로 추대했다.

이사회가 끝난 후 이사장 혜총 스님은 법안정사에 모인 대중들에게 직접 결정 사항을 설명했다. 스님은 먼저 창건주 권한에 대해 “이사회 측은 대책위에서 나온 결과를 최종 따르기로 결의했다”며 “대각회 정관에 의해 대책위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지홍 스님의 창건주 권한은 유지된다”고 밝혔다. 스님은 이사회 결정 배경에 대해서는 “의혹들이 사실임을 입증할 수 있는 명확한 근거나 법적 분쟁 중인 것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 없는 상황에서 대각회가 결정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지홍 스님과 관련된 의혹들에 대해 문제가 확실하다면 상황이 바뀔 수 있다”고 밝혔다. ‘화합’과 ‘양보’를 강조한 혜총 스님은 “서로 조금씩 양보해 화합으로 해결되길 바랄뿐”이라며 “신도들도 분심을 누르고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사회 결정과 관련해 지홍 스님을 지지하는 측은 일단 대책위 활동을 지켜보자는 게 대체적인 입장이었다. 그러나 불광사 신도들은 “대각회가 대책위를 만들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이사회 결정에 크게 반발했다. 일부 신도들은 “지홍 스님 측근으로 이루어진 대책위 구성은 신도를 기만하는 행위”라며 “누구를 위한 대책위냐”고 반문했다. 또 “불광사의 주인은 신도들”라며 “지홍 스님은 당장 물러나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법안정사 난간에 불광사 신도들의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내걸려 신도회 측과 마찰이 일기도 했다.

불광사 신도회가 이사회 결과에 반발하는 가운데 혜총 스님은 대각회 정관에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스님은 “정관상 대각회는 강제로 창건주 권한을 박탈할 수 없다”며 “정관을 따르지 않는다면 대각회에 소속된 200여개의 사찰들에게도 무의미한 법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사회에 앞서 불광사 신도 200여명은 법안정사 마당에서 마하반야바라밀 정근과 108배 릴레이를 하며 지홍 스님의 퇴진을 외쳤다. 또 법안정사 난간에 불광사 신도들의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내걸려 신도회 측과 마찰이 일기도 했다.

한편 이날 대각회 이사회는 신임 이사장에 중앙승가대 전 총장 태원 스님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박홍우 불광사 신도회장이 이사회 결과에 대해 신도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1448호 / 2018년 7월 1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혜총 스님의 혜안 2018-07-11 17:19:22
혜총 스님의 혜안이 돋보이는군요. 잘 처리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제 다들 분심을 내려놓고 대화를 통해서 합리적인 방법을 찾는 것이 좋아보입니다. 이렇게 대결로 가면 결국은 파국만이 남습니다. 그게 부처님 법은 아니잖아요.

걱정걱정 2018-07-11 17:08:25
결국 법으로 가게 되는가...

신대승 2018-07-11 14:12:25
다른 기사 보니 신대승 관계자들이 지홍 스님을 위해 출동을 했다던데, 다른 스님에 대해서는 지적질 잘하더니, 갑자기 왜 이렇게 변했지. 지금까지 신대승이 했던 비판들을 생각하면 영 이해가 안되네. 결국 팔이 안으로 굽는건가.

막장 개싸움 2018-07-11 14:07:38
막장 개싸움으로 가겠구만. 정상화대책위원회가 정상화가 아닌 파국을 이끌 것이 뻔하고 결론적으로 창건주 권한을 인정받은 지홍 스님의 승리내요.

무아 2018-07-11 10:44:22
이사회 스님들의 사려 깊은 결정을 환영합니다. 이를 토대로 불광이 어서 정상화되었으면 합니다. 당연히 법회장은 이번 사태를 잘못 이끈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겠구요. 감사합니다. 마하반야바라밀!